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우디의 정통 스포츠카 라인업이 풍성해지는 듯하네요. 물론 거의 후반부를 향해가는지라 그런 느낌을 더 많이 받게 되는지도 모르겠네요. 알려진 것처럼 신형 R8은 EV로 나옵니다. 이를 아쉽게 여기는 마니아들을 위해서인지 아우디가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느낌도 받네요. 

오늘 소개할 차종은 R8 V10 퍼포먼스 RWD 모델입니다. 이름을 길게 늘이면서 차의 특성을 모두 설명하고 있네요. R8 10기통 모델의 성능을 더 높인 후륜구동 모델이라 설명할 수 있습니다. 

보디는 쿠페와 스파이더 2종류로 나오고 기본 모델보다 30마력 더 높은 출력을 냅니다. 엔진뿐만 아니라 서스펜션과 스티어링도 새로 세팅했다고 하네요. 듣기로는 LMS 레이스 카에서 얻은 노하우를 반영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눌러 보도자료를 참고해주세요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포뮬러 E에서 발을 빼고 WEC와 함께 다카르 랠리에 도전하겠다고 밝힌 아우디가 첫 번째 프로토타입을 공개했습니다. '아우디 RS Q e-Tron'이라 이름붙인 랠리카로 2022년 1월에 중동 사막에서 열리는 다카르 랠리에 참가합니다.

 

 랠리이고 하루에 800km에 이르는 긴 거리를 달려야 하기 때문에 충전이 문제일텐데요. 이를 위해 배터리 충전용 엔진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스펙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DTM에 쓰는 2.0 TFSI라고 하네요. 즉,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을 배터리 충전용으로 사용하는 익스텐디드 EV이에요. 쉐보레 초기 볼트(Volt)가 나왔을 때 이걸 전기차로 보느냐 하이브리드로 보느냐의 논란이 있었던 방식입니다. 최근에는 배터리 충전용으로만 엔진을 돌리기에 전기차 범주에 놓자는 의견이 많네요.

 

이번 프로토타입은 길이 4,500mm, 너비 2,300mm, 높이 1,950mm로 통상의 라이벌과 크게 다르지 않아요. 하지만 배터리 때문에 무게는 조금 더 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대신 묵직한 토크를 덤으로 얻게 되죠.

 

아직 규정이 확정되지 않아 파워트레인의 스펙은 변경 가능성이 있습니다.  테스트 중인 걸 기준으로 보면 500kW의 시스템 출력을 낼 수 있고 제로백 4초 정도를 예상하고 있네요.

 

하지만 가혹한 랠리 환경을 볼 때 이런 성능보다는 내구성이 더 중요할 것으로 보이는데, 1차로 자갈밭 테스트는 합격점을 받았다고 합니다. 곧 2차 사막 주행 테스트를 거치고 최종 단계의 프로토타입 스펙이 공개될 전망입니다. 그때까지는 변수가 좀 있으니 멋진 사진보면서 더 지켜봐야할 거 같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아우디의 차세대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 스피어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이 2021 IAA 모터쇼를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가장 먼저 선보인 모델이 럭셔리 오픈 모델을 지향한 스카이스피어였다면, 이번 모델은 초호화 세단을 연상케합니다.

 

길이가 자그마치 5.35미터에 달하는 큰 덩치의 슈퍼 세단입니다. 디자인은 아우디표의 커다란 그릴과 날렵한 헤드램프, 곡선과 직선이 어우러진 보디 라인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딱 봐도 아우디 차라는 걸 알 수 있지요.

 

기술적으로는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이 돋보이고 그 때문에 실내 디자인도 기존 세단과 다른 형태랍니다. 즉, 보통 때는 스티어링과 페달이 있지만 레벨 4로 운행할 때는 이들을 꼭꼭 숨겨 완벽한 거실로 변신합니다. 3.19미터에 달하는 긴 휠베이스 덕분에 공간도 아주 넓습니다. 덕분에 승객들은 운행 중에 아주 편안하게 잠을 청하거나 영화를 보기도 하고, 밀린 업무를 볼 수도 있지요.

 

 

 

반응형
반응형

 

 

아우디가 콤팩트한 차체에 고성능을 자랑하는 신형 RS3 세단형을 공개했습니다. 기본형보다 그릴의 영역이 크게 확장되어 공격적이며, 범퍼 하단부의 공기흡입구도 짱장하네요.

 

헤드램프는 풀 LED 매트릭스 타입이고, 앞뒤 펜더가 확장되어 전보다 다부집니다. 후면부에는 넓게 확장된 디퓨저가 눈에 들어오며, 트렁크 립 스포일러로 포인트를 주었네요. 

 

이번 모델에서 가장 행복한 건 파워트레인입니다. 마니아라면 하이브리드화 되지 않을까 노심조사했을텐데요. 다행히 5기통 2.5리터 터보 차저 엔진을 달고 나왔네요. 최고출력은 400마력(PS)으로 라이벌 AMG A45 S보다 조금 낮지만 배기량이 주는 넉넉한 특성을 고려하면 실제 달리기에서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일 듯하네요. 공식 발표된 제로백은 3.8초입니다.

 

더보기

From 0 to 100 km/h in 3.8 seconds, up to 290 km/h top speed, RS Torque Splitter, semi slicks, and specific RS driving modes – the new Audi RS 32 offers driving dynamics of the highest caliber and the best numbers in its segment. Equipped with a 294 kW (400 PS) five-cylinder, the high-performance engine delivers rapid acceleration with a highly intoxicating sound. The power unit now delivers 500 Nm of torque and responds even faster. Visually, the RS 32 demonstrates its sporty DNA with a widened body, RS sports exhaust system, and cockpit displays like those found in race cars.

 

“With the third generation of the Audi RS 3 Sportback3 and the second generation of the Audi RS 3 Sedan4, we now offer premium sports cars that are suitable for everyday use and equally thrilling to drive on public roads and racetracks,” says Sebastian Grams, Managing Director of Audi Sport GmbH. “They represent the entry point into our RS world and, thanks to the torque splitter, the ultimate in outstanding performance in the compact segment.”

Unmatched acceleration and top speed: the 2.5 TFSI

With its five-cylinder, high-performance engine, the Audi RS 32 is one-of-a-kind in the segment. The 2.5 TFSI has won the “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 award nine times in a row. In the latest generation of the compact sports car, the engine is now more powerful than ever before. The new RS 3 models2 sprint from zero to 100 km/h in just 3.8 seconds. Their top speed is limited to 250 km/h, but 280 km/h is also available as an optional upgrade. With the RS Dynamic package and ceramic brakes, they can even reach a top speed of 290 km/h. This makes the Audi RS 32 the best in its class in terms of acceleration and top speed. This is primarily due to the 500 Nm increase in torque, which is available between 2,250 and 5,600 rpm. That is equal to 20 Nm more than its predecessor. As a result, the Audi RS 32 accelerates even faster from low rev ranges.

The engine's maximum power of 294 kW (400 PS) is available earlier than before at 5,600 rpm and extends over a broad plateau to 7,000 rpm. A new engine control unit also increases the speed at which all of the drive components communicate with each other.

A seven-speed dual-clutch transmission is what puts the power of the five-cylinder engine to the pavement – with short shifting times and a sportier gear ratio spread. The engine’s unique 1‑2‑4‑5-3 ignition sequence and the incomparable sound that comes with it make the driving experience that much more exhilarating. For the first time, the exhaust system features a fully variable flap control system that supports intermediate positions, thus broadening the sound characteristics even further. It can be adjusted via the driving dynamics system Audi drive select. In the Dynamic and RS Performance modes, for example, the flaps open much earlier – the emotional elements of the sound are even more pronounced. In addition, the unmistakable sound of the five-cylinder engine is further enhanced by the optional RS sports exhaust system.

Maximum agility: RS Torque Splitter and specific RS 3 modes

The new Audi RS 32 is the first Audi model that comes standard-equipped with a torque splitter. It replaces the rear axle differential and the previous multiple disc clutch package on the rear axle. Instead, an electronically controlled multiple disc clutch is used on each of the drive shafts. This ensures that the right amount of torque is optimally distributed along the rear axle. During more dynamic driving, the torque splitter increases the drive torque to the outer rear wheel with the higher wheel load, which significantly reduces the tendency to understeer. In left-hand curves, it transmits the drive torque to the right rear wheel, in right-hand curves to the left rear wheel, and when driving straight ahead to both wheels.

The new technology also makes controlled drifts on closed-off tracks possible – in this case, the torque splitter directs all of the power to only one of the rear wheels, with up to 1,750 newton meters per wheel possible. Audi even developed a driving mode specifically for the RS 32 for this purpose – “RS Torque Rear” – as a drift mode with its own characteristic curve for the torque splitter. The RS Performance mode, created specifically for the racetrack, is another never-before-seen innovation. It uses a specific engine and transmission configuration and is precisely tailored to the semi-slick tires that are, for the very first time, available for the RS 32 as a factory option. In this case, the torque splitter delivers a particularly dynamic, sporty ride along the longitudinal axis with as little understeer and oversteer as possible. These modes can be selected via the Audi drive select driving dynamics system, which also offers the following profiles: comfort, auto, dynamic, RS Individual, and efficiency.

More dynamic ride with greater precision: RS sports suspension and larger wheel camber

The standard RS sports suspension features newly developed shock absorbers and a valve system both specific to the RS 32. The valves ensure that the shock absorbers exhibit a particularly sensitive response as part of the rebound and compression characteristics. This allows the suspension to respond to the respective driving situation even faster and more effectively. The RS sport suspension plus with adaptive damper control is available as an option. It continuously and individually adjusts each shock absorber to the road conditions, the driving situation, and the mode selected in Audi drive select. The three characteristic curves comfortable, balanced, and sporty provide a clearly perceptible spread of the shock absorber characteristics.

The larger wheel camber, i.e. the wheels are angled more toward the road, results in a more precise steering response and increased cornering force. Compared to the Audi A3, the wheels on the front axle of the new RS 32 have just under one degree of additional negative camber. To achieve this, the pivot bearings were modified and the lower wishbones were equipped with stiffer bearings, subframes, and stabilizers. A rear axle features a four-link design with separate spring/damper arrangement, subframe, and tubular stabilizer bar. The wheel carriers, which are stiffer than those of the Audi A3 and S35, absorb the increased lateral forces generated by the torque splitter. The negative wheel camber here is almost half a degree more compared to the A3. The RS‑specific progressive steering varies the gear ratio depending on the steering angle – as the steering angle increases, the gear ratio becomes smaller and steering more direct. It also assists based on speed and can be varied via Audi drive select. The setup of the springs and shock absorbers is markedly stiff, and the body is ten millimeters lower than on the S35 and 25 millimeters lower than on the A3.

Another new addition to the RS 32 is the modular vehicle dynamics controller (mVDC). This central system captures data from all the components relevant to lateral dynamics, thus ensuring that they interact more precisely and more quickly. The mVDC synchronizes the torque splitter, adaptive dampers, and wheel-selective torque control for precise steering and handling. All in all, it increases the vehicle’s agility, especially on winding roads.

Powerful deceleration: six-piston steel and ceramic brake system

The RS 32 comes standard-equipped with larger and newly developed six-piston steel brakes to keep the power of the five-cylinder engine in check. A ceramic brake system measuring 380 by 38 mm is optionally available on the front axle with a pedal characteristic curve specially adapted to the brake booster. The high-performance brake system weighs another ten kilograms less than the steel brake. Its internally ventilated and drilled discs measure 375 by 36 mm at the front and 310 by 22 mm at the rear. This makes them larger and more stable than in the previous model. Air control elements improve the brakes’ cooling time by 20 percent. This more quickly reduces peak temperatures during hard braking while pedal feel remains the same. In addition, it also reduces brake pad wear, which are 15 percent larger and copper-free. Those who opt for the ceramic brakes can choose between gray, red, or blue brake calipers. Those who prefer the steel version can order red calipers instead of the black ones.

Expressive and unmistakable: exterior and lighting

The design of the new Audi RS 32 is even more dynamic and powerful than that of its predecessor. In the front, the wide RS bumper, the redesigned Singleframe with its distinctive honeycomb grille, and the large air intakes give the compact sports car an expressive appearance. The RS 32 comes standard-equipped with flat, wedge-shaped LED headlights and LED taillights including dynamic turn signal lights. Matrix LED headlights are available as an option, with darkened bezels that feature digital daytime running lights around their outer downturned angles. With its pixel field of 3 x 5 LED segments, it provides an unmistakable look – a checkered flag appears in the left headlight as a dynamic leaving and coming home scene, and the RS 32 lettering appears on the driver’s side. When driving, the checkered flag lights up on both sides.

There is also a new design element behind the front wheel arches: an eye-catching additional air outlet. The rocker panels with black trim have also been redesigned and, in combination with the flared wheel arches, contribute to the expressive look of the new RS 32. The front axle track has been widened by 33 millimeters compared to the previous model. On the Sportback, the rear axle track has increased by ten millimeters. The RS 32 is standard-equipped with 19-inch cast wheels in a 10-Y spoke design. True racing design is embodied by the optionally available 5‑Y spokes with RS branding. Audi will also mount Pirelli P Zero “Trofeo R” performance semi-slick tires for the first time, if desired. The motorsports-inspired finishing touches include the redesigned RS-specific rear bumper with integrated diffuser and the RS exhaust system with two large oval tailpipes.

The new Audi RS 32 models can be ordered in two exclusive RS colors: Kyalami green and Kemora gray. The roof of the Sedan can also be ordered in the contrasting color Brilliant black for the first time. Individual exterior features, such as the honeycomb grille in the Singleframe, come standard in black – either in a matte or high-gloss finish. The Alu-Optic Trim package is available as an option and accentuates the front bumper, diffuser insert, and window trim. For an even sportier look, the rocker panel inlays are also available in carbon-fiber-reinforced polymer. The same applies to the mirror caps, the tailgate spoiler on the Sedan and the roof edge spoiler on the Sportback.

Genuine racing feeling: the interior

In the interior, too, many elements specific to the RS accentuate its sportiness. The displays appear in the 12.3-inch Audi virtual cockpit plus, which comes standard. It displays the rpms in the form of a bar graph and shows power and torque as percentages. The rpm display in the “RS Runway” design is new. Here, the values are displayed in the opposite direction in a manner that visually resembles an airplane runway – the highest speed in the foreground and the lowest speed in the background. In addition, the Audi virtual cockpit plus includes displays for g‑forces, lap times and acceleration from 0‑100 km/h, 0-200 km/h, quarter mile, and eighth of a mile.

The RS-specific blinking shift indicator in manual transmission mode changes the rpm display from green to yellow to red, blinking in a manner identical to that used in motorsports, to indicate the ideal time to change gears. The 10.1-inch touch display includes what is referred to as the “RS Monitor,” which displays the coolant, engine, and transmission oil temperatures as well as tire pressures. Also available for the first time for the Audi RS 32 is a head-up display that projects relevant information onto the windshield in the driver's direct line of sight in addition to the shift light indicator.

The genuine racing feeling is further enhanced by the carbon inlay in the instrument panel and RS sport seats with RS embossing and anthracite contrast stitching. The seat upholstery is optionally available in fine Nappa leather with RS honeycomb stitching and glossy black, red, or, for the first time, green contrast stitching. RS Design packages in red and green are available to match. They include special floor mats with contrast stitching and RS embroidery, as well as seatbelts with colored edges. The Design package plus includes seat corners in red or green and a colored accents on the air vents.

Everything under control: steering wheel with 12 o’clock stripe and RS Mode button

The RS 32 is standard-equipped with a three‑spoke RS Sport multifunctional leather steering wheel with a flattened bottom. It features built-in, high-quality die-cast zinc shift paddles. Those who opt for the Design package get, in addition to the RS badge, a 12 o’clock stripe for faster indication of the steering wheel position during dynamic driving. Alternatively, a round RS steering wheel is available with hands-on detection, i.e. capacitive grip recognition, for assisted steering functions. Both have the new RS Mode button on the right-hand steering wheel spoke in common. This button can be used to select the Audi drive select modes RS Performance, RS Individual, or the last mode used. In both RS modes, the display of the instruments and the head‑up display has an even sportier look with a blinking shift indicator.

Availability: market launch and pricing

The Audi RS 3 Sportback3 and RS 3 Sedan4 will be available to order in Europe starting in mid‑July 2021. The new RS 3 models2 will be launched in the fall of this year. The base price for the RS 3 Sportback3 is set at 60,000 euros, while the RS 3 Sedan4 is listed at 62,000 euros.

반응형
반응형

새로운 Audi R8 Panther 에디션은 미국에서 출시되었으며, 단 30 개로 제한되며 가격은 개당 USD183,300 (RM746,856)입니다. 30 개의 예는 모두 쿠데타이며 R8 RWD 의 첫 번째 사용 가능한 장치를 대표하여 해당 국가의 대리점으로 이동합니다.

기본 R8 RWD와 비교할 때 Panther 에디션은 추가 비용이 USD40,600 (RM165,388)이며 이는 상당한 금액입니다. 유료 프리미엄의 경우 미적이거나 기능적인 추가 기능이 많이 제공됩니다.

외관부터 시작하여 리미티드 에디션 자동차는 아우디 독점 팬더 블랙 크리스탈 효과 페인트로 마감되어 은밀한 룩을 선사합니다. 이것은 탄소 섬유 사이드 미러 캡, 블랙 아우디 링 및 배지와 함께 밀링 커팅되고 무광택 블랙으로 레드 트림으로 마감 된 20 인치 휠 5 개의 더블 스포크 휠로 더욱 향상됩니다.

자동차는 또한 엔진 실과 사이드 블레이드에 사용되는 재료와 함께 탄소 섬유 패키지를 제공합니다. 이것은 실내로 확장되며, 통풍구와 가상 조종석 주변은 물론 센터 콘솔이 고광택 카본으로 덮여 있습니다.

기타 품목으로는 조명이 켜진 도어 실 인레이, 크림슨 레드 스티치가 적용된 블랙 가죽 인테리어, 크림슨 레드 나파 가죽으로 트리밍 된 레이싱 쉘 시트, 알칸타라로 덮인 기어 레버 및 소포 선반, 다이아몬드로 스티치 된 알칸타라 헤드 라이너, 대조 바느질. 스티어링 휠은 아우디 전용 레인지와 함께 제공되며 가죽 및 알칸 트라, 빨간색 12시 방향 마커 및 퀵 리치 버튼이 특징입니다.

Panther 에디션의 표준 장비에는 동적 방향 지시등이있는 LED 헤드 램프 및 미등, Audi 스마트 폰 인터페이스 및 전화 박스, MMI 내비게이션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스포츠 배기 시스템, 13 스피커, 550 와트 Bang & Olufsen 사운드 시스템이 포함됩니다.

기계적으로 Panther 에디션은 일반 R8 RWD와 동일하며 5.2 리터 자연 흡기 V10은 532hp와 540Nm의 토크를 생성합니다. 7 단 S 트로닉 듀얼 클러치는 드라이브를 뒷바퀴로 보내 0 ~ 96km / h (0 ~ 60mph) 스프린트 시간을 3.6 초, 최고 속도 323km / h를 허용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아우디가 개발 중인 4세대 A3 사진입니다. 소형 해치백 스타일인데 벤츠 A클래스, BMW 1시리즈와 비슷하죠

요즘 많은 메이커들이 위장막 차를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는데, 아우디도 그 대열에 합류했네요

아직 정식 출시 전임에도 기자 시승회를 열과 사진도 발표했습니다.

신차를 기다리는 대기 수요를 잡기 위한 전략이겠죠.


차량에 대한 정보는 아래 더보기를 확인해주세요



반응형
반응형



2020 아우디 RS5 쿠페와 스포츠백 고품격 사진들만 정리합니다. 

신형 A5 쿠페와 스포츠백 기반으로 업그레이드된 아우디 고성능 버전입니다. V6 2.9리터 직분사 트윈 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450마력, 최대토크 61.2kgm를 발휘합니다. 변속기는 8단 자동이고 콰트로가 기본이죠.

제로백 3.9초에 RS 다이내믹 패키지를 선택하면 280km/h까지 낼 수 있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나온 2019 아우디 AI 트레일 콰트로 컨셉트 좋은 사진들만 정리합니다.


아우디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래 이동성을 보여주는 전기구동 오프로드 모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 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브랜드의 미래 비전을 나타내는4개의 모델 라인업을 완성했다.  


4인승 차량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한 차량이다. 바닥까지 유리로 둘러싸인 좌석은 이전에 볼 수 없던 전 방위적인 시야를 제공하며, 넉넉한 배터리 용량은 충분한 주행거리를 보장한다. 


‘아우디 AI:트레일’ 이름에서 “트레일”은 탐험적인 차량의 특성을 뜻한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TV를 보거나 영상회의를 하는데 필요한 대형 스크린이 없고 단지 유리로 둘러싸인 넓은 차체를 통하여 주변 경관에 대한 선명한 풍경을 제공한다. 아우디 AG 디자인 총괄 마크 리히트 (Marc Lichte) 는 “아우디는 ‘아우디 AI:트레일’을 통하여 포장된 도로에서 벗어나 배출가스 없는 전기 구동으로 혁신적인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오프로드 컨셉을 제시하고자 했다”며 ”이러한 맥락에서, 주변 환경과의 일체감을 보여주기 위해 기본 차체를 유리 표면이 극대화된 단일형으로 디자인했다. 이는 지속 가능한 이동성을 위한 컨셉이다.” 라고 말했다.


외관 디자인: 확연히 보이는 기술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아우디의 전기 구동 컨셉카 시리즈의 4번째 모델이다. 전장 4.15m, 전폭 2.15m의 건장한 ‘아우디 AI:트레일’의 오프로드 잠재력은 한눈에 알아 볼 수 있다. 1.67m의 훤칠한 높이, 어마어마한 22인치 휠과 850mm의 타이어는 ‘아우디 AI:트레일’이 정지해 있는 상태에서도 뛰어난 오프로드 역량을 보여준다. 지상고가 34cm나 되어, 50cm 깊이의 물길을 가뿐하게 건널 수 있다.


‘아우디 AI:트레일’은 거친 바위길에서도 하부에 통합된 배터리 장치가 바닥에 닿지 않고 민첩하게 달릴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실내 좌석은 전체가 다각형 모양으로 둘러싸인 널찍한 유리 공간이 특징으로 최대 4명이 탑승할 수 있다. ‘아우디 아이콘’ 및 ‘아우디 AI:미’와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한가지 특징은 바로 측면 창문 중간까지 볼록하게 나온 라인이다. 이 라인은 전방과 후방으로 지속되어 모놀리틱 구조의 차체를 하나로 통합해주는 허리선 같은 역할을 한다. 전기 구동 시스템이 바닥의 배터리와 액슬 주변에 배치되어, 모터나 배터리를 위한 별도의 부속장치나 돌출되는 부분이 필요 없다. 2019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아우디의 비전을 나타내는 4대의 모델이 보여줄 또 다른 점은 원-박스 디자인 (one-box design)이 전기차 시대를 위한 표준이 되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경량화가 극대화된 차체 강성은 오프로드 차량의 기술적 목표를 달성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아우디 AI:트레일’의 차체가 하이테크 강철, 알루미늄, 카본 파이버가 혼합된 소재로 만들어진 것도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그 결과, ‘아우디 AI:트레일’은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도 총 무게가 1,750kg 밖에 되지 않는다.


‘아우디 AI:트레일’은 공간이 기능을 따라간다. 차량 내부는, 측면 윈도우의 라인이 탑승자가 가장 필요 해하는 부분, 즉 어깨와 팔꿈치 주변에 여유 공간을 만들어 준다. 또한 탑승자들이 주관적으로 가장 정확하게 인지하는 추가적인 공간도 제공한다. 측면 창문이 아래로 낮게 배치되어 지면은 물론 휠 사이까지 훤히 들여다보인다. 이러한 디자인은 내부와 외부 세상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차 안에 있는 이들이 자연 경관과 주변 환경을 최대한 많이 볼 수 있도록 했다. 차가 움직일 때, 탑승자는 전방 지형에만 시선을 고정하지 않고 자유롭게 주변을 둘러볼 수 있으며 자신을 감싸고 있는 오픈 된 공간에서 작은 디테일까지 발견할 수 있다. 탑승자는 마음 편히, 여유로운 주행을 즐길 수 있다.


헬리콥터 스타일의 전 방위적 가시성


‘아우디 AI:트레일’의 전면 유리는 헬리콥터의 콕핏처럼 차의 전면을 감싸고 있다. 모두 투명하게 유리로 덮여 있기 때문에 전면과 측면에서 탑승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다. 전면유리 상단에서 후방 스포일러까지, 차량 루프의 거의 모든 부분이 하늘과 경관에 대한 탁 트인 전망을 제공한다. 심지어 수직 싱글프레임도 유리로 되어 있어, 결과적으로 유리로 된 8각형에 차체에 아우디 로고만 있을 뿐이다.


전면유리와 테일게이트도 활짝 열려 있어 넉넉한 트렁크에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며, 이동 중에는 스트랩으로 적재물을 단단히 고정시킬 수 있다. 하이킹 부츠나 등산 장비, 젖은 옷 등 더러워진 물품들을 보관할 수 있도록 후방 범퍼에 별도의 공간이 있다.


문에 있는 측면 씰은 접이식 발판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는 루프 랙에 짐을 쉽게 싣고 내릴 수 있게 해준다. 부피가 큰 휠 커버 공간 대신, 수평 펜더가 4개의 휠 위에 앉아 있기에, 이동 중 콕핏에서 움직이는 서스펜션을 볼 수가 있다.


코일 스프링 및 어댑티브 댐퍼가 장착된 맥퍼슨 스트럿 서스펜션과 부피감 있는 트랜스버스 링크들은 필요한 견고함을 제공하고 주행의 안전성 및 안정성을 보장한다. 특별한 타이어 디자인이 특이하다. 타이어 프로필이 높이 솟은 사이드 월까지 끌어당겨진 듯한 모양이다. 그 뒤에는 트레드에 통합되어 있는 지지 스트럿 구조와 실제 표면이 놓여 있다. 이러한 디자인은 서스펜션 스트럿 이외에 타이어 자체가 60mm의 추가적인 서스펜션 트래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는 오프로드 역량을 향상시켜 줄 뿐만 아니라, 탑승자들에게 상당량의 편안함을 추가로 제공한다.


타이어는 또한 센서로 제어되는 가변적 공기압 조절 기능이 있다. 광학 센서와 전자 안정화 컨트롤(ESC)이 함께 도로 표면의 상태를 감지하여 적절하게 타이어의 공기압을 조절해준다. 모래밭을 주행하는 경우, 압력을 줄여 접지면을 늘리면 트랙션에 도움이 된다. 마찬가지로, 아스팔트 주행 시 압력을 높이면 주행 안정성이 향상된다.


인테리어: 간결한 스타일의 원칙


‘아우디 AI:트레일’의 실내는 깔끔하고 넉넉하다. 몇 가지 제어 요소가 눈에 띌 뿐이다. 편안해 보이면서 섬세한 전방 시트에는 모두 4점식 안전 벨트가 장착되어 있다. 실내 상부에서 시트 쿠션과 대시보드 하부까지, 밝은 색상이 주를 이룬다. 외부으로의 개방감이 한층 더 뚜렷하게 느껴진다. 전방 및 측면의 넓은 유리면이 먼저 눈길이 가고 유리로 된 루프로 시선이 따라간다.

    

페달, 스티어링 휠을 위한 요크, 버튼 몇 개, 디스플레이용으로 스티어링 컬럼에 부착된 스마트폰, 차의  기능과 내비게이션을 위한 컨트롤 센터. 운전자와 차량 간의 상호작용을 위해 설치된 요소는 이게 전부다.


청색과 회색이 주를 이루는 차분한 톤의 전체 색상 컨셉은 인테리어와 이를 둘러싼 자연 간의 연계감을 강조해준다. 이러한 감성에 기능성을 드러내 주는 거칠고 질감 있는 표면으로 촉각을 더했다. 아늑하고 부드러운 모직 느낌의 적재 공간이 대조를 이룬다. 이전의 컨셉카처럼, 아우디 디자이너들은 ‘아우디 AI:트레일’에서도 재활용 소재를 활용했다. 카펫은 재활용 가죽과 재가공된 양모로 만들어졌다. 두 소재 모두 지속가능하고 내구성이 높으며, 뛰어난 방음 효과와 기후 특성을 제공한다.


좌석 간 그리고 전면유리 아래에는 수납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수납된 물건을 스트랩으로 고정할 수 있으며, 위로 접혀지는 전면 유리를 통해서도 짐을 실을 수가 있다. 안전 벨트의 리트랙터는 스트랩이 상시 최적의 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2열의 두 좌석은 해먹 스타일로 디자인되었다. 운반 가능한 튜브 모양의 프레임에 좌석을 고정시키면, 섬유 소재 패널이 착석과 동시에 편안하게 몸을 감싸주며, 등을 지지해준다. 이 편안한 시트는 분리가 되기 때문에 ‘아우디 AI:트레일’에 타고 있을 때는 물론 야외용 의자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하늘에 떠 있는 눈


이동성과 다용도가 ‘아우디 AI:트레일’의 조명이 제공하는 또 다른 기능이다. 기존 헤드라이트가 아니라, 자립형 광원이 A 필러 아래 위치하여 차량 외부와 내부를 모두 비춰준다. 이 LED 조명은 밝기 조절이 가능하고 위치 조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차의 이동 경로를 밝혀주는 것뿐만 아니라 내부 조명으로 사용될 수 있다. 후방 라이트도 같은 방식으로 작동된다. 후방 전체 폭에 걸쳐지는 라이트는 트렁크를 밝히는데 사용될 수 있으며 차량 외관에 고유한 시그니처 조명을 만들어준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기존의 로우 빔과 하이 빔이 아니라, 매트릭스 LED 요소가 통합된 삼각형 전동식 무로터 (rotorless) 드론이 총 5개가 탑재되었다. 이 드론은 루프 랙이나 루프에 직접 착륙할 수 있으며 무선 충전기에 도킹 할 수 있다.


이 비행 물체들은 아우디의 라이트 패스파인더 (Light Pathfinder)로 날개 없이 바람을 만들어내는 블레이드리스 (bladeless) 선풍기와 같은 원리로 부양 동력을 얻는다. 경량 디자인이기 때문에 에너지 소비가 적고 ‘아우디 AI:트레일’에 앞서 날아가며 길을 밝혀줄 수도 있어 기존의 헤드라이트가 필요하지 않다. 원하면,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가 비디오 이미지를 생성해 와이파이를 통해 운전석 디스플레이에 표시해줄 수 있다. 패스파인더가 하늘에 떠 있는 눈이 되어 주는 것이다.


‘아우디 AI:트레일’이 정지해 있는 경우, 드론은 또한 루프 상단에 위치해 주변을 밝혀줄 수 있다. 예를 들어, 강가에 차를 세워두고 주변에서 즉흥적으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또한 탑승자들이 차량 내부에 있는 경우 투명한 파노라마 루프를 통해 내부를 밝혀줄 수도 있다.


‘아우디 AI:트레일’로 완전 자동으로 조율되는 드론들은 보통 한 쌍으로 비행을 한다. 필요한 경우, 추가적인 광도를 제공할 수 있으며, 5대가 한데 모여 차량 주변을 대낮처럼 밝혀줄 수도 있다. 탑승자들은 스마트폰에 설치된 컨트롤 소프트웨어로 간단하게 원하는 시나리오를 설정할 수 있다.


아우디 라이트 컴패니언 (Light Companion) 역시 간단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커다란 손전등 모양을 하고 있지만 이보다 훨씬 광범위한 역량을 발휘한다. 보통 때는 좌석 전방의 자석 거치대에 고정되어 앰비언트 조명 역할을 한다. 그러나 차량 밖으로 나갈 때, 라이트 컴패니언을 떼어 들고 나갈 수 있다. 라이트 컴패니언으로써의 능력이 발휘되는 순간이다. 하우징에 삼각대가 통합되어 있기 때문에, 라이트 컴패니언은 스탠드 조명 역할을 하고, 캠프파이어나 단거리 투광조명으로 변신을 할 수 있다. 하우징에는 또한 전방을 스캐닝하거나 풍경을 촬영해 SNS로 직접 업로드할 수 있는 카메라 몇 대를 담을 수 있다.


아우디 라이트 컴패니언의 재능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아우디 AI:트레일’의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통합되어, 도로에 방향 신호는 물론 서면 정보를 투사하여 하이킹할 때 길을 찾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아우디 AI: 스마트 이동성으로 가는 길


‘아우디 AI:미’와 ‘아우디 아이콘’, 이 두 컨셉카의 이름에는 모두 'AI' 가 들어가 있다. 아우디는 혁신적인 이동성 기술 전체를 이 두 글자를 중심으로 한데 묶을 예정이다. 이제 AI 패밀리에 새로운 멤버인 ‘AI:트레일’ 이 합류했다. 아우디 AI는 운전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이동시간을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들을 제공하는 다양한 전자 시스템들을 위한 코드이다. 이를 위해, 아우디 AI는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분야의 최신 기술과 전략을 활용한다. 아우디 AI에는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해주는 인텔리전스와 차를 탑승자의 파트너로 만들어주는 인터랙션 인텔리전스가 결합됐다.


아우디 AI 시스템들은 학습과 사고가 가능하고 사전 대응을 할 수 있으며 성격을 가질 수도 있다. 아우디 AI 덕분에, 4개 링의 엠블럼을 단 아우디 모델들은 앞으로 지능적으로 사람들과 교감을 나눌 것이다. 차는 주변 환경 및 탑승자들과 지속적으로 상호작용하여 차량에 탑승한 사람들의 요구사항에 그 어느 때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이다.


도심에서의 자율주행, 험한 지형에서의 운전자 보조


철도 운송이나 항공 분야에서 이미 오래 전에 구현된 자율주행이 차 수송 분야에서도 곧 실현된다. ‘아우디 AI:트레일’은 레벨 4수준의 자율 주행을 위해 설계되었다. 레벨 4는 표준화된 자율주행 단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단계다. 레벨 4 시스템은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하진 않지만, 고속도로나 도심 등 적합한 인프라가 구축된 특정 지역에서만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지역에서 운전자는 시스템에 운전 조작을 완전하게 일임할 수 있다. 운전자는 차가 완전 자율주행 지정 구역을 벗어나는 경우에만 운전을 맡는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스티어링 휠과 페달이 장착되어 있다. 이는 오프로드에서 운전자에게 필요하기 때문이다. 전자지도 제조법으로 비포장 도로와 숲길이 지도에 폭넓게 포함되긴 했지만, 기후에 따라 변화하는 지형의 특성상, 장기간 동안 자율주행의 안정성에 적합하도록 경계와 손실된 부분까지 디지털화 한다는 것은 무리가 있다. 때문에 레벨 3 자율주행은 예외적인 경우와 비포장도로에서의 저속 주행만 가능하다. 이러한 환경에서, 운전자는 몇 초 안에 운전 조작을 맡아야 한다.


그러나 오프로드에서도 센서와 보조 시스템은 운전자와 함께한다. 무엇보다, 테스트와 검증을 거친 전자 안정화 프로그램(ESP)용 센서 시스템이 탑재되었다. 마찰계수와 미끄러지는 수치, 횡방향 및 종방향 가속 데이터는 주행 안정성을 최적화하는데 필요한 모든 파라미터를 전자 장치들에 제공한다. 또한 도로면과 장애물을 감지할 수 있는 많은 센서들이 장착되어 있다. 이 센서들은 초음파 및 레이다는 물론 카메라와 레이저 같은 광학 시스템과 함께 작동한다. 이 시스템으로부터 얻어진 데이터는 필요한 경우 스티어링과 제동을 가해 중앙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충돌을 회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자 장치들은 또한 차가 기울어지는 상황, 특히 가파른 경사길을 오르는 등 고르지 않은 도로를 주행하는데 도움을 준다. 지상고나 제어가 어려운 각도 등 핵심적인 한계치를 초과할 수 있는 경우, 시스템들은 운전자에게 경고를 할 수 있다. 또한 차를 시스템 한계 내에 유지시킬 수도 있다. 크루즈 컨트롤과 함께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이 함께 작동되는 원리다. 상황에 따라 차는 자율주행 레벨 2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운전자는 상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스마트 보조 시스템은 효과적인 지원을 제공하여 안전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운전자의 부담을 대폭 덜어준다.


구동 시스템: 여유 있는 삶의 발견


‘아우디 AI:트레일’의 성능 사양은 일반차들과는 확연히 차이가 있다. 이 차의 개발 목표는 빠른 가속이나 아우토반에서의 고속 주행 달성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아우디 AI:트레일’은 충전 인프라가 없는 지역에서 안심하고 사용될 수 있도록 의도되었기 때문에, 정말로 공을 들인 부분은 주행거리였다. 도시나 완만한 오프로드지형에서 리튬 이온 배터리로 완충 시 400~500km를 달릴 수 있다. 거의 지속적으로 휠 슬립이 올라가야 하는 거친 도로에서는 에너지가 많이 소비되지만, 250km는 거뜬히 달린다.


이러한 요구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일반 도로에서 최고속도 130km/h에 도달하도록 설계됐다. 차량의 전자 장치들은 지속적으로 에너지 흐름과 소비를 모니터링하여 오프로드 주행 시 최고의 효율성을 보장한다.


구동 하드웨어의 측면에서 ‘아우디 AI:트레일’에는 4대의 전기 모터가 휠 근처에 탑재됐으며, 모터 하나가 휠 하나를 직접 추진한다. 다른 아우디처럼, 이 오프로드 차량 역시 진정한 ‘콰트로’를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320kW이고 최대토크는 1,000Nm이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이 출력의 극히 일부만 사용된다. 축 하나만 구동해도 충분하다.


각 휠이 개별적으로 추진되기 때문에, 차량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디퍼렌셜과 록 없이도 주행이 가능하다. 절제된 최고속도 덕분에, 다단 변속기 없이도 각 휠에 충분한 토크가 공급되도록 기어비를 설정할 수 있다.


전자 장치들은 주행 안정성 및 트랙션을 조율한다. 에너지를 소비하는 슬립을 피할 수 있는 경우, 해당 휠로 공급되는 토크를 감소시킨다. 그러나 접지력이 낮은 오르막길처럼 슬립이 필요한 경우, 시스템은 자동으로 공급을 허용한다. ‘아우디 AI:트레일’이 비축해둔 방대한 출력량은 험난한 환경에서도 까다로운 경로를 완벽하고 안전하게  배출가스 없이 주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