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국민차가 변신했다. 올 9월 미국을 시작으로 10월 유럽, 내년 2월 아시아 시장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길이 4,278mm, 너비 1,808mm, 높이 1,486mm로 구형보다 152mm 길고 84mm 넓지만 12mm 낮으며 휠베이스는 2,537mm로 같다.

최근에 등장한 폭스바겐 모델들과 같은 범퍼 디자인과 15개의 LED로 구성된 데이타임 러닝 라이트가 눈에 띄고 트렁크 공간은 209L에서 310L로 크게 늘었다.

지역에 따라 다양한 엔진 라인업을 이루는데, 유럽시장의 경우 1.2 TSI 105ps (18.2km/L), 1.4 TSI 160ps (16.9km/L), 2.0 TSI 200ps (13.5km/L)를 얹고 1.6 TDI 105ps (23.3km/L)와  2.0 TDI 140ps (20.4km/L)의 디젤 엔진도 고를 수 있다.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2011 상하이모터쇼 - 아우디 A3 e-트론(A3 e-tron) 컨셉트카. 최고출력 211마력 1.4리터 터보차저 엔진과 27마력 전기 모터, 리튬이온 배터리로 구성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컨셉트카로 EV모드(전기차모드)로 최대 54km를 주행할 수 있다.

Concentrated technical expertise –
in the Audi A3 e-tron concept

Audi is set to unveil an attractive technical study – the A3 e-tron concept – in Shanghai. The four-seat notchback sedan integrates the full breadth of the brand’s technological expertise – from the enhanced MMI operating system, to the high-end infotainment system, to the drivetrain. And with its two powerplants and lithium-ion batteries that store enough energy to propel the car on electric power alone for up to 54 km (34 miles), the plug-in hybrid also delivers high fuel efficiency.

Design and body
The Audi A3 e-tron concept is a four-seat notchback sedan. It measures 4.44 meters (14.57 ft) long and 1.84 meters (6.04 ft) wide, but just 1.39 meters (4.56 ft) high – proportions that underscore its dynamic character.

The design represents the typical Audi language of sporty elegance. The single-frame grille is integrated into the front end, giving it a sculptured look. Its frame is made of carbon fiber-reinforced polymer (CFRP), and the transversely mounted, three-dimensional aluminum louvers create a visual effect that emphasizes the showcar’s width. The headlights merge with the beveled upper corners of the single-frame, forming a transition that marks the starting point of the prominently accentuated lines of the engine hood.

The headlights represent a new stage of evolution in LED technology, a groundbreaking innovation from Audi. They become broader as they extend outward, and a line underneath makes them seem to float on air. Above the front spoiler is a full-length air intake, also made of CFRP, framed by a metal clasp. The spoiler features a splitter that increases the downforce on the front wheels.

When viewed from the side, too, the A3 e-tron concept is recognizable at first sight as an Audi – with its harmonious proportions, taut, muscular surfaces and a low roof dome with fluid lines flowing into a flat, coupe-like C-pillar. The shoulder area transitions elegantly into the tailgate. Characteristic of Audi design, the greenhouse accounts for one-third of the height, while the sheet metal makes up the remaining two-thirds.

Powerfully flared fenders hint at the power of the engine. Two prominently elaborated lines accentuate the flank: the undercut tornado line beneath the window edge and the dynamic line above the sills. The exterior mirrors, made of aluminum and CFRP, are perched atop the window-channel strips. The door handles with their brushed-aluminum clasps are recessed flush with the door. When the driver touches them, they power-extend.

The intelligent interplay between surfaces and lines also defines the tail end of the A3 e-tron concept. The broad, flat tail lights are sculptured and culminate in a point on the inside, and the tailgate bears an elegant spoiler edge. The rear apron includes a diffuser insert of CFRP and metal, which in turn surrounds the two large tailpipes for the exhaust system.

Ultra-modern components, design methods and joining techniques keep the body weight low. One example of this are the custom tailored blanks (panels of various thicknesses) in the floor area. The doors, engine hood and tailgate are made of aluminum. With its high levels of rigidity, the body provides the basis for the sedan’s precise handling, excellent vibrational comfort and low weight – the Audi A3 e-tron concept tips the scales at just 1,720 kilograms (3,792 lb).

Interior
The interior of the showcar is generously proportioned. The long wheelbase measuring 2.63 meters (8.63 ft) – a best-in-class figure in the premium compact segment – gives rear passengers on the two individual seats a pleasing amount of knee room. The front sport seats with prominent side bolsters are slim and elegant.

The cockpit, too, gives an impression of lightness and airiness. The horizontal lines emphasize its design. The instrument panel draws the driver in – typical of Audi. Defined in three dimensions, the large trim strip is made of solid aluminum and includes control functions. The high-quality sound system in the doors and on the rear shelf has aluminum trim panels. When the audio system is turned on, they extend a few millimeters, thus orchestrating a visual accompaniment to the system’s excellent sound.

On the center console, four large, round air vents echoing a jet’s design catch the eye. The air flow is adjusted by pulling and pushing on the center axis of the vents. The control knobs for the automatic air conditioning system are located in the lower section of the center console on a boldly protruding, dedicated control panel. Visually, they are reminiscent of airplane turbines.

Behind the compact, flat-bottomed, three-spoke multifunction steering wheel is an innovative display concept that renders the individual driving states of the hybrid drive clear-cut and tangible. The tachometer on the instrument cluster has been replaced by a “power meter,” with a needle that indicates the total system output on a scale of 0 to 100 percent. A second scale is divided into colored segments. At a glance, the green and orange segments clearly indicate where the A3 e-tron concept is drawing its power – from the electric motor, the combustion engine, or a combination of both. An additional instrument displays the charge level of the battery.

In between the two large round dials is the large, eight-inch display for the driver information system. This display and the large monitor of the MMI system show the operating states and power flows in the hybrid system in elegant graphics with a three-dimensional effect.

The MMI monitor also displays differentiated consumption and recuperation statistics in easily understandable bar graphs.

The control panel for the MMI multimedia system is located on the center tunnel console. The interface on its large rotary pushbutton features another novelty – the “MMI touch” touchpad. This new solution, which makes the already exemplary operation even more intuitive, will soon be introduced in series production at Audi. The ultra-thin MMI monitor power-extends upwards out of the instrument panel, another feature taken from the full-size car class.

In terms of infotainment, the Audi A3 e-tron concept shows why the brand is leading the competition. A UMTS model provides full access to the Internet, allowing the car to retrieve convenient services from Google. Thanks to the WLAN hotspot, passengers can surf and send e-mail to their hearts’ content. Holders for iPads are installed on the back of the front seat backrests.

A classic notchback sedan, the Audi A3 e-tron concept boasts a large luggage compartment with a volume of 410 liters (14.48 cubic ft) and a low loading lip.

Drivetrain
Designed as a plug-in hybrid, the A3 e-tron concept is propelled by two power units – a 155-kW (211-hp) 1.4 TFSI four-cylinder engine with turbocharging and gasoline direct injection and an electric motor with an output of 20 kW (27 hp). The system provides a combined output of 175 kW (238 hp). Working together, the gasoline engine and electric motor accelerate the notchback to 100 km/h (62.14 mph) in 6.8 seconds, then on to 231 km/h (143.54 mph). A regulated oil pump, the intelligent Audi thermal management system, a start-stop system and an energy recovery system – technologies from the brand’s modular efficiency platform – all contribute to this high efficiency.

At the heart of the A3 e-tron concept are the lithium-ion batteries located behind the rear seats. With a charge capacity of 12 kWh, they give the notchback a range of up to 54 km (34 miles) on electric power alone.

The batteries are charged by the standard energy recovery system when the car is in motion or directly from a household power socket when it is parked. This means that in most cases, the car is entirely emission-free in city driving.

A compact seven-speed S tronic serves as the transmission for the compact plug-in hybrid. It comprises two transmission structures, which are operated by two clutches. Gears are alternately shifted by the two clutches – at lightning speed, comfortably, and without any perceptible interruption of traction.

The driver can operate the seven-speed S tronic in one automatic mode and one manual mode, using the paddles on the steering wheel to shift gears manually. Elegant touch control buttons alongside the handrest on the center tunnel console are used to select drive positions R, N and D. These are backlit in red when it gets dark. Drive position P is automatically engaged when the electric parking brake is applied. The launch control system manages the sprint from a dead stop, furnishing explosive turbo power with minimal tire slip.

Chassis
Derived from the current RS 3 Sportback, the Audi A3 e-tron concept’s chassis is fully capable of handling the power from the drive system at all times. The four-seater masters any type of curve with speed, stability and composure. Its self-steering response remains essentially neutral all the way up to the lofty handling limits.

The front suspension – a MacPherson construction with a separate axle support – has a track measuring a full 1,572 millimeters (61.89 in). The rack-and-pinion steering is extremely efficient because its electromechanical drive system requires no energy when driving straight ahead.

The four-link rear suspension with its 1,542-millimeter (60.71-in) track is likewise fixed to a subframe. Its control arms made of high-strength steel enable the suspension to absorb longitudinal and lateral forces separately. The shock absorbers and coil springs are mounted separately from each other.

The Audi drive select dynamic handling system gives the driver five modes from which to select the characteristics of the engine, power steering and seven-speed S tronic. The modes are comfort, auto, dynamic, individual and efficiency, the last of which is designed for maximum economy.

The imposing light-alloy rims measure 20 inches in diameter. The tire format is 245/30 at the front and rear. The front brake disks are gripped by four-piston calipers. The ESP stabilization system has a Sport mode and can be completely deactivated. The parking brake is actuated electromechanically.

반응형
반응형



전기차시장이  중국을 비롯한 신흥 자동차공업국에게 새로운 장을 열고 있는 가운데 대만 룩스젠(Luxgen)이 완성도 높은 전기 컨셉트 모델 네오라(Neora)를 공개했다. 룩스젠은 율론(Yulon) 그룹이 만든 대만 첫 럭셔리 브랜드로 이미 몇몇 전기 컨셉트카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상하이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네오라는 볼트의 미래적인 이미지에서 모티브를 따왔고 옆라인에서는 현대 쏘나타의 이미지도 살짝 풍긴다. 그러나 외형보다 더 관심을 끄는 것은 전기 파워트레인의 스펙이다. 48kWh 리튬이온 배터리로 전기를 보내 최고출력 245마력 전기모터로 앞바퀴를 구동한다. 1,600kg의 몸무게를 6.5초만에 시속 100km/h에 올려놓을 수 있고 최고시속도 250km/h에 달해 어지간한 스포츠카를 능가한다.

더 놀라운 것은 한 시간 만에 80%를 급속충전할 수 있고 한번 완충전으로 최대 400km를 달릴 수 있다는 점이다. 물론 당장 양산화하긴 어렵겠지만 중국과 대만의 배터리 능력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평가다.

반응형
반응형

 

1.
상하이 모터쇼 페라리 부스 전경(빨간 차는 458 이탈리아, 은색 차는 페라리 FF)

 2. 페라리 최초의 4륜구동 4인승 모델 FF와 포즈를 취한 페라리 CEO 아마데오 펠리사 (가운데) F1 페라리팀 소속 드라이버 펠리페 마사 (맨 왼쪽). 성능과 실용성이 완벽하게 결합한 GT모델인 FF 12기통 6262cc 직분사 엔진으로 8000RPM에서 660마력의 최고 출력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3.7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이 가능하다.

 3. 페라리 최초의 4륜구동 4인승 모델 FF와 포즈를 취한 F1 페라리팀 소속 드라이버 펠리페 마사. 성능과 실용성이 완벽하게 결합한 GT모델인 FF 12기통 6262cc 직분사 엔진으로 8000RPM에서 660마력의 최고 출력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3.7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이 가능하다.


반응형
반응형



스바루 자동차의 제조사인 후지중공업은 2011 상하이 모터쇼에서 월드 프리미어(World Premiere)로 ‘스바루 XV 컨셉트(SUBARU XV CONCEPT)’를 선보였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인 XV 컨셉트는 스바루의 디자인 컨셉트카로 SUV의 기능성과 패셔너블한 디자인을 접목한 스바루의 차세대 크로스오버 차량이다.

XV 컨셉트 디자인의 메인 컨셉트는 ‘프로페셔널 툴(Professional Tool)’과 ‘트렌디 디자인(Trendy Design)’을 접목시킨 ‘프로트렌(Protren)’이다. 스바루만의 프로페셔널한 기능성은 물론 도시적이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이 결합된 차량을 형상화시켰다.

XV 컨셉트의 바디는 단단하고 다이내믹하면서도 유니크한 스타일로 기능성과 디자인을 중시한 스바루만의 독특한 캐릭터를 잘 보여준다. XV 컨셉트의 전면은 모든 스바루 차량의 기본 특징인 헥사고날 그릴과 활짝 핀 날개 모양의 디자인, 날카롭고 강인한 SUV로서의 면모를 더해주는 호크 아이 헤드라이트를 그대로 유지했다. 후면 역시 전면과 같은 헥사고날 디자인을 유지해 디자인의 통일성을 강조했다.

XV컨셉트의 휠은 알루미늄으로 제작돼 단단하고 강인한 외관을 선보이면서도 도심 주행에도 잘 어울리는 감각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특히 스포크(바퀴 살)의 실버 컬러와 블랙컬러의 테두리, 투명한 블루 컬러로 마감된 센터 캡 등 뚜렷한 컬러 대비가 한층 더 디자인 컨셉트카다운 화려함을 강조한다.

XV 컨셉트의 인테리어는 편안하면서도 스포티한 느낌을 주는 세련된 디자인으로 설명된다. 탑승자를 단단히 감싸 안정적인 느낌을 전달해 주는 실버 화이트 가죽의 시트와 실내 곳곳에 사용된 스포티한 매쉬 마감재의 사용으로 인해 캐주얼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독특한 옐로우그린 컬러의 파이핑 장식 역시 스포티한 느낌을 더해준다. 차량정보나 내비게이션, 카오디오 같이 자주 쓰는 기능은 모두 센터패널에 배치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XV 컨셉트’는 스바루의 핵심 기술인 대칭형AWD 시스템은 물론 스바루의 차세대 안전시스템인 아이사이트(EyeSight)가 장착돼 안정성을 한층 강화했다. 두 개의 컴비네이션 미터 사이에 위치한 LCD 모니터는 아이사이트의 스테레오 카메라에 찍힌 이미지를 주행자가 더욱 쉽게 체크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스바루의 새로운 디자인 컨셉트카인 ‘XV 컨셉트’는 스바루만의 안정적이고 다이내믹한 주행성능과 혁신적이고 새로운 디자인이 결합한 신개념 크로스오버 차량이라 할 수 있다.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기아차는 19일(현지시간) 중국 상해 신국제박람센터에서 열린 ‘2011 상하이모터쇼(2011 Auto Shanghai)’에서 전 세계 언론인과 자동차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K2’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K2’는 기아차가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개발한 현지 전략형 중소형 세단으로, 동급 경쟁차종 대비 한 차원 앞선 상품성과 동력성능, 역동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의 신개념 프리미엄 소형세단이다.
  
기아의 최신 디자인 콘셉트를 조화롭게 이어나간다는 의미에서 글로벌 K시리즈 차명을 계승한 ‘K2’는 올해 하반기에 본격 출시, 기존 프라이드(현지명 : 리오 천리마)와 함께 더욱 강력한 소형차 라인업을 구축해 중국시장 공략의 첨병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 이형근 부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K2가 속한 소형차급은 중국 차 판매의 17%를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라며, “기아는 동급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중소형 세단 K2를 앞세워 중국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자동차 메이커로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가 이번에 첫 선을 보인 신차 ‘K2’ 는 크고 세련된 디자인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들의 전반적인 구매성향과 2~30대 젊은 고객들의 다양해진 눈높이에 맞춰 차량 제원에서부터 성능, 디자인, 안전성, 경제성 등 모든 측면에 이르기까지 동급 차종을 뛰어넘는 고급 프리미엄 세단으로 탄생했다.
  
‘K2’의 외관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레드닷’ 등 세계 유수의 디자인 상을 휩쓸며 최고의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K5 고유의 진보적인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동시에 기아의 디자인 철학인 ‘직선의 단순화’를 통해 강인하고 역동적인 스타일을 연출했다.
  
실내공간은 운전자 중심의 넓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살렸으며, ▲버튼시동&스마트 키, ▲슈퍼비전 클러스터, ▲가죽 클러스터 하우징, ▲고급화된 도어 트림 등 차별화된 고급 사양들을 대거 적용했다.
  
특히 ‘K2’는 최고출력 107마력, 최대토크 13.7 kg.m, 연비 16.4km/ℓ의 최첨단 감마 1.4엔진과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8kg.m, 연비 15.6km/ℓ의 감마 1.6엔진을 탑재해 동급 최고의 동력성능과 고연비의 경제성을 갖췄다.
  
또한 동급 최대 길이(2,570mm)의 휠 베이스를 통해 준중형급 수준의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확보했고, 전·후륜에 맥퍼슨 스트럿 타입과 토션빔 액슬을 적용해 고객들에게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