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기아자동차(주)는 13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메세 박람회장(Messe)’에서 열린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64th International Automobile Ausstellung)’에서 후륜구동 럭셔리 스포츠 세단 콘셉트카 ‘Kia GT(프로젝트명: KED-8)’와 유럽 현지 전략 모델 ‘신형 프라이드 3도어(수출명: 리오 3도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달 13일부터 25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세계가 인정한 디자인(Award Winning Design)’을 주제로, 콘셉트카 ‘Kia GT’와 ‘신형 프라이드 3도어’를 비롯해 쏘울 개조차, K5 하이브리드(수출명: 옵티마 하이브리드), 모닝(수출명: 피칸토) 등을 전시하며 행사장을 찾은 많은 관람객들에게 기아차 디자인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이날 이형근 기아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K5, 스포티지R 등으로 국내외 유수의 디자인상을 휩쓸고 있는 기아차 디자인은 이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특히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콘셉트카 ‘Kia GT’와 ‘신형 프라이드 3도어’는 기아차만의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 정체성이 한 단계 더 진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향후 유럽 시장에서 현지 소비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다양한 신차 출시 및 친환경 차량 개발에 대한 투자를 꾸준히 이어나갈 예정이며, 특히 동급 최고의 경쟁력을 지닌 신형 프라이드, 모닝 등의 신차를 바탕으로 유럽 경소형차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콘셉트카 ‘Kia GT(프로젝트명: KED-8)’는 후륜구동의 4도어 럭셔리 스포츠 세단으로, 1970년대 고성능 레이싱카를 장거리 여행에 적합한 일반 판매용으로 만들어 큰 인기를 모았던 ‘그랜드 투어링 카(Grand Touring Car)’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다.
 
기아차만의 디자인 정체성을 새롭게 재해석해 역동적이고 진보적인 스타일로 완성된 ‘Kia GT’의 앞모습은 기아차 패밀리룩 디자인을 도입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강렬한 느낌의 LED 헤드램프가 조화를 이뤄 웅장하고 당당한 남성적 이미지를 담아냈다.
 
옆모습은 절제된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A필라에서 루프라인을 통해 C필라로 이어지는 라인이 세련됨과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프로펠러 모양을 본뜬 대형 알로이 휠은 강인함과 역동성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뒷모습은 윙 타입의 일자형 리어램프와 공기역학적 디자인의 리어 디퓨저가 조화를 이뤄 강렬한 에너지와 속도감이 느껴지는 미래지향적 스타일을 완성했다. (※리어 디퓨저(Rear Diffuser: 고속주행시 차량의 하부로 유입된 공기가 후면으로 빠지면서 발생하는 공기의 와류를 제어하기 위해 차량 뒷편에 장착하는 장치)
 
‘Kia GT’의 주요 제원은 전장 4,690mm, 전폭 1,890mm, 전고 1,380mm로, 특히 2,860mm의 축거와 인체공학적인 설계로 탑승자 모두에게 넓고 쾌적한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아울러 가솔린 람다 3.3 터보 GDi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395마력(ps), 최대토크 54.4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후륜구동형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연비 향상과 함께 안정적인 주행성능과 변속감을 동시에 구현했다.
반응형
반응형



C-X16 컨셉트카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으로 움직이는 2인승 쿠페형태다. 

길이 4,445mm, 너비 2,048mm, 높이 1,297mm로 재규어 역사상 가장 콤팩트한 모델이며 현대 제네시스 쿠페보다 짧고 낮지만 넓은 와이드 스탠스를 지녔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최근에 보여준 재규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반영하고 있다.

파워트레인은 환경을 생각해 하이브리드로 구성했다. V6 3.0L 380마력 엔진을 중심으로 모터를 결합한 8단 자동변속기를 물려 0-100km/h 가속 4.4초, 최고시속 300km를 자랑한다. 반면 시속 80km 이하로 달릴 경우 짧은 거리지만 전기모터(95마력)만으로 달릴 수 있기 때문에 평균 CO2 배출량은 165g/km에 불과하다.


* 기사작성 :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반응형
반응형



V8 5.5L 바이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525마력(PS)을 내고 699Nm의 최대토크를 뿜는다. 조금 더 강력한 파워를 원하는 오너를 위해 출력을 558마력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AMG 퍼포먼스 패키지를 준비했다. 이 패키지를 달면 4.6초만(기본형은 4.7초)에 97km/h에 도달하고 최고시속 280km(기본형 250km/h)를 낸다.
그러나 동력성능의 향상보다 더 관심을 가질만한 사실은 구형에 비해 연비가 33%나 개선되었다는 점이다.

글: 오토스파이넷(www.autospy.net/)
반응형
반응형



유러피안 프리미엄 신중형 ‘i40’의 감성을 이제 세단으로 만난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7일부터 유러피안 중형 프리미엄 세단 ‘i40 살룬(SALOON)’을 공개하고 본격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i40 살룬’은 세련된 스타일과 다이나믹한 핸들링을 특징으로 하는 신개념 중형 세단으로, 현대차는 ‘i40 살룬’을 출시함으로써 희소성 있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만족을 선사하고자 했다.

특히 국내 업체 중 중형 세단으로는 유일하게 디젤 모델을 보유, 고유가 등으로 증가하고 있는 승용 디젤 수요에 적극 대응하는 전략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명은 글로벌 단일 차명인 ‘i40’를 계승하면서 영국식 영어로 ‘세단’을 의미하는 ‘살룬(SALOON)’을 더해 ‘i40 살룬’으로 명명했으며, 차량 후면에 고유 엠블렘을 부착하는 등 차별화 된 감성을 부여했다.

전장 4,740mm, 전폭 1,815mm, 전고 1,470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i40 살룬’ 은 ‘i40’의 디자인 콘셉트인 ‘모던 플로우(Modern Flow)’ 및 ‘프리미엄 윙(Premium Wing)’을 계승해 역동성과 우아함이 살아있는 유러피안 스타일로 탄생했다.

▲전면부는 독수리의 눈을 형상화 한 ‘이글아이’ 콘셉트의 헤드램프, 고급스러운 두 개의 가로형 라디에이터 그릴 등이 조화를 이뤄 강인함과 입체감이 느껴지며 ▲측면부는 쿠페 형상의 루프라인과 역동적인 벨트라인이 조화를 이뤄 세련된 느낌을 주고 강렬한 사이드 캐릭터라인이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후면부는 섬세한 디테일과 볼륨감이 조화되어 차별화된 역동적 이미지를 연출하고 있으며, ▲날개를 형상화 한 ‘윙(wing)’ 타입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후면 중앙부의 크롬 리어 가니쉬 ▲투톤의 ‘리어 범퍼’가 단순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부각시켜준다.

절제되고 세련된 라인을 통해 유러피안 감각의 우아함과 고급감이 잘 살아있는 ‘i40’의 실내공간은 2,770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실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좌우가 수평을 이룬 안정된 형태의 크래쉬패드와 센터페시아를 바탕으로 블루 조명을 채택해 뛰어난 시인성을 자랑하는 고급스러운 느낌의 클러스터를 적용했으며, 램프류 조작 스위치는 크래쉬패드 하단에 위치시켜 조작성과 인지성을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전동 조절식 허리받침대를 포함해 10 방향으로 조절 가능한 운전석/동승석 전동시트 ▲운전자의 시트 위치를 자동으로 조정해주는 운전석 메모리 시트를 비롯해 ▲앞좌석 통풍시트 ▲전좌석 열선시트 등 최고 수준의 시트 사양을 갖췄다.

‘i40 살룬’은 ▲최고출력 178마력(ps), 최대토크 21.6kg·m, 연비 13.1km/ℓ의 가솔린 2.0 GDi 엔진과 ▲최고출력 140마력(ps), 최대토크 33.0kg·m, 연비 18.0km/ℓ의 디젤 1.7 VGT 엔진을 탑재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i40 살룬’은 전 모델에 우수한 변속성능과 변속감을 자랑하는 6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했으며, ▲액티브 에코 모드 ▲스포츠 모드(가솔린 모델만 적용) ▲일반 주행모드 등 3가지 주행모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 주행 성능을 극대화시켰다.

이와 함께 ▲속도 감응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진폭 감응형 댐퍼를 적용하고 서스펜션을 단단하게 세팅해 최적의 승차감, 조향성, 고속 안정성을 구현하는 등 유러피안 프리미엄에 걸맞는 주행 성능을 갖추는 동시에, 차음유리를 비롯해 곳곳에 흡차음재를 적용하는 등 철저한 소음 진동 설계 대책으로 탁월한 정숙성을 구현했다.

‘i40 살룬’은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7에어백 시스템과 ▲차체자세제어장치(VDC) ▲샤시통합제어시스템(VSM) 등 정상적인 차량 주행이 어렵거나 차량이 불안정한 상태에서 차량의 안전성을 확보해주는 사양을 비롯,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 ▲급제동 경보시스템(ESS) 등 최첨단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해 최상의 예방 안전성을 갖췄다.

특히 ▲주간에도 상시 점등되어 상대방에게 차량의 존재를 알려줌으로써 사고 발생 가능성을 줄여주는 LED 주간 전조등 ▲코너링 시 스티어링 휠의 조향 각도에 따라 자동 점등돼 최적의 측면 시인성을 제공하는 코너링 램프도 적용했다.

뿐만 아니라 ▲자동으로 윈드 실드의 습기를 제거해 주는 오토 디포그 시스템 ▲후석 승객의 쾌적성을 향상시켜주는 뒷좌석 에어벤트 등 최첨단 공조시스템을 적용해 실내공간의 쾌적성과 안락함을 높였다.

‘i40 살룬’은 ▲향상된 시인성을 자랑하는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 ▲간단한 스위치 조작으로 파킹 브레이크를 작동하는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최첨단 차량 정차 유지 기능인 오토 홀드를 기본 적용해 주행 안전성 및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넓은 개방감을 자랑하는 와이드 파노라마 썬루프와 ▲간단한 버튼 조작으로 후면 글라스를 가려 태양광 차단 및 프라이버시 보호 효과가 있는 후석 전동 커튼을 적용해 운전 시 만족도를 높였다.

아울러 ▲손쉬운 평행주차를 돕는 주차조향보조시스템 ▲직각, 평행주차 시 차량의 예상 궤적을 알려주는 후방주차 가이드 시스템을 적용해 주차 편의성을 높였으며, ▲시인성과 편의성을 향상시킨 스마트 내비게이션을 적용해 최적의 멀티미디어 환경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적외선 및 자외선 투과율을 낮춰주는 솔라 글라스 ▲결빙된 와이퍼를 쉽게 녹여 동절기 편의성을 향상시켜주는 와이퍼 결빙 방지 장치 ▲신체나 물체의 끼임을 방지하는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주유구 커버를 누르면 개방되고, 다시 한번 누르면 닫히는 구조의 푸쉬오픈(Push-Open)타입 연료주입구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i40 살룬(SALOON)’은 젊은 감각의 디자인과 다이내믹한 주행성능, 대형 세단급의 편의사양 등을 앞세워 기존 중형차들과는 다른 프리미엄을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디젤 엔진을 장착한 중형 세단을 선보임으로써 수입 디젤을 고민했던 많은 고객들에게 어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40 살룬(SALOON)’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GDi 모델이 ▲스마트(Smart) 2,525만원 ▲모던(Modern) 2,755만원 ▲프리미엄(Premium) 2,985만원이며, 디젤 1.7 VGT 모델이 ▲스마트(Smart) 2,695만원 ▲모던(Modern) 2,925만원 ▲프리미엄(Premium) 3,155만원이다.

한편, 현대차는 i40도 고객 선택폭 확대를 위해 2.0 GDI 가솔린 모델에 스마트(Smart) 트림을, 디젤 1.7 VGT 모델에 프리미엄(Premium) 트림을 추가 운영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스마트(Smart) 2,605만원 ▲프리미엄(Premium) 3,245만원이다.
반응형
반응형



2011 프랑크푸르트모터쇼 현대 부스 사진들
반응형
반응형



XIV-1은 쌍용자동차가 프리미엄 CUV(Crossover Utility Vehicle) 디자인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한 컨셉트카로 지난 달 렌더링 이미지가 공개된 바 있다. 차명은 ‘eXciting user Interface Vehicle’의 약어로, 운전자가 항상 휴대하는 스마트·모바일 기기를 차량 정보 표시 장치 및 조작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진보된 User Interface를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진정한 Mobile Auto System을 구현했다.

또한, 요트의 이미지를 모티브로 한 ‘XIV-1’의 측면 디자인은 Pillar에서 분리된 Roof와 함께 경쾌함, 속도감은 물론 이동의 즐거움을 상징적으로 표현하였으며, ‘코란도’의 강인한 이미지를 재해석한 전면 디자인은 쌍용자동차가 일관되게 추구하고 있는 디자인 철학인 Robust Aesthetic Realization을 충실하게 계승하였다.

한국 전통 탈의 해학적 미소에서 영감을 얻은 헤드램프는 전체가 LED를 이용해 제작되었으며, 리어 램프는 3 Bar Type으로 간결한 형태를 취하면서도 운전자의 메시지가 가장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운전자의 사용 행위를 분석해 Lift-up & Lift-down하는 상하 분할 Open Type의 테일 게이트를 채택해 사용자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이와 함께 절제된 단순미를 강조한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좌우 대칭형으로 설계해 안정감을 부여했으며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센터페시아는 시각·촉각적 쾌적함과 고급감을 더했다. 아울러 Front와 Rear 도어는 일체형으로 디자인해 공간감을 확대했으며 실내 전체에 비치는 Mood Lighting이 특별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 기사작성 :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반응형
반응형



마세라티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기대를 모았던 새로운 스포츠 럭셔리 SUV모델 ‘마세라티 쿠뱅(Maserati Kubang)’을 공개했다.

이탈리아의 바람을 모티브로 선보인 컨셉트 카 ‘마세라티 쿠뱅’은 마세라티만의 스포티한 DNA와 럭셔리가 공존하는 고성능 럭셔리 SUV이다. 고성능 럭셔리 스포츠 세단 ‘콰트로포르테, 쿠페 ‘그란투리스모’, 오픈탑 카 ‘그란카브리오’를 선보여 온 마세라티는 기존과 차별화된 모델로 ‘마세라티 쿠뱅’에 고급 스포츠카가 주는 주행의 즐거움과 럭셔리 카가 주는 럭셔리한 스타일을 담아냈다. 이를 바탕으로 마세라티는 새로운 세그멘트를 창조하며 제품의 범위를 확대하는 동시에 ‘하이엔드 스포츠 럭셔리 카’로 마세라티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마세라티는 스포츠 럭셔리 SUV를 제작하는 브랜드가 흔치 않았던 2003년 디트로이트 모터쇼(Detroit Auto Show)에서 ‘쿠뱅(Kubang)’ 컨셉트 카를 첫 공개한 이후로 SUV 출시를 준비해왔다. 지난 마세라티 모델 중 ‘기블리(Ghibli)’, ‘미스트랄(Mistral)’, ‘보라(Bora)’, ‘인디(Indy)’ 를 출시할 때마다 스포츠티함과 럭셔리의 완벽한 조화를 선보여 온 마세라티는 독창적인 스포츠 럭셔리 SUV 제작을 위해 70년 동안 SUV 시장을 개척해온 지프(Jeep)와 함께 개발했다.

‘하이엔드 스포츠 럭셔리 SUV쿠뱅’의 스타일, 엔진, 서스펜션, 브레이크, 핸들링, 주행 성능을 포함한 시스템은 마세라티의 핵심 가치인 스포티함과 우아함, 럭셔리와 장인정신을 그대로 담고 있다. 마세라티 스타일 센터의 로렌조 라마치오티(Lorenzo Ramaciotti)팀은 마세라티만의 독창적인 스타일로 누구나 한 눈에 ‘쿠뱅’을 통해 마세라티의 DNA를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쿠뱅’에 탑재하는 차세대 엔진은 마세라티 본사의 파워트레인부 리더인 파올로 마르티넬리(Paolo Martinelli)가 설계하여 페라리의 마라넬로 팩토리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자동8단 변속기를 비롯한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등의 기술은 마세라티 본사의 제품개발부에서 스포츠 럭셔리 SUV전용으로 개발되고 있다.

지난 한 세기 동안 마세라티는 ‘스포티함과 럭셔리’라는 공통점을 지닌 최고의 세단과 쿠페, 2인승/4인승 컨버터블 차량을 제작해왔다. 2014년에 출시 예정인 ‘마세라티 쿠뱅’은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지닌 새로운 고성능 스포츠 럭셔리 SUV로 또 다른 스포티함과 럭셔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 기사작성 :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반응형
반응형



영국 랜드로버가 차세대 디펜더(Defender)의 예고편인 DC100 컨셉트카를 2011 프랑크푸르트모터쇼를 통해 선보인다. 자세한 정보에 앞서 공개된 2장의 사진을 볼때 랜드로버가 디펜더에 얼마나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랜드로버의 아이콘인 디펜더는 오프로더들에게 큰 의미를 갖고 있어 회사측으로도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다.

물론 차세대 디펜더가 데뷔할 2015년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 있기에 이 디자인이 완성작은 아니다. 팬들이 이러한 변화에 얼마나 호응해 주느냐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충분하다.


* 기사작성 :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TECHNICAL SPECIFICATIONS
Land Rover DC100 and DC100 Sport Concepts
DC100 DC100 Sport
DIMENSIONS
Length (mm) 4472 4135
Width (mm) 1967
Height (mm) 1833 1560
Wheelbase (mm) 2547
Approach angle (degrees) 29.3 32.6
Departure angle (degrees) 38
Wheels Max 22-inch 9.5J with 285/45 R22 tyres
Seats Three plus Three Three
ENGINE 2.0-litre four-cylinder
diesel with hybrid
compatibility
2.0-litre four-cylinder
petrol with hybrid
compatibility
TRANSMISSION Eight-speed automatic with Intelligent Stop/Start
and transfer case
DRIVETRAIN Intelligent four-wheel drive with torque vectoring
and Driveline Disconnect
TERRAIN RESPONSE® Automatic vehicle optimisation using high-definition
cameras and predictive neural network
TERRAIN-I 3D terrain scanning early warning system
WADE AID Sonar and inclinometer based warning system
SECURITY Radio Field Identification tags

반응형
  1. IP2 2011.09.21 16:47

    꽁무니에 타이어를 매달았다고 다 디펜더는 아닐터..
    그냥 뉴 프리랜더라고 하는것이 어울리고 진정한 디펜더는 더 가볍고 튼튼하고 효율적인 개선을 거쳐 기존의 외관을 보존한채로 나오길 원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