반응형



디젤 고성능 푸조 2세대 3008 GT 큰 사진들, 2016 파리 모터쇼 출품 예정입니다.


푸조의 콤팩트 SUV 3008이 새롭게 태어났다. 그리고 2세대로 거듭난 3008의 라인업에 GT가 더해졌다. 308 GT처럼 3008 GT는 고성능 디젤 엔진을 달고 디자인을 차별화해 기본형과 다른 고객을 유혹한다. 

PSA의 핵심 유닛인 2.0L 블루HDi  터보 디젤 엔진으로 최고출력 180마력을 내고 EAT 6단 자동변속기를 물려 날랜 성능과 함께 뛰어난 효율성을 양립했다. 

엔진 이외에 디자인 차별화를 위해 19인치 전용휠과 235/50 R19 타이어를 끼웠으며 LED 헤드램프와 시퀀셜 인디케이터, 전용 크롬 그릴, 듀얼 배기 파이프, 휠 아치 몰딩, 사틴 알루미늄 트림, 2톤 루프 등을 기본화했다. 투톤 보디는 옵션이다. 

실내에서도 디자인 포인트에 신경을 썼다.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 센터 암레스트에 스티칭을 넣었고 알칸타라와 가죽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사틴 스틸 크롬 느낌의 소재도 남다르다.  

푸조는 3008과 3008 GT를 오는 9월 열리는 2016 파리모터쇼에 정식 선보인 후 하반기부터 유럽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출처] 오토스파이넷 - http://www.autospy.net/b/n1-6912



반응형
반응형



푸조의 간판 SUV 3008이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났다. 올 가을 열리는 2016 파리 모터쇼를 통해 정식 데뷔할 예정인 2세대 3008의 가장 큰 특징은 디자인 변화다. 

 

푸조만의 개성을 지나치게 강조했던 1세대와 달리 2세대의 디자인은 푸조의 개성과 최신 유행을 적절하게 버무렸다. 덕분에 대중들에게 더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신세대 푸조를 의미하는 독특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로 개성을 살렸고 앞뒤 펜더 위에 캐릭터 라인을 넣어 강한 인상을 준다. C필러와 D필러 위에 블랙 커버를 붙여 마치가 루프가 위에 떠 있는 것 같은 인상을 주는 것도 특징이다. 렉서스 RX에서도 비슷한 느낌이었지만 3008은 그보다 좀 더 과감하다. 

 

실내에선 새로운 i-콕핏 스타일이 눈에 띈다. 향후 푸조의 모든 모델에 적용될 컨셉으로 항공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했다. 운전대 사이즈를 줄이고 그 위로 12.3인치 모니터를 두었고 같은 높이의 센터페시아엔 8.0인치 모니터를 별도로 마련했다. 센터페시아 중앙엔 토글 스위치가 자리하며 그 아래 기어 레버는 전자식으로 깔끔하게 마무리 지었다.

 

2세대 3008은 EMP2 플랫폼을 활용해 이전보다 무게를 100kg 가까이 줄였다. 차체는 좀 더 커졌다. 길이는 4,365mm에서 4,450mm로, 휠베이스는 2,613mm에서 2,693mm로 늘었다. 덕분에 실내 공간이 넉넉해졌고 트렁크는 520L를 기본으로 확보해 이전보다 90L나 더 쓸 수 있다.   

 

엔진은 2종의 가솔린과 4종의 디젤 중 선택할 수 있다. 엔트리 모델엔 1.2L 130마력을 얹고 그 윗급엔 1.6L 터보 165마력을 사용한다. 디젤은 1.6L를 100마력과 120마력으로 쪼갰고 2.0L 디젤은 150마력과 180마력 버전으로 나뉜다. 변속기는 6단 수동과 6단 자동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반응형
반응형

































































푸조의 디자인은 언제나 파격적이죠. 이런 모습이 그동안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봤는데 이번 프랙탈 컨셉(PEUGEOT FRACTAL)을 보니 생각이 바뀌네요. 신선하면서도 멋스럽습니다. 푸조의 장기인 해치백에 오픈 모델과 쿠페의 디자인을 더한 모습이 아주 매력적입니다. 파워트레인은 전기모터와 리튬이온으로 이뤄진 친환경 유닛이라고 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콤팩트 모델에서 일가견이 있는 푸조가 이번 주 굿우드 페스티벌을 통해 308 GTi 핫해치를 공개했습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고성능 모델이고 폭스바겐 골프 GTI, 포드 포커스 ST 등과 라이벌이죠. 1.6리터 터보로 라이벌보다 가장 작은 배기량의 엔진이지만 출력은 가장 높네요. 예로 250마력과 270마력 버전으로 나오는데 골프 GTI는 220마력과 230마력을 내고 포커스는 250마력정도 나오죠. 무게도 골프 GTI보다 100kg 이상 가볍다고 합니다. 물론 수치적인 것이 차의 모든 것을 말해주진 않기 때문에 골프보다 훌륭하다고 말할 순 없습니다. 다만 스펙만 보면 한번 기대해봐도 좋은 물건이라는 생각이네요 ^^ 



반응형
반응형



































2015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공식 데뷔한 푸조 208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입니다. 앞모습은 상당히 끌리는데 뒤는 임팩트가 좀 약하네요. 개성을 강조하게 위해 전용 페인팅과 액세서리를 추가했다고 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푸조가 올해 가장 좋은 반응을 얻은 2008을 국내에 들여왔습니다. 널리 알려진 것처럼 208 베이스의 크로스오버 모델인데 보통의 SUV보단 차고가 낮고 해치백보단 좀 높습니다.

유럽에선 나오자마자 큰 인기를 얻어 생산량을 2배 정도 확대하기도 했다지요. 실제 판매량에서도 라이벌 QM3보다 훨씬 많다고 합니다. 유럽에 어울리는 B세그먼트 SUV로 수퍼 미니 SUV로 불리기도 합니다. QM3 이외에도 미니 컨트리맨, 피아트 500X, 오펠 모카(요건 국내 쉐보레 트랙스와 같은 모델) 등과 경쟁합니다. 


당초 예상보단 국내 판매가도 잘 나온 듯 합니다. 트림별로 2,650만원, 2,950만원, 3,150만원이니까 3,990만원부터 시작하는 미니 컨트리맨보단 훨씬 싸고 2,250만원부터 시작하는 르노삼성 QM3보단 살짝 비쌉니다. 실제 유럽 판매가도 QM3보단 몇백 정도 더 비싸고 그동안의 수입차 가격을 생각하면 잘 나온 것 같네요.


반면 연비는 17.4㎞/ℓ(고속 19.2 ㎞/ℓ , 도심 16.2㎞/ℓ )로 18.1km/L인 3008보다 떨어집니다. 이는 아마도 국내에서 잘 못받은 듯 하네요. 실제로 달려보면 오히려 더 잘 나올 것 같습니다. 엔진과 변속기는 1.6 디젤과 MCP 한 종류인것도 아쉽습니다. 지나치게 디젤 취향인 국내 여건상 이것만 가져온 듯 한데 잘 팔리면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함께 가져왔으면 합니다. 물론 판매의 절대 다수는 1.6 디젤이겠지만 국내에서 만날 수 있는 모델의 다양성을 확보한다는 의미에서요. 

반응형
반응형



푸조의 베스트셀러 308SW의 신형 모델이 2014 제네바 모터쇼에 등장합니다
앞모습은 신형 해치백과 비슷한 모습이고 뒷라인이 SW만의 개성을 나타내죠.
푸조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인 글라스루프도 탐나네요
 
반응형
반응형




곧 국내에도 들어올 푸조 3008 페이스리프트 사진입니다.
이전보다 날렵해진 인상인데 어떤게 좋은지는 모르겠네요 ^^
얼굴 바뀐 것 외에는 변화가 없어 보입니다. 
꿀럭거리는 MCP만 아니면 더 큰 인기를 누릴 텐데 좀 아쉽죠~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