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1년형 K5는 주 고객층이 선호하는 사양을 기본화 하면서도 매력적인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한 고객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트림별 사양을 구성하고 선택 사양 적용 범위를 확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아자동차는 기존 K5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만 적용했던 앞좌석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를 2021 K5 전 트림으로 확대해 정숙성을 끌어올렸으며 주력 트림인 노블레스 트림부터 A필라와 B필라에 니트 내장재를 적용하는 등 상품 전반의 고급스러움을 강화했다(2.0 LPG 렌터카 모델 제외).

 

아울러 최신 기술을 선호하는 K5 고객들의 특성을 고려해 리모트 360도 뷰 기능을 2021 K5에 새롭게 추가함으로써 스마트폰으로 차량 주변 전방위를 영상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 시그니처 트림에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를 기본 적용하고 18인치 전면가공 휠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이외에도 K5 구매 고객들의 선호사양 중 하나인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단독 선택 품목으로 구성하고 가격을 74만원에서 64만원으로 낮춰 고객 부담을 완화했다. 기존 헤드업 디스플레이 옵션 선택시에만 적용 가능했던 레인센서와 오토 디포그 기능은 프레스티지 트림 기본 사양으로 구성해 상품성을 끌어올렸다.

 

2021년형 K5는 기존 대비 사양을 더해 상품성을 강화했으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해 구매 매력을 높였다.

 

2021 K5 2.0 가솔린 모델의 판매 가격은 △트렌디 2356만원 △프레스티지 2606만원 △노블레스 2803만원 △시그니처 3073만원이며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판매 가격은 △트렌디 2435만원 △프레스티지 2724만원 △노블레스 2921만원 △시그니처 3151만원이다.

 

2021 K5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가격은 △트렌디 2754만원 △프레스티지 2951만원 △노블레스 3149만원 △시그니처 3365만원이다(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

 


 

 

 

반응형
반응형




2020 기아 3세대 K5 대형 사진들만 정리합니다. 

역대급으로 파격적인 스타일로 거듭난 모델이죠.

국내외적으로 디자인에 대한 평가가 상당히 호의적입니다. 

기아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답게 스포티하다는 평이네요.

이제 안팎의 디자인만큼 퍼포먼스를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1. -_- 2020.01.11 12:16

    최고 트림에도 자외선 차단 유리가 없어서 포기했어요. 쏘나타에는 있는데. -_-;;

반응형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기아자동차는 K시리즈의 대표 모델인 K5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K5 PHEV 모델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K5 PHEV 모델은 9.8kWh 대용량 배터리와 50kW 모터를 적용해 전기와 하이브리드 두가지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친환경 차량으로, 2.0 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56마력(ps), 최대토크 19.3kgf.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 전기모터 결합시 총 205마력에 달함)

 

K5 PHEV의 전기 주행 모드는 배터리 완전 충전시 최대 44km를 전기모터로만 주행할 수 있어 국내 최고수준의 효율성과 기술력을 자랑하며, 도시 생활자의 평균 출퇴근 거리가 편도 30~40km 내외인 점을 고려하면 평일에는 전기만으로 주행 가능한 점이 강점이다. (집/회사 2회 완충 기준)

 

또한 배터리를 모두 사용해도 가솔린을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모드를 통해 장거리 운행도 가능해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경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주행면에서도 GDI엔진과 50kw급 모터를 활용하여 역동적인 동력성능을 제공하고, EV모드와 HEV모드의 자연스러운 전환이 이루어지도록 주행 상황과 조건에 따라 긴밀하게 변속기를 제어하는 기술을 적용하여 어떤 상황에서도 운전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K5 PHEV의 디자인은 K5의 스포티한 디자인 정체성을 기반으로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고 연비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에어로다이나믹(Aero-dynamic) 콘셉 디자인을 적용했다. (※에어로 다이나믹 : 공기역학을 고려해 주행시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주행성능과 연비를 개선하는 디자인 기법)

 

K5 PHEV는 외장형 액티브에어플랩 (AAF) 시스템을 전면부 라디에이터그릴에 탑재해 연비 효율을 높이고 차량 스타일에 역동성을 배가한 것이 특징이다. (※외장형 AAF : Active Air Flap, 냉각수 온도와 주행 속도에 따라 라디에이터그릴의 덮개가 자동 개방돼 연비효율을 높이고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는 시스템)

 

전장 4,855mm, 전폭 1,860mm, 전고 1,465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K5 PHEV는 ▲LED헤드램프를 새롭게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라디에이터그릴과 리어범퍼 하단에 에코 컬러 포인트를 적용하고, 친환경차 전용 엠블럼(ECO-hybrid)을 적용해 PHEV만의 고급스러우면서도 차별화된 디자인을 완성했다.

 

아울러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기아자동차는 K5 PHEV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동시에 미래 친환경차 전략을 발표했다.

 

김창식 기아 국내영업본부장은 “향후 기아자동차는 2020년까지 하이브리드 5개 차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각각 4개 차종 그리고 수소전기차 1개 차종 등 14개 친환경 차종을 출시할 계획”이며”미래 친환경차 로드맵의 일환으로 2018년에는 한번 충전으로 320km 이상 주행 가능한 전기차를 출시해 환경차 시장의 리더쉽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응형
반응형




기아차는 지난 11일 첫 선을 보인 ‘2.0 터보 GDi’ 가솔린 모델에 이어 이번에 첨단 누우 2.0 LPi엔진(기존 쎄타 2.0 LPi엔진)과 6단 변속기(기존 5단 변속기)를 새로 탑재, 최고출력 157ps, 최대토크 20.0kg·m의 보다 강력한 동력성능과 연비를 실현한 ‘2012 K5 2.0 LPi’모델을 선보였다.

이는 기존(최고출력 144ps, 최대토크 19.3kg·m) 대비 최고출력이 9%, 최대토크가 4% 향상된 것으로, 연비(자동변속기 기준)는 기존(10.0km/ℓ) 대비 5% 향상된 10.5km/ℓ를 달성해 동급 경쟁차종을 뛰어넘는 성능과 경제성을 실현했다.

이 밖에도 연비개선을 위해 ▲경제형 ISG(Idle Stop & Go)와 ▲액티브 에코시스템을, 안전성 향상을 위해 ▲차체자세제어장치(VDC)와 ▲언덕길 밀림 방지장치(HAC)를 적용했고, 운전자의 편의를 고려해 렌터카 모델에는 정속주행장치인 ▲크루즈 컨트롤을 장착, 가솔린 모델에 못지 않는 높은 상품성을 확보했다.

한편 기아차는 ‘누우 2.0 LPi모델’을 포함한 ‘2012 K5’ 전 모델에 기존 보다 한층 강화된 소음진동 대책을 적용해 정숙성을 높였고, 가죽시트의 쿠션부 디자인을 변경해 장시간 운전에 따른 고객불편을 최소화 하는 등 감성품질 측면에서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정숙성 향상을 위해 기아차는 ‘2012 K5’ 차체 각부의 주요 소음·진동 취약 지점에 흡차음재를 보강하고 부품 사양을 변경하는 등 철저한 소음대책을 적용해 외부 소음의 실내 유입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2012 K5’ 출시로 K5의 라인업은 ▲주력 차종인 ‘2.0 가솔린 MPi’ ▲막강한 동력성능의 ‘2.0 터보 GDi’ ▲리터당 21km의 고효율 연비를 뽐내는 ‘2.0 하이브리드’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누우 2.0 LPi’ 등 총 4종으로 구성됐다.

‘2012 K5’의 판매가격은 ▲2.0 가솔린 모델이 2,150만원~2,730만원 ▲2.0 터보 GDi 모델이 2,815만원~2,945만원 ▲2.0 LPi 모델(영업용)이 렌터카, 택시, 장애인 등 차종에 따라 1,520만원~2,199만원이다. (자동변속기 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세계가 인정한 디자인 아이콘 K5가 ‘2.0 터보 GDi’, ‘누우 2.0 LPi’ 등 강력한 동력성능과 뛰어난 정숙성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어 다시 태어났다.”며 “더 큰 고객만족을 실현해 ‘2012 K5’가 월드 클래스 중형세단으로 거듭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출시 소감을 전했다.
반응형
반응형




기아자동차가 신규 파워트레인을 장착해 성능을 끌어올리고, 정숙성 및 안전성을 한층 강화한 ‘2012 K5’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 11일 첫 선을 보인 ‘2.0 터보 GDi’ 가솔린 모델에 이어 이번에 첨단 누우 2.0 LPi엔진(기존 쎄타 2.0 LPi엔진)6단 변속기(기존 5단 변속기)를 새로 탑재, 최고출력 157ps, 최대토크 20.0kg·m의 보다 강력한 동력성능과 연비를 실현한 ‘2012 K5 2.0 LPi’모델을 선보였다.

 

이는 기존(최고출력 144ps, 최대토크 19.3kg·m) 대비 최고출력이 9%, 최대토크가 4% 향상된 것으로, 연비(자동변속기 기준)는 기존(10.0km/ℓ) 대비 5% 향상된 10.5km/ℓ를 달성해 동급 경쟁차종을 뛰어넘는 성능과 경제성을 실현했다.

 

이 밖에도 연비개선을 위해 ▲경제형 ISG(Idle Stop & Go)와 ▲액티브 에코시스템을, 안전성 향상을 위해 ▲차체자세제어장치(VDC)와 ▲언덕길 밀림 방지장치(HAC)를 적용했고, 운전자의 편의를 고려해 렌터카 모델에는 정속주행장치인 ▲크루즈 컨트롤을 장착, 가솔린 모델에 못지 않는 높은 상품성을 확보했다.

 

한편 기아차는 누우 2.0 LPi모델을 포함한 ‘2012 K5’ 전 모델에 기존 보다 한층 강화된 소음진동 대책을 적용해 정숙성을 높였고, 가죽시트의 쿠션부 디자인을 변경해 장시간 운전에 따른 고객불편을 최소화 하는 등 감성품질 측면에서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정숙성 향상을 위해 기아차는 ‘2012 K5’ 차체 각부의 주요 소음·진동 취약 지점에 흡차음재를 보강하고 부품 사양을 변경하는 등 철저한 소음대책을 적용해 외부 소음의 실내 유입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2012 K5’ 출시로 K5의 라인업은 ▲주력 차종인 ‘2.0 가솔린 MPi’ ▲막강한 동력성능의 ‘2.0 터보 GDi’ ▲리터당 21km의 고효율 연비를 뽐내는 ‘2.0 하이브리드▲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누우 2.0 LPi’ 등 총 4종으로 구성됐다.

 

‘2012 K5’의 판매가격은 ▲2.0 가솔린 모델이 2,150만원~2,730만원 ▲2.0 터보 GDi 모델이 2,815만원~2,945만원 ▲2.0 LPi 모델(영업용)이 렌터카, 택시, 장애인 등 차종에 따라 1,520만원~2,199만원이다. (자동변속기 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세계가 인정한 디자인 아이콘 K5‘2.0 터보 GDi’, ‘누우 2.0 LPi’ 등 강력한 동력성능과 뛰어난 정숙성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어 다시 태어났다.”더 큰 고객만족을 실현해 ‘2012 K5’가 월드 클래스 중형세단으로 거듭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출시 소감을 전했다. <>

 

 ◇ 제원표 ◊

 

항 목

가솔린(쎄타Ⅱ)

LPi(누우)

2.0 MPi

2.0 터보 GDi

2.0

전장X전폭X전고 (mm)

4,845 X 1,835 X 1,455

휠 베이스 (mm)

2,795

엔진성능

최고출력 (ps)

165

271

157

최대토크 (kg·m)

20.2

37.2

20.0

공인연비
(km/
)

A/T

13.0

12.8

10.5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