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디젤 고성능 푸조 2세대 3008 GT 큰 사진들, 2016 파리 모터쇼 출품 예정입니다.


푸조의 콤팩트 SUV 3008이 새롭게 태어났다. 그리고 2세대로 거듭난 3008의 라인업에 GT가 더해졌다. 308 GT처럼 3008 GT는 고성능 디젤 엔진을 달고 디자인을 차별화해 기본형과 다른 고객을 유혹한다. 

PSA의 핵심 유닛인 2.0L 블루HDi  터보 디젤 엔진으로 최고출력 180마력을 내고 EAT 6단 자동변속기를 물려 날랜 성능과 함께 뛰어난 효율성을 양립했다. 

엔진 이외에 디자인 차별화를 위해 19인치 전용휠과 235/50 R19 타이어를 끼웠으며 LED 헤드램프와 시퀀셜 인디케이터, 전용 크롬 그릴, 듀얼 배기 파이프, 휠 아치 몰딩, 사틴 알루미늄 트림, 2톤 루프 등을 기본화했다. 투톤 보디는 옵션이다. 

실내에서도 디자인 포인트에 신경을 썼다.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 센터 암레스트에 스티칭을 넣었고 알칸타라와 가죽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사틴 스틸 크롬 느낌의 소재도 남다르다.  

푸조는 3008과 3008 GT를 오는 9월 열리는 2016 파리모터쇼에 정식 선보인 후 하반기부터 유럽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출처] 오토스파이넷 - http://www.autospy.net/b/n1-6912



반응형
반응형



푸조의 간판 SUV 3008이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났다. 올 가을 열리는 2016 파리 모터쇼를 통해 정식 데뷔할 예정인 2세대 3008의 가장 큰 특징은 디자인 변화다. 

 

푸조만의 개성을 지나치게 강조했던 1세대와 달리 2세대의 디자인은 푸조의 개성과 최신 유행을 적절하게 버무렸다. 덕분에 대중들에게 더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신세대 푸조를 의미하는 독특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로 개성을 살렸고 앞뒤 펜더 위에 캐릭터 라인을 넣어 강한 인상을 준다. C필러와 D필러 위에 블랙 커버를 붙여 마치가 루프가 위에 떠 있는 것 같은 인상을 주는 것도 특징이다. 렉서스 RX에서도 비슷한 느낌이었지만 3008은 그보다 좀 더 과감하다. 

 

실내에선 새로운 i-콕핏 스타일이 눈에 띈다. 향후 푸조의 모든 모델에 적용될 컨셉으로 항공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했다. 운전대 사이즈를 줄이고 그 위로 12.3인치 모니터를 두었고 같은 높이의 센터페시아엔 8.0인치 모니터를 별도로 마련했다. 센터페시아 중앙엔 토글 스위치가 자리하며 그 아래 기어 레버는 전자식으로 깔끔하게 마무리 지었다.

 

2세대 3008은 EMP2 플랫폼을 활용해 이전보다 무게를 100kg 가까이 줄였다. 차체는 좀 더 커졌다. 길이는 4,365mm에서 4,450mm로, 휠베이스는 2,613mm에서 2,693mm로 늘었다. 덕분에 실내 공간이 넉넉해졌고 트렁크는 520L를 기본으로 확보해 이전보다 90L나 더 쓸 수 있다.   

 

엔진은 2종의 가솔린과 4종의 디젤 중 선택할 수 있다. 엔트리 모델엔 1.2L 130마력을 얹고 그 윗급엔 1.6L 터보 165마력을 사용한다. 디젤은 1.6L를 100마력과 120마력으로 쪼갰고 2.0L 디젤은 150마력과 180마력 버전으로 나뉜다. 변속기는 6단 수동과 6단 자동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반응형
반응형
















































콤팩트 모델에서 일가견이 있는 푸조가 이번 주 굿우드 페스티벌을 통해 308 GTi 핫해치를 공개했습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고성능 모델이고 폭스바겐 골프 GTI, 포드 포커스 ST 등과 라이벌이죠. 1.6리터 터보로 라이벌보다 가장 작은 배기량의 엔진이지만 출력은 가장 높네요. 예로 250마력과 270마력 버전으로 나오는데 골프 GTI는 220마력과 230마력을 내고 포커스는 250마력정도 나오죠. 무게도 골프 GTI보다 100kg 이상 가볍다고 합니다. 물론 수치적인 것이 차의 모든 것을 말해주진 않기 때문에 골프보다 훌륭하다고 말할 순 없습니다. 다만 스펙만 보면 한번 기대해봐도 좋은 물건이라는 생각이네요 ^^ 



반응형
반응형




2014 270마력 푸조 RCZ R 양산형 대형 원본 사진들
반응형
반응형



208 푸조 2’라인의 8세대 모델로, 2006 207 출시한 6년만에 선보이는 새로운 세대다. 세계 최초로 미니멀하면서 직관적인 인스트루먼트 패널(instrument panel / 계기반, 스티어링휠, 센터페시아 운전석 정면에 운전석 정면에 각종 기계장치가 달려 있는 부분) 도입하고, 고강도 경량화 강판으로 가볍고 날렵한 차체를 제작하며, 출시 이후 경쟁이 치열한 유럽 B 세그먼트 시장에서 폭발적인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시장도 컴팩트한 사이즈의 프리미엄 해치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최고급 트림으로 국내 출시하는 208 돌풍이 예상된다. 푸조 208 경쟁 모델은 BMW 미니와 폭스바겐 골프다.

  

차량 구조의 혁신…더 짧아지고 넓어지고 가벼워졌다.

푸조 208 가장 특징은 차량 구조의 변화에 있다. 세대인 207 비해 외부 사이즈는 줄였지만, 내부 공간은 오히려 더욱 넓어진 . 이는 컴팩트하고 가볍고 공기 역학적인 차체를 갖는 동시에 효율적인 구조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로, 208 세대에 비해 전면 6cm, 후면 1cm, 2cm, 높이 1cm 줄이면서도 뒷좌석 레그룸을 5cm 넓혔다. 트렁크의 용량 역시 이전 세대에 비해 15L 늘어났으며, 좌석을 접게 되면 최대 1,152L까지 공간을 확보할 있다. 이러한 설계로 도로 주행은 물론 주차, 쇼핑과 같은 일상에서 실용성을 발휘, 여성 운전자들도 더욱 편리하게 차량을 활용할 있다.

 

푸조 208 차량 자체의 경량화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알루미늄 전면 범퍼를 탑재하고 하체 프레임 구조를 개선했으며, 차체의 80% 이상을 고강도 경량화 강판으로 제작했다. 초고강도 경량화 강판도 함께 사용, 경량화와 더불어 승객의 안전까지 고려했다. 여기에 고성능 흡음재와 컴팩트한 시트 등을 더하며 1.4 e-HDi 엔진을 장착한 모델의 경우 동일한 파워의 엔진을 얹은 207보다 무려 110kg이나 무게를 줄였다. 한편, 국내 시장에는 출시하지 않지만, 가솔린 엔진 장착 모델의 경우 173kg까지 나가며 세대에 비해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고 있다.

 

드라이버의 편리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 인테리어 디자인

세계 최초로 도입한 미니멀하면서 직관적인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208 인테리어의 핵심으로, 디테일한 인체공학적 설계의 정점을 보여준다. 푸조 208 내부 디자인의 초점은 운전자로 하여금 직관적이고 안전하게 드라이빙을 즐길 있도록 도와주는 맞춰졌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컴팩트한 사이즈의 스티어링 휠과 통합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다. 이들 208 인테리어는 한국인 디자이너 신용욱씨가 디자인 화제를 모으고 있는 부분으로, 신용욱 디자이너는 신장 150cm부터 190cm 운전자에게까지 이상적인 드라이빙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신경 썼다.

 

208 스티어링 휠의 직경은 세대 모델인 207 비해 6cm 작게 제작되었다. 컴팩트한 사이즈와 잡기 편한 그립감 덕분에 민첩하고 스포티한 조작이 가능할 아니라, 운전자의 시야를 더욱 용이하게 차량 계기반에 표시된 정보를 편하게 읽을 있도록 도와주는 효과가 있다. 더불어, 주행 계기반을 보기 위해 도로에서 눈을 떼야 하는 필요성을 차단함으로써 더욱 안정적인 드라이빙이 가능해졌다.

 

차량 모든 제어장치는 통합 멀티미디어 터치스크린에 집결되어 있다. 푸조 208 통합 멀티미디어 터치스크린은 트립 컴퓨터뿐 아니라 차량 설정 변경, 한국형 3D 내비게이션, 라디오, 블루투스, USB 연결 혹은 오디오 스트리밍을 통한 음악 파일 재생 다양한 편의사양을 지원한다. 7인치 대형 컬러 터치스크린을 통해 직관적인 조작을 아니라 운전자의 눈높이에 맞춰 안전하고 편리하게 조작할 있고, 성인이 운전석에 앉아 편하게 조작할 있도록 위치를 설정했다.

 

컴팩트해진 스타일 속에  드러나는 푸조의 카리스마

208 스타일리쉬한 외관에는 푸조 특유의 카리스마를 담았다. 차량 전면과 후면의 길이가 짧아지면서 전체적인 바디 라인은 컴팩트해졌고, 차량의 디테일은 기존 패밀리룩과 새로운 디자인 요소들을 절묘하게 더하며 혁신을 이뤘다. 보닛을 가로질러 전면 유리로 이어지는 라인은 208 외관에 보다 스피디한 인상을 더하고, 차량의 측면은 운동으로 다져진 근육질 몸매를 연상시키듯 강인한 느낌을 선사한다.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플로팅 디자인(Floating Design)”을 적용해 완성한 208 스타일리쉬한 전조등에는 LED 주간주행등을 더해 더욱 세련되게 처리했고, 차량의 전면 그릴과 차량 사이드 벨트라인에는 크롬 장식으로 기품 있는 모습을 완성했다. 이렇듯 사이드 벨트라인에 크롬 장식을 더한 것은 기존 푸조 2’라인에서는 없었던 디자인이다.

 

푸조 최대의 강점 . 연비와 친환경의 조화

이번에 한국에 출시되는 모델은 5도어의 1.6 e-HDi 펠린 그리고 3도어 1.6 e-HDi 알뤼르, 5도어 1.4 e-HDi 알뤼르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푸조 208 동급 최고의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자랑, 1.6 e-HDi 모델은 18.8km/l(신연비 기준, 도심 17.1km/l, 고속 21.3km/l / 구연비 23.4km/l) 높은 연비를 보인다. 같은 연비는 3세대 스탑&스타트 시스템이 장착된 e-HDi에서 기인한다. 기술은 차량 정차 시동이 자동으로 꺼지고 다시 움직이면 주행을 시작하는 시스템으로 정차 불필요하게 소모되는 연료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였으며, 시내 주행 15% 연비 향상효과와 평균 5g/km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효과를 보인다. 여기에 208 25% 가량을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02g/km까지 낮췄다.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 시스템

푸조 208에는 다양한 안전 시스템들이 대거 탑재돼, 차량에 탑승한 승객들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운전석과 조수석의 에어백은 물론, 2개의 커튼 에어백과 2개의 측면 에어백을 기본 장착했다. 또한 ESP (Electronic Stability Program) 시스템을 탑재해, 사고 발생 뒤에 탑승자의 안전을 책임지는 수동적 안전을 넘어, 사고 발생 전에 사고 자체를 방지하는 능동적 안전까지 고려하고 있다. ESP 차량이 급제동할 바퀴가 잠기는 현상을 방지하는 특수 브레이크 ABS, 미끄러운 노면에서 타이어가 공회전하지 않도록 구동력을 제어하는 TCS 등을 통합 제어한다.

 

한편, 푸조 208 이러한 안전 성능을 기반으로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 Euro NCAP에서 B 세그먼트 최고 안전 등급인 5개를 획득했다.

 

208 국내 판매 가격은 1.6 e-Hdi Feline(5 도어) 29,900,000, 1.6 e-Hdi Allure(3 도어) 28,500,000, 1.4 e-Hdi Allure(5 도어) 25,900,000원이다(모두 VAT 포함). 트림은 국내 소비자들의 까다로운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유럽 현지에서 판매하는 최상위 모델들로 구성했다.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이사는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207 후속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는 만큼 이번 208 출시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며, “국내 수입 자동차 시장에서도 푸조 208 혁신을 일으킬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반응형
반응형



2012 푸조  Onyx 컨셉트카 고화질 사진들


THE PEUGEOT ONYX CONCEPT


Quasar, Proxima, Oxia, 907 … Peugeot's supercars have always made the eyes of both children and adults shine. In 2012, the Marque is again creating a dream with the supercar of the 21st century: the Onyx.

Sculpted using materials processed as little as possible, this supercar has been created by enthusiasts who have drawn their inspiration from the world of competition. With its V8 engine in a central rear position, the Onyx propels its admirers into a world of high performance, controlled in all circumstances thanks to intuitive instruments and controls. In addition to its stunning aesthetics, it explores new ‘raw’ materials, to take efficiency to another level.

A passion for innovation has never ceased to find its expression over the 202 year history of Peugeot, one of the oldest marques in the motor industry. Furthermore, it is the only one to offer a comprehensive range of personal means of transport: bicycles, scooters, cars and light utility vehicles. The Onyx Concept Bike and Onyx Concept Scooter are also expressed with this vision of the future and will preview on Peugeot’s stand at the Paris Motor Show, later this month.

"Onyx has the strength of a supercar, with extremely aerodynamic lines. It is made unique by its sculpted, chiselled style and by the innovative materials and structure.”  Gilles Vidal, Peugeot Style Director

A radical silhouette … an intense emotion from the first glance.

The sharp bodywork calls out with the striking contrast of its materials and colours. Fashioned by hand by a master craftsman, the wings and doors are pure copper sheet. A polished mirror, this metal does not need to resort to tricks to protect itself. So, its appearance will change over time, gaining a patina. The Onyx is alive! As for the other panels of the bodywork, these are carbon fibre, painted matt black.

Slicing through the air with finesse, the front face unites the vertical grille and full LED lamps, tapered, their surface area reduced to a minimum. The flow then separates; some penetrates into the heart of the vehicle, flowing inside the bodywork and the structure to supply the engine with air. The remainder of the flow spreads, skimming along the sides and the ‘double-bubble’ roof. Finishing off the Onyx with beauty, the rear lamps adopt a light signature with three claws now characteristic of Peugeot. They also support small spoilers which direct the upper and side flows. These reunite as far as possible from the bodywork to reduce drag. With a Cd of 0.30, the aerodynamic impact of the Onyx is inversely proportional to its visual impact.

A link between experience and the future, the Onyx incorporates the present by paying tribute to the RCZ through its ‘double-bubble’ roof and aluminium arches. With complete transparency, revealing the carbon fibre structure and the passenger compartment, the windows and roof are made of PMMA (PolyMethyl MethAcrylate). Enclosing the cocoon, they guarantee the occupants’ optimum protection due to its ultra-resistant structure.

"The silhouette of the Onyx is sculpted softly, sensuously, but it is also alive and technological. From the first sketches I wanted to create a showcase for technological excellence and craftsmanship by combining elements demonstrating high aerodynamic performance, Black Diamond lamps and copper bodywork panels fashioned by hand.Sandeep Bhambra, Onyx Exterior Stylist

A powerful supercar

The chassis of the car is an innovative component, developed with the expertise of Peugeot Sport and the Group's Research and Development Department. In monolithic carbon, this central structure consists of only 12 parts. It incorporates the front and rear chassis legs, which makes it possible to eliminate the connected plates. The torsional stiffness and weight of the structure is optimised, at barely 100kg.

Bolted onto the carbon fibre shell, the 3.7-litre V8 hybrid HDi FAP engine and the suspension bear all the experience of Peugeot Sport, acquired and confirmed on tracks all over the world.  Cooled by ducts which begin at the roof via NACA take-offs, the V8 transmits its 600bhp to the rear wheels via a six-speed sequential gearbox. This power ideally exploits compact proportions: 4.65m long, 2.20m wide, 1.13m high and of only 1100kg. Fitted with tyres specially developed by Michelin, 275/30 at the front and 345/30 at the rear, the 20" wheels see their hub retained on the structure by a double wishbone and an in-board controlled suspension, both at the front and at the rear.

Intelligent, the HYbrid4 technology recovers the kinetic energy which is usually lost during braking. Stored in lithium-ion batteries, this energy is then delivered automatically on acceleration, boosting the power by an additional 80bhp. The management of this function is transparent to the driver, as is that of the engine which has represented a real challenge. In fact, the engine designers had to make suitable for the road, an engine which, in competition, operates in an extreme range.

With less than 2kg per horsepower, the Onyx achieves high performance without altering the purity and elegance of its style. To obtain this result, the Onyx is fitted with a flat carbon fibre floor, which creates a powerful ground effect. So, the aerodynamic components could be limited to a strict minimum, by means of extensions of the carbon fibre structure and the moving spoiler which loads the rear suspension during braking. Braking is provided by four carbon discs, 380mm at the front and 355mm at the rear.

Innovative instruments and controls for a unique experience

The doors, the interface between the bodywork and the passenger compartment, offer easy access thanks to their two-movement kinematics. On opening, the outer copper skin separates from the door inner panel and moves laterally by a few centimetres before pivoting around its axis of rotation.

The passenger compartment is bathed with natural light, from floor to roof. Like the bodywork, it has the minimum amount of material retaining only that necessary to make the components and retain them. The result is an uncluttered passenger compartment, in close proximity to the occupants.

"We sought materials fit for a supercar, then they presented themselves of their own accord by their obvious suitability. Carbon for high performance, copper and glass for tradition, felt and paper, natural and used every day.

Sophie Gazeau, Peugeot Colour & Materials Stylist

Made of felt, compressed and stretched, the passenger compartment is formed as a one-piece pod, with no stitching or joins. It creates a real cocoon around the occupants and fitted into the carbon structure, visible in places, fulfils the functions carried out in the past by several components:  soundproofing, floor, upper console, roof, bucket seats.

The occupants become one with a uniform part, which also reduces weight. Their sporting comfort has been incorporated with the insertion of foam, under the felt, in the areas of contact with the body.

Warm and soft, the felt originates from an ancestral tradition. Obtained from boiled wool, with intertwined fibres, this material is fully recyclable and provides excellent thermal insulation. In addition, it improves the quality of the surrounding air by dehumidifying it.

"For the interior, I was inspired by an everyday object, the egg box. With remarkable economy of material, it protects very fragile items. I adapted the concept into an intuitive space, with a minimum of connected parts, to become one with the car.Julien Cueff, Onyx Interior Stylist

On board, the driver finds each control without having to take his eyes off the road. The small steering wheel with felt rim falls naturally into the driver's hands and gives an immediate feeling of agility. On its carbon hub the aluminium controls operate the functions of the Onyx, while paddles control the gearbox.

The dashboard is made of a new type of "wood", Newspaper Wood. It is produced from used newspapers, assembled and compressed to create new ‘logs’ from which the parts are made. The illusion is perfect, with grains which run across the surface.  On closer inspection it reveals the secret with the appearance of printed characters.

The dashboard houses the instrument panel in a head up position. On the instrument panel surround, the engine speed and vehicle speed are indicated by metal parts, appearing or disappearing like the keys of a piano. As for the operation of the hybrid engine, this is indicated by digital screens.

A panel of aluminium toggle switches is installed in the roof, including the engine starting switch. Immediately behind this, a strip displays the images from the rear view cameras: two located in the mirrors, the third, panoramic, in the rear capping.  

Also made from Newspaper Wood, the console features a unique fuel indicator, shaped from blown-glass by a master craftsman. This fuel chamber, displays the level of fuel visible against finely chiselled indication marks. Also, diffused in the passenger compartment by its vents, the fragrance reproduces the essence of the materials used. Finally, the console houses the dual-zone air conditioning controls, with an aluminium bar with a milled detail finish.

Onyx, like its accomplished Peugeot Concept predecessors, exudes the skills of the talented engineers and designers, introducing new techniques and innovative materials to produce a stylish design with extreme performance that inspires excitement and desirability, while providing a glimpse of the theme of thinking with the future in mind.


반응형
반응형




푸조가 2012 제네바모터쇼에 출품할 208 GTi 컨셉트카를 공개했다. 말 그대로 208 GTi의 예고편이자 205 GTi이후 사라졌던 GTi 시리즈의 부활을 알리는 모델이다. 더 중요한 것은 양산형도 매력적인 디자인을 그대로 물려받는 다는 것.

다만 208과의 차별화를 위해 208 GTi는 트렉이 36mm 넓고 대형 루프스포일러로 더 큰 다운포스를 만든다. 파워트레인은 RCZ의 고성능 모델과 같아 직렬 4기통 1.6L 터보 200마력과 6단 수동변속기를 조합했다. 또, 고출력 엔진에 맞춰 18인치 휠 속에 레드 컬러의 고성능 브레이크 캘리퍼를 넣고 앞 302mm, 뒤 249mm 대형 디스코로터를 심어 제동력을 보강했다.


글작성 :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반응형
반응형



HX1 는 스타일과 친환경성을 고루 갖춘 MPV이다. 6명이 편하게 탑승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다양한 편의 장비와 스포티한 스타일링,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HX1는 MPV를 표방하면서도 낮은 드라이빙 포지션을 채택하고 있다. 따라서 기존의 MPV보다 더 다이나믹한 운전 성능을 제공함은 물론 스타일에 있어서도 진보하였다. 이러한 설계는 동급 최고 수준의 0.28 Cd 공기저항계수를 이끌어 냈으며, 이는 연비 향상에도 일조하였다.

4개의 문은 반대 방향으로 열리도록 디자인 되어 미적 측면은 물론 승객의 승하차는 물론 스타일링까지도 고려했다. 3열 시트는 탈착이 가능하여 다목적 차량으로의 역할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HX1의 파워트레인은 3008 HYbrid4 시스템과 같은 디젤-하이브리드가 적용되었다. HYbrid4 시스템은 전륜은 디젤엔진이 후륜은 전기모터를 이용해 개별적으로 구동이 되는 방식으로 4WD가 지원됨은 물론 CO2 배출량이 제로 인 전기차 모드도 지원되어 파워풀 하면서도 친환경적이다. 204마력의 힘을 내는 2.2L HDi엔진과 95마력의 전기 모터의 조합으로 최대 299마력의 강력한 힘을 내면서도 공인 연비는 31.25km/L, CO2 배출량은 83g/km에 불과하다.

특히, 푸조는 HX1를 주제로 세계적인 슈즈 디자이너 피에르 하디(Pierre Hardy)가 디자인한 컨셉 슈즈도 함께 선보여 HX1 만의 독창적인 이미지를 표현한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