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9 코닉세그 에스코(Koenigsegg Jesko) 풀 사이즈 사진들 정리합니다. 

역대 모델 중 가장 멋진 디자인으로 꼽을만 한 모습이네요.

아제라와 레제라를 섞은 듯하면서도 개성이 넘칩니다.

더욱 중요한 건 이 차에 아버지의 이름(Jesko von Koenigsegg)을 붙였다는 거에요.

어릴 적 꿈을 실현시켰다는 뜻이니까요.

V8 엔진은 레이스용 E85 연료를 사용할 경우, 최고출력 1,600마력까지 냅니다. 여기에 9단 멀티 클러치 변속기를 사용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코닉세그 ONE:1 수퍼카
무게와 최고출력이 1:1일 최초의 차라고 하네요. 최고출력이 자그마치 1MW(약 1,360kg)이고 무게도 1,360kg이라는 소리죠.
최고속이 440km/h이며 이때 다운포스가 830kg 정도라니 후덜덜한 스펙입니다. 
자세한 스펙은 아래 더보기 ~ 클릭요



반응형
반응형



2012 제네바모터쇼에 등장한 쾨닉제그 아제라 R 원본 사진
반응형
반응형


스웨덴 수퍼카 메이커 쾨닉제그(Koenigsegg)가 아제라 R(Agera R)로 0-300-0km/h의 세계 신기록 작성에 성공했다. 0-300-0km/h는 비공식적이지만 뛰어난 가감속 성능을 겨룰 수 있는 척도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300km에 이르고 다시 정지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나타낸다. 이 테스트에서 쾨닉제그 아제라 R은 21.19초의 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레이스로직사의 V박스(VBox)로 측정되었고 기네스 협회로부터 인증을 받았다고 한다.
V8 5.0L 트윈 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1115마력을 내는 아제라 R은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사용하며 공차중량이 1330kg에 불과할 정도로 가볍고 최고속 390km/L를 자랑한다.

글작성 :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반응형
  1. Favicon of http://ㅇ 2014.09.23 16:57

    390이 아니라 440인데 에휴

  2. Favicon of http://ㅇ 2014.09.23 16:57

    390이 아니라 440인데 에휴

  3. Favicon of http://ㅇ 2014.09.23 16:57

    390이 아니라 440인데 에휴

  4. Favicon of http://ㅇ 2014.09.23 16:57

    390이 아니라 440인데 에휴

  5. Favicon of http://ㅇ 2014.09.23 16:57

    390이 아니라 440인데 에휴

반응형




스웨덴 수퍼카 쾨닉제그 CCR이 독일의 수퍼카 전문튜너 에도 컴패티션(edo competition Motorsport GmbH)의 손을 거쳐 더 강력한 모습으로 거듭났다. 지난해 선보였던 CCR 에보 817(EVO 817)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이 괴물의 심장은 V8 트윈 수퍼차저. 전작처럼 에도는 전용 ECU 매핑을 세팅하고 흡배기를 개선에 891마력의 어마어마한 최고출력을 만들었다. 여기에 맞춰 6단 변속기를 분해해 다시 손봤고 플라스틱 부싱은 레이싱 머신의 유니볼(Uniball) 타입으로 교체했다. 에도에 따르면 이번 버전은 먼저 공개된 817보다 내구성을 향상시키고 시속 300km/h 이상의 고속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때문에 최고시속은 394km/h에서 390km/h 아주 살짝 낮아졌다.


More power and improved drivability for an extremely rare supercar

When it comes to high quality modifications for supercars, edo competition Motorsport GmbH is one of the most established names in the business. Regardless of make and model, the edo team is always looking for ways to refine and optimize. That’s also why the owner of a Koenigsegg came to us. Not entirely happy with the power of his Swedish exotic and looking to improve the drivability as well as the appearance, he tasked edo competition with the job of making it happen.

Since the V8 engine is being force-fed by twin superchargers, the main focus was on the setup of the two Rotrex units. With assistance from the manufacturer the drive ratio was modified and the ECU was remapped to accommodate the hardware changes. The aim was to increase the power output while maintaining a broad torque curve over the whole rev range. With the new drive ratio the engine hits its torque peak earlier and puts out up to 891 horsepower, depending on the level of tune. In order to ensure long term reliability of the superchargers, the engine redline was lowered to 7,200 rpm.

The transmission with its notchy gear changes received an overhaul as well. The six speed gearbox was disassembled in its entirety and the plastic bushings were replaced with Uniball units. The final result: full boost pressure from just 3,700 rpm all the way up to 6,000 rpm, reassuringly durable brakes, finely tuned directional stability beyond 300 km/h (186 mph) and a top speed that was reduced slightly from 390 km/h (242 mph) for phenomenal and significantly improved acceleration and drivability.

Additional changes were made to the design of the vehicle’s interior and exterior. The wheels for example underwent a beauty treatment and received a coat of charcoal paint. The updated front with auxiliary lights now resembles the later CCR models, and the Alcantara material that was used throughout the Koenigsegg’s cabin provides a more luxurious feel. The redesigned center console now accommodates a new infotainment system including a reversing camera as well as a custom-made pouch for the immobilizer remote. For safety reasons a TPM system now informs the driver about tire pressures and temperatures. The display was integrated into the dashboard.

The bottom line: edo competition has succeeded in upgrading this extremely rare exotic with fine details without watering down its distinctly unique character. However, the most impressive aspect is still the intense and violent acceleration, which is virtually unparalleled, even in the realm of supercars.

All modifications are carried out exclusively at edo competition Motorsport GmbH in Ahlen.

Technical Data

Engine

twin-supercharged V8 
Power: 891 hp/(655 kW) at 6,835 rpm
Max. torque: 900 Nm (664 lb-ft) at 6,275 rpm
Recently serviced by edo competition at a cost of over 40,000 EUR.

Performance

Top speed: over 390 km/h (242 mph)
0 – 100 km/h  (62 mph) 3.2 s
0 – 200 km/h  (124 mph) 9.7 s
0 – 300 km/h  (186 mph) 23 s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