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재규어가 2015 프랑크푸르트쇼 개막을 하루 앞두고 전세계 미디어를 대상으로 F-페이스 SUV를 공개했다. F-페이스는 최근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는 프리미엄 SUV 시장을 노리고 개발한 재규어의 야심작으로 이미 다양한 루트를 통해 디자인이 공개된 바 있다. 

스타일은 예상대로 이안 칼럼이 주장해온 우아함을 바탕에 두고 역동적인 곡선을 많이 썼다. 길이 4,731mm, 휠베이스 2,874mm로 BMW X3보다 약간 크며 650L의 트렁크 공간을 확보해 실용성도 뛰어나다. 

파워트레인은 2.0리터 180마력 디젤부터 380마력 가솔린 3.0리터 수퍼차저까지 다양하다. 2.0리터 엔트리 디젤의 경우 6단 수동이 기본이고 FR과 AWD의 구동계로 나뉜다. 차체의 80%를 알루미늄으로 만든 인텐시브 모노코크 형태로 무게를 1,665kg으로 억제한 덕분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동급 최저 수준인 129g/km에 불과하다. 

고성능인 380마력 수퍼차저 유닛은 정통 스포츠카 F-타입에 쓰여 검증 받은 바 있으며 뒷바퀴굴림 기반의 AWD 구동계를 통해 날카로운 동력성능을 낸다. 또 같은 소속인 랜드로버의 터레인리스폰스와 비슷한 형태의 그립 컨트롤 기능도 제공한다. ASR(Adaptive Surface Response)로 불리는 장치로 재규어 드라이브 컨트롤과 다이내믹 스테빌리티 컨트롤 등을 결합해 지형에 상관없이 최상의 그립을 제공한다. 

첨단 기술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재규어답게 F-페이스에도 독특한 장비를 갖췄다. 시인성이 뛰어난 레이저 타입의 HUD와 웨어러블 기술을 활용한 액티비티 키(Activity Key) 등이 좋은 예다. 방수 및 방진 기능을 갖춘 액티비티 키는 밴드 형태로 팔목에 차는 형태로 액티비티를 즐길 때 키를 잃어 버릴 염려가 없어 환영할만하다. 


반응형
반응형




























































































































































벤틀리의 초호화 SUV 벤테이가(Bentayga) 사진입니다.

SUV의 인기가 울트라 럭셔리급까지 이어지네요.



영국의 럭셔리 메이커 벤틀리가 고급 SUV 시장 공략을 위해 벤테이가(Bentley Bentayga)를 선보였다. 벤테이가는 지난 2012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 벤틀리가 출품했던 'EXP 9 F' 컨셉의 양산형으로 9월 15일 시작되는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정식 데뷔했다.


벤테이가는 벤틀리 특유의 럭셔리함과 고성능을 겸비한 SUV로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럭셔리한 SUV'를 개발 컨셉으로 탄생했다. 그릴과 범퍼와 하나로 이어진 펜더, 옆구리의 독특한 곡선 등 벤틀리 디자인 요소를 SUV에 완벽히 이식한 모습이다. 

파워트레인은 W12 6.0리터 트윈 터보와 8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했다.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91.8kgm를 뿜고 네바퀴를 굴린다. 부하가 크지 않을 경우 12기통 중 6개의 실린더를 휴지하는 가변 실린더 휴지 시스템을 갖췄다. 차체의 많은 부분을 알루미늄으로 만들오 동급의 스틸 보디에 비해 무게를 236kg 정도 줄인 것도 특징이다. 이러한 노력으로 벤테이가는 0-100km/h 가속 4.1초, 최고속도 301km/h의 고성능을 실현했다. 

내용은 오토스파이넷으로부터~
http://www.autospy.net/



반응형
반응형





















포르쉐가 4인승의 럭셔리 전기차 미션 E 컨셉트카(Porsche Mission E concept)를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공개했습니다. 브랜드 전반에 흐르는 스포츠카의 유전자를 전기차 영역까지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네요.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라이벌은 테슬라 모터스의 모델 S가 떠오르네요. 그보다는 포르쉐가 여러모로 우수하리라고 조심스럽게 예상해봅니다. 

최고출력 600마력 오버에 한번 충전으로 500km를 주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퀵차저 모드에선 15분 만에 80% 이상을 충전할 수도 있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요즘 디젤 스캔들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폭스바겐입니다. 향후 사태가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겠지만 안타까운 일입니다.

사진은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신형 티구안입니다. 국내외적으로 인기 모델인데 이번 모델은 1세대보다 여러모로 개선된 모습이네요.

티구안이 아니라 투아렉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등장한 2015 쌍용 XLV Air 컨셉카입니다. 내년에 나올 티볼리 7인승을 예고하는 모델인데 휠베이스는 그대로지만 리어 오버행을 늘려 3열 좌석을 완성했다고 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0-100km/h 가속 4.7초, 2015 아우디 S4 세단 + 아반트,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등장한 사진입니다. 

5세대 A4 기반의 고성능 모델인 S4입니다. 이전보다 무게를 크게 줄인 것이 특징이네요. 가벼우니 움직임도 날렵해졌겠죠 ㅎㅎ



반응형
반응형



























2015 닛산 그립즈 컨셉카(Gripz Concept) +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특집입니다. 

요즘 일본 메이커들이 비슷한 류의 모델을 내놓고 있네요. 이 모델은 쥬크보다 좀 더 과격한 모습인데 예전 페이레이디 초창거 버전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일본 메이커들이 서서히 옛 영광을 다시 가져오려는 모습이네요.



반응형
반응형






































2015 아우디 e-트론 콰트로 컨셉카 +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특집입니다. 


아우디가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전야제에서 ‘아우디 e‑트론 콰트로 컨셉트카’(Audi E-tron Quattro Concept)을 공개했다. ‘운전의 즐거움을 양보하지 않으면서도 효율을 챙기자는 모토’로 개발된 모델로 향후 등장할 아우디 전기차를 예고한다. 

초대형 그릴과 LED 헤드램프 등 이전에 아우디가 갖고 있던 디자인 요소들을 다듬었으며 SUV 구송으로 실용성도 챙겼다. 길이 4.88m, 너비 1.93m, 높이 1.54m의 크기이며 LG화학과 공동으로 개발한 배터리를 차체 바닥에 깔아 한번 충전(50분)으로 최대 500km를 주행할 수 있다. 

총 3개의 모터를 결합해 시스템출력 370kW를 자랑하며 하나의 모터를 앞축, 두 개의 모터를 뒤축에 연결한 AWD 형태를 지녔다. 강력한 모터 토크를 활용해 빼어난 주행력을 과시하는데 0-100km/h 가속시간 4.6초, 최고속 210km/h를 낸다. 

아우디는 이번 컨셉카를 바탕으로 3년 뒤 양산 SUV를 내놓을 예정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