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MW가 2021년 11월 30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개최된 아트 바젤 마이애미에 컨셉트카 XM을 공개했습니다.

 

파격적인 디자인이라 벌써부터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립니다. BMW는 이를 새로운 프로그레시브 디자인이라하고, 반대편에선 개뼉다구같은 디자인이라고 폄하하네요. 

 

예상했던 X8이 아니라 이름에 XM을 붙인 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M 모델로만 판매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V8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해 시스템 출력 750마력, 최대토크 102kgm의 성능을 내리라 봅니다. 전기로만 주행가능 거리는 80km 남짓이고요.

 

BMW는 이번 프리뷰 모델을 기반으로 양산형을 완성해, 2022년 말부터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입니다. ​

자세한 건 아래 보도자료를 참고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더보기

Munich. At Art Basel’s 2021 Miami Beach show, BMW M GmbH is presenting an expressive new vehicle concept on the global stage for the first time. The BMW Concept XM looks ahead to the most powerful BMW M car ever to go into series production, which is set to begin at the end of next year. At the same time, the BMW Concept XM shines the spotlight on standout aspects of the M brand. Electrification underpins an extraordinary driving experience which allows the driver to both glide along in near silence and enjoy the time-honoured pleasure of high performance, M-style. The BMW Concept XM provides a first glimpse of the new front-end design for BMW’s forthcoming luxury-class models. It will also introduce its audience to a highly progressive and distinctive take on BMW X model design and an all-new form of luxury and sense of space for the interior.

The series-production model – the BMW XM – will be built from the end of 2022 at BMW Group Plant Spartanburg in the USA, the most important sales market for the new high-performance car. BMW M will therefore be introducing its first standalone vehicle since the legendary BMW M1 in the year it celebrates its 50th anniversary.  The BMW XM will be available in plug-in hybrid form only and exclusively as an M model.

The bold exterior styling of the Concept XM reflects the car’s exceptional performance attributes: dynamism, agility and precision, plus an all-electric range of up to 80 km. The newly developed M Hybrid drive system in the BMW Concept XM brings together a V8 engine and a high-performance electric motor to develop maximum output of 550 kW/750 hp and peak torque of 1,000 Nm (737 lb-ft). The first electrified vehicle from BMW M GmbH in the high-performance segment is therefore pointing the way for the future of the brand.

“The BMW Concept XM represents a complete re-imagining of the high-performance car segment,” says Franciscus van Meel, CEO of BMW M GmbH. “It underlines the ability of BMW M GmbH to break with established conventions and push boundaries in order to offer fans of the brand the ultimate driving experience. The series-production car – the first pure BMW M model since the legendary BMW M1 – also shows how we are approaching the step-by-step electrification of our brand.”

BMW M goes its own way in the luxury segment.
The BMW Concept XM sees BMW M GmbH forging a distinctive path in the luxury segment. The car’s exterior majors on presence and extrovert appeal. Inside the car, a special take on the driver-focused cockpit for which M models are renowned meets an all-new rear compartment design: with its high-comfort seats and illuminated, sculptural headliner, the M Lounge offers passengers a luxurious retreat.

“The design of the BMW Concept XM is an extravagant statement by BMW M in the heart of the luxury segment,” says Domagoj Dukec, Head of BMW Design. “It has a unique identity and embodies an expressive lifestyle like no other model in the BMW line-up.”

The front end: progressive design for maximum presence.
The BMW Concept XM debuts the new, progressive front-end design for BMW’s luxury-class models, a version of which will be seen for the first time in 2022 as part of the BMW model offensive in the luxury segment. The headlights have been split into two separate modules, a new design feature which creates a visually arresting appearance. The daytime driving light signature in the sharply styled, slim upper module is particularly eye-catching. The horizontal kidney grille sits boldly between the headlights and tapers towards the outer edges, producing a near-octagonal outline that emphasises the front end’s dynamic character. The black kidney grille elements are enclosed within an intricate surround and appear almost to be floating freely within a High-gloss Black surface. M-style double bars within the grille add to the perception of width. Eye-catching contour lighting sets off the grille to fine effect, ensuring the striking composition of kidneys and daytime driving lights is immediately recognisable in the dark as well. The new XM logo in the kidney grille and the large air intakes hint at the power of the V8 engine, which teams up with the electric motor to form the M Hybrid system.

M-specific details point to compromise-free performance.
The glasshouse of the BMW Concept XM rises up vertically, accentuating the front end’s strong, imposing feel. The colour of the roof contrasts with the black finish of the A-pillars. The windscreen seems to have an even heavier rake as a result, injecting modern dynamism into the front end. Slim LED searchlights have been incorporated into the roof above the A-pillars. The boldly sculpted bonnet extends the contours of the kidney grille back in the form of two power domes. A pair of air intakes in the bonnet mimic the appearance of the LED searchlights in the roof and add extra dynamic flair. Framing the statuesque body at its lower edge are the clean-cut black surfaces of the front apron. Triangular body-coloured blades at the outer edges accentuate the vertical air intakes while emphasising the sporty and robust stance of the BMW Concept XM.

The side view: an expression of unbridled dynamism.
The powerful and heavily contoured proportions of the BMW Concept XM highlight the car’s resolutely standalone identity and draw the eye to the coupé-like character of the body. The visually striking front end, long bonnet and stretched, sloping roofline present a characterful two-box design with a distinctive outline. The window graphic narrows significantly as it approaches the rear, enriching the dynamism of the side view.

The two-tone paint finish of the BMW Concept XM further accentuates its distinctive lines: the upper section is in matt gold-bronze, while the lower section sports the Space Grey metallic shade. Below the window graphic, a broad, High-gloss Black line – the “black belt” – separates the two exterior colours. The signature M exterior mirrors give the car a clean-cut and technical, sporty edge. The charging flap rearwards of the front-left wheel is a reminder of the M Hybrid drive system at work.

Throughout the side view, deliberately short character lines, which start off boldly before fading softly, accentuate the car’s agile, modern feel. The expressive rear lights extend well into the car’s flanks and create an eye-catching transition into the rear. The black cladding typical of BMW X models above the wheels and on the side skirts is very clearly defined and gives the body an elevated appearance. The elongated body sits on 23-inch light-alloy wheels, which bring extra power and solidity to the side view.

The rear : powerful stature and newly interpreted design.
The design of the rear end likewise accentuates the car’s powerful stature, and the BMW Concept XM cuts a low and sporty figure from this angle. The rear window is inserted almost seamlessly into the rear end. The fresh interpretation of the design can also be seen in the arrangement of the BMW logo, which is laser-etched into the window below each of the two cant rails. This is a stylistic reference to the BMW M1, to date the only example of a standalone model developed exclusively by BMW M GmbH.

Lower down at the rear end, prominently flared wheel arches draw attention to the car’s powerful stance on the road. Extremely slim and boldly L-shaped rear lights extending across almost the entire width of the rear add to the effect. The lights themselves have a dark appearance when not active, giving way to a precise and uniform shade of red when switched on. Dominating the rear apron are the characteristic twin tailpipes of BMW M models. The dual-branch, twin-tailpipe exhaust system employed here reduces backpressure for the V8 engine and also generates the emotionally rich M-typical soundtrack accompanying the engine’s imposing power delivery. The vertical arrangement and hexagonal interpretation of the tailpipes breathe new life into this classically iconic feature.

The interior design – high performance and extrovert luxury.
Inside the BMW Concept XM, the driver will find a distinctive M interpretation of driver-focused cockpit design. The lines and surface design of the instrument panel, centre console, door trim and seats give the ambience in the front compartment a progressive feel with their powerful geometry and high-quality materials. Brown, vintage-look leather, copper and carbon fibre create a bridge between luxury and motor sport. A bold trim element provides clear visual separation between the driver’s area and the other sections of the car.

Inside the cockpit area, a decorative surface made from carbon fibre with interwoven copper thread creates a sporty and exclusive base for displays, air vents and control/operating elements. The new BMW Curved Display screen grouping positioned above it creates a neat balance between traditional driver focus and modern digitality. Red accents on the steering wheel and centre console are M-specific references to the car’s sporting prowess. A trio of vertical elements presented in the three colours of the BMW M brand logo form the heart of the centre console.

Spacious and luxurious: the M Lounge.
The unwavering driver focus of the front compartment contrasts with the extravagant and luxurious lounge-like ambience in the rear of the BMW Concept XM. Special materials, visually powerful surfaces and expressive details turn the rear seats into the unique M Lounge, black-tinted rear side windows underscoring the abiding sense of privacy here. While warm brown leather dominates the cockpit, the rear is decked out in the rich colour shade Petrol. The large rear seat bench with its deep seat recesses forms an inviting space to relax. Only the diamond-shaped area of the head restraints – which provides the supporting function familiar from BMW M Sport seats in other models – is leather-trimmed. The lower sections of the seats offer high comfort and an exclusive couch character with their luxurious velvet upholstery and diamond quilting. Deep-pile carpeting with a diamond pattern adds to the exclusive impression.

Illuminated and sculptural: the headliner .
The visual highlight of the cabin is its headliner with a three-dimensional prism structure. A combination of indirect and direct lighting produces a relief-like structure which showcases the headliner as an exclusive work of art. Together with the ambient lighting, it highlights the BMW Concept XM’s blend of luxury and comfort to extremely striking effect. The ambient lighting can be activated in the three BMW M colours.

BMW Curved Display with M-specific user interface.
Based on the latest generation of BMW iDrive, the M-specific version of the control/operation system translates the high-performance character of the BMW Concept XM into the digital world. Showcased in the familiar three M colours, the user interface lends itself perfectly to a sporty driving experience. It visualises the modes of the hybrid drive system as well as the pure-electric driving mode with captivating aesthetic appeal. The BMW Curved Display provides the perfect stage for showing off this bespoke design and previews the user interface that will bring extra intensity to the driving experience in all future BMW M models.

반응형
반응형

미니가 2021년 FIA 포뮬러 E 챔피언십을 위해 새로운 세이프티 카를 준비했습니다. '미니 일렉트릭 페이스세터(MINI Electric Pacesetter)'란 이름의 매력적인 순수 전기 파워트레인 모델입니다.

 

외모는 신형 JCW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했고 서스펜션을 포함한 섀시는 전기차에 맞춰 재설계했습니다.  

 

늘어난 배터리 무게에도 불구하고 전체 무게는 표준형보다 130kg이나 가벼운 1,230kg 수준입니다. 다이어트를 위해 실내의 불필요한 장식을 제거했고 카본 파이버 패널, 천으로 된 도어 손잡이 등 경량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181마력의 출력을 내고 최대토크는 28.6kgm까지 발휘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6.7초 만에 100km/h까지 도달하며, 날렵한 코너링 솜씨를 자랑합니다. 

 

더보기

he MINI Electric Pacesetter is headed to Brooklyn as the official Safety Car for the 2021 ABB New York City E-PRIX, the sixth stage of the FIA Formula E championship series set to begin on Saturday, July 10. The race will be the MINI Electric Pacesetter’s U.S. debut, following its official track debut in Rome earlier this year.
 
The MINI Electric Pacesetter concept, built on the new MINI Cooper SE and born out of the creative minds of MINI Design, BMW Motorsport, the FIA and the Formula E, is a bridge between MINI‘s historic motorsports legacy and its forward-thinking venture into electrification. The MINI Electric Pacesetter will be easily recognizable on the track in its matte silver finish and a high gloss wrap with a two-color gradient of Highspeed Orange and Curbside Red, while retaining iconic MINI features such as its circular headlights.
 
“It’s exciting to see the MINI Pacesetter make its way to the Brooklyn Formula E circuit right in the backyard of our U.S. headquarters,” said Mike Peyton, Chief Motorer & Vice President, MINI of the Americas. “The MINI Pacesetter as the official Safety Car for the Formula E race series gives us the perfect opportunity to showcase the combination of electrification and performance that is uniquely MINI.”
 
While not among the vehicles competing this at this weekend’s race, the MINI Electric Pacesetter boasts a powerful 135kW drive system that can accelerate the vehicle from 0 – 62 mph (0-100 km/h) in 6.7 seconds. Relevant to its performance needs as a safety car, the MINI Electric Pacesetter can also reach a 75 mph (80-120 km/h) time of 4.3 seconds. The vehicle’s is also 286 lb. (130kg) lighter than the standard MINI Cooper SE, allowing the Pacesetter to nimbly navigate the track when intervention is needed on race day.
 
Heading into its fifth race in the 2021 Formula E season, the MINI Electric Pacesetter will be driven by Bruno Correia, who has served as the FIA Formula E Safety Car driver since 2014.

반응형
반응형

 

미니 비전 어버너트는 말 그대로 미니 브랜드의 미래 방향성을 예고하는 컨셉입니다. 앞으로 미니는 이런 차를 만들겠다는 의지이자 출사표인 셈이죠.

 

‘Urbanaut’은 ‘도시 탐험가’, ‘도시 구석구석을 다니기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뜻을 지녔습니다. 말 그대로 도심의 방랑자 컨셉이네요. 쉼터이자 사무실입니다

 

겉보다는 실내를 먼저 디자인할 정도로 공간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합니다. 능동적 안전 기술 때문에 미래에는 충돌 사고가 거의 일어나지 않기에 안전보다는 이렇게 공간에 신경을 쓰는 분위기가 점점 더 늘어날 거 같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렉서스는 브랜드를 재정립하고 가속화된 전기화 계획을 추진하면서 LF-Z 컨셉으로 그 자리를 장식하고 있다. 이 신차를 통해 우리는 브랜드의 미래를 엿볼 수 있고 그들의 다음 행보를 예측할 수 있다.

LF-Z에는 DIRECT4 4륜 EV 기술과 크로스오버 쿠페 형상의 두 가지 경로가 있습니다. 둘 다 렉서스에 새로운 신호를 보내고, 함께 과감한 코스 조정을 한다. 2019년형 LF-30 컨셉트로 이 방향에 대한 힌트가 있었지만, LF-Z는 곧 출시될 신모델을 예고할 수 있는 연출 가능한 외관을 가지고 있다.

현재, 여기 렉서스 컨셉의 모든 이미지와 함께 오늘 보도자료의 전문이 있습니다.

LF-Z 일렉트릭라이제이션은 렉서스의 브랜드 변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BEV 콘셉트 차량으로 2025년까지 실현을 목표로 한 주행성능과 스타일링, 첨단 기술이 접목됐다.

렉서스의 '렉서스 일렉트릭화' 비전인 전기화 기술을 활용한 기본 차량 성능의 의미 있는 진화를 실현하기 위해 LF-Z 일렉트릭라이드는 BEV 전용 플랫폼을 채택하고 있다. '다이렉트4'로 불리는 새로운 4륜 구동력 제어 기술이 탑재돼 전기모터의 순간 반응성을 활용해 차량의 4륜을 자유자재로 제어해 기존 차량과 차별화되는 우수하고 신축성 높은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렉서스는 오랫동안 배양해 온 전기화 기술과 차량 동작 제어 기술을 융합해 운전자와 차량을 더 잘 연결하는 방식으로 주행 성능을 진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LF-Z 일렉트릭라이드의 조형적이고 감성적인 외관은 렉서스 디자인의 독특함을 강하게 부각시키며 고출력 전기모터가 전달하는 역동적이고 민첩한 주행감을 표현했다.

독특한 BEV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내부에는 "타즈나" 조종석이 장착되어 있으며, 개방적이고 미니멀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내부는 1989년부터 렉서스 브랜드의 토대가 된 인간 중심의 높은 수준의 접근 방식을 구현하고 있다.

또한 운전자와의 대화를 통해 운전자의 선호도와 행동 특성을 학습한 것을 바탕으로 라이프스타일 컨시어지 역할을 하는 AI가 경로와 식당 예약을 제안한다. 도중에 안전과 보안을 강화함으로써, AI는 이동 경험을 풍부하게 한다.

향상된 인간-기계 연결
LF-Z 일렉트릭라이제이션은 모든 주행 상황에서 감속, 조향, 가속을 매끄럽게 연결하는 느낌 등 운전자의 의도에 충실한 선형적 대응을 지향하는 렉서스만의 독특한 주행 경험인 '렉서스 드라이빙 시그니처'를 진화시켰다. LF-Z 일렉트릭라이드는 배터리와 모터를 최적으로 배치하여 이상적인 균형과 관성을 달성합니다. 전기화 기술은 혁신적인 패키징과 디자인이 가능하며, 차량의 기본 성능을 대폭 진화시켜 렉서스 드라이빙 시그니처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배터리 어셈블리를 차량 바닥 아래로 세로로 향하게 함으로써 섀시가 더욱 단단해지고 차량 무게 중심이 낮아져 역동성이 개선됩니다. 또한 이 설계는 조수석에 침투하는 진동과 불쾌한 소음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조용함과 승차감의 렉서스 DNA는 아직 극적으로 진화했다.

새로운 4륜 구동력 제어 기술인 다이렉트4는 고토크 모터의 구동력을 자유자재로 제어할 수 있어 사람의 감각과 입력에 따라 차량 자세를 정교하게 제어할 수 있다. 또한 이 시스템은 프론트 및 리어 구동 휠을 독립적으로 제어함으로써 각 주행 상황에 적합한 구동 시스템(예: 프론트 휠 구동, 리어 휠 구동 또는 4륜 구동)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가속 페달 작동과 스티어링 휠 작동의 원활한 조정 및 계산을 통해 구동력의 분포를 제어하여 운전자의 의지에 거의 완벽하게 일치하는 강력한 가속과 통쾌한 코너링 성능을 제공합니다.

스티어링 바이 와이어를 사용하면 스티어링 샤프트를 통해 기계적으로 연결할 필요가 없으므로 스티어링 작동과 구동력 사이에서 보다 직접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주행 조건에 반응하여 스티어링 각도를 줄이고 보다 정밀하게 차량을 회전시킬 수 있습니다.

렉서스 스타일링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고급 외관
렉서스 스타일링의 진화 방향을 제시하는 스터디 모델인 LF-Z 일렉트릭라이드는 강렬한 비율과 독특한 외관에 뿌리를 둔 심플하고 매혹적인 형태를 지향한다. 구체적으로는 BEV를 연상시키듯 전면에서 낮게 출발해 후면을 향해 정점을 찍은 전체적인 형태가 부드러운 객실을 중심으로 연속 실루엣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출력 전기모터의 동력을 노면으로 전달하는 직경의 대형 바퀴는 무게중심이 낮은 넓은 자세로 차량 네 귀퉁이에 최대한 많이 위치한다.

렉서스는 스핀들 모양의 렉서스 디자인 아이콘을 스핀들 보디로 진화시키는 새로운 형태의 보디 아키텍처로서 새로운 형태의 표현에 도전했다. 차체의 형태 자체를 렉서스 브랜드의 아이콘으로 변신시키는 입체적인 디자인을 만들고 기술의 진화와 보조를 맞춘 기능적 표현과 스타일링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는 취지였다.

4륜 구동력을 자유자재로 제어하는 다이렉트4를 활용해 구동력 분포가 선형적으로 전환되는 다이내믹 드라이빙 이미지를 불러일으키는 스타일링이 가능했다. 도어의 강조는 앞바퀴에서 뒷바퀴로 부드럽게 전환되며, 반짝이는 플레어 모양의 성형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후면에는 투사 휠을 강조한 몰딩과 깔끔하고 심플한 수평 디자인이 조화를 이뤄 토크 강한 구동력을 받쳐주는 강력한 자세를 표현했다. 또한 연속 가는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에 가로로 'LEXUS'를 표시하면 차량 전면과 함께 차세대 렉서스를 상징하는 스타일링에 기여한다.

새로운 개념의 개방감을 느낄 수 있는 실내를 기반으로 한 조종석
더 높은 수준의 렉서스의 인간 중심 접근 방식을 구현하기 위해, 이 조종석은 "타즈나"("타즈나"는 "레인"을 뜻하는 일본어)라는 새로운 개념을 기반으로 설계되었다. 한 개의 고삐를 통해 소통하는 기수와 기수의 관계에서 영감을 받아 스티어링 휠 장착 스위치와 차량의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고도로 조정되어 내비게이션 시스템, 오디오 시스템, 주행 모드 선택 등 다양한 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운전자가 시야를 이동하지 않거나 복잡한 스위치를 조작할 필요가 없는 경우.

 

조종석이 핵심 초점이지만, 차량 탑승자에 비해 계기판의 위치가 낮고 기타 조치가 사용되어 상쾌한 미니멀리즘과 진정한 오모테나시를 제공하는 공간을 표현합니다.

전체 내부는 뚜껑과 현관, 뒷문을 매끄럽게 연결하는 형태에 의해 깨끗하고 고품질의 공간으로 만들어졌다. 또한 파노라마 지붕은 개방감을 주는 긴 유리를 사용하여 미니멀리즘 환경을 강조합니다.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게이지, 터치 디스플레이 등 정보제공 기능이 단일 모듈로 분류되는 반면 운전시스템 기능은 스티어링 휠 주변에 집중돼 있다. 전방 시야가 넓어지고 운전자가 자연스럽게 앞만 보고 초대되는 등 차세대 렉서스 인테리어 스타일링의 방향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동성 환경을 강화하는 고급 기능
LF-Z 전철화에서는 운전자의 선호도와 행동 특성을 학습하는 인공지능(AI)이 운전자에게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한다. 음성 통신은 운전 중 운전가능성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한다. 음성인식 시스템은 최신 AI를 활용해 운전자의 습관과 선호도를 인식, 학습, 적응하는 방식으로 주행경로 결정, 식당 예약 등의 업무를 지원한다. 이러한 AI와 드라이버의 상호작용은 알찬 대화로 이어지며, 전체적인 소유와 운전 경험을 향상시켜 라이프스타일 컨시어지로서의 고객의 삶에 색깔을 더해준다.

디지털 키를 사용하면 가족과 친구가 기존 키를 넘기지 않고도 차에 접근할 수 있고, 도어락 개폐 등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조작할 수 있다. 또 서비스 제공업체가 디지털키를 통해 차량에 접근할 수 있게 함으로써 차량으로의 패키지 배송이나 카셰어링 등 차량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자동차와의 생활이 더욱 풍요로워질 전망이다.

E-Latch 시스템은 도어 개폐를 보다 원활하고 안전하게 해 줍니다. 탑승 시 접이식 도어 손잡이는 운전자 또는 승객이 키를 손에 들고 접근할 때 자동으로 차량 표면 위로 나타난다. 도어는 손잡이 안쪽의 센서를 만지면 부드럽게 잠금 해제 및 열 수 있습니다. 차량에서 내릴 때 도어 열림 스위치를 눌러 도어를 열 수 있습니다. 추가적인 이점: LF-Z 전철화 센서는 승객 대피 전에 주변 환경에서 들어오는 트래픽과 인접한 트래픽을 스캔하여 승객 안전의 추가 계층을 제공한다.

개방감을 주는 파노라믹 루프는 전자크롬 글라스를 사용하며 프라이버시와 그늘을 위한 조광이나 지나가는 밤하늘을 비추는 조명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갖추고 있다. 루프 중앙에는 프론트 시트와 리어 시트를 연결하는 터치 패널이 있으며, 승객 간 통신에 사용됩니다. 뒤로 젖혀지는 뒷좌석은 마사지 기능을 갖추고 있어 여행 시 모든 승객에게 편안하고 평화로운 시간을 선사합니다.

차세대 마크 레빈슨 오디오 시스템은 콘서트 홀과 같은 오디오 경험을 재현할 수 있다. 차세대 음향 관리 기능을 갖춘 액티브 노이즈 캔슬은 승객 간의 상호 작용이나 프라이버시를 촉진하여 조용하고 편안한 실내 공간을 제공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곧 양산되어 아우디 SUV 라인업의 핵심으로 활약할 아우디 Q8 스포트 컨셉(Audi Q8 sport concept)의 고화질 사진입니다. 

늘 디자인 트렌드를 이끌어온 아우디인만큼 이번 모델에 대한 기대도 남다른데요.

전체적으로 스포티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입니다. 

6기통 3.0 직분사 터보를 바탕으로 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476마력의 출력을 냅니다. 




반응형
반응형

































2016 인피니티 QX 스포츠 인스퍼레이션 컨셉(QX Sport Inspiration) + 2016 베이징 모터쇼입니다. 

인피니티의 차세대 중형 SUV를 예고하는 디자인 컨셉입니다. 

일본 브랜드 중에선 그나마 인피니티 디자인이 관심을 모으고 있네요. 


지난 3월 역대 최고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간 인피니티가 2016 베이징 모터쇼에 새로운 SUV 컨셉카를 내세워 물오른 실력을 과시한다. 
25일 프레스 데이를 시작하는 이번 모터쇼에서 인피니티 부스를 빛낼 야심작 QX 스포츠 인스퍼레이션(Infiniti QX Sport Inspiration Concept)은 QX 시리즈의 디자인 방향을 예고하는 모델이다. 
인피니티를 상징하는 커다란 그릴을 중심으로 양 옆에 날카로운 멀티펑션 LED 헤드램프를 달았고 범퍼 끝과 앞바퀴 뒤에 냉각과 공기흐름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기 위한 구멍을 뚫었다. 곡선을 사용한 2개의 캐릭터 라인과 'Z' 모양의 C필러로 인피니티만의 특징을 내세웠다. 

고급스러움과 스포티함이 동시에 느껴지는 실내 역시 인피니티답다. 풀 디지털 계기판과 센터 모니터가 눈에 띄며 센터페시아 구성은 최근 공개된 신형 3008과도 닮았다. 시트와 스티어링 휠엔 2가지 소재를 써 특별한 이미지를 풍긴다.
아직은 디자인 컨셉이기 때문에 파워트레인에 대한 정보는 없지만 여러모로 앞으로 등장할 QX70을 예고하는 듯하다.



반응형
반응형
































기아 모하비(KCV 4) 컨셉트 초대형 사진들만 올립니다

기아 픽업 양산 가능성을 보여줬던 모델로 2004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등장했습니다. 

아쉽게도 아직까지 픽업 양산은 없네요. 


Mojave(KCV-4)

대형 SUV 모하비의 스타일에 영감을 준 컨셉트카로 알려진 KCV-4는 육중하고 볼륨감이 풍부한 차체에 여유있는 화물칸을 갖고 있으며 강인하면서도 간결한 디자인이 눈에 띕니다. 알루미늄과 플라스틱 소재를 대거 사용했고 도어의 열림 방식을 롤스로이스 등 최고급 모델과 같은 수이사이드 도어(suicide doors)로 채택하였습니다. 

반응형
  1. 갖고싶다 2016.08.30 20:45

    딱내스타일이다‥
    내가찾던스퇄!
    울나라에서도출시되었음좋겠다

반응형
















































































BMW 비전 넥스트 100 컨셉(BMW Vision Next 100 Concept) 큰 사진들 모두 모아 올립니다. 

과거 100년과 미래 100년을 기리는 기념 모델입니다. 

당연히 양산 계획은 없고 몇몇 기술적인 특징들은 향후 등장할 BMW 모델에 쓰일 예정이라고 하네요. 

100년이라 무척 부럽네요.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