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6 파리모터쇼에 등장한 쌍용 LIV-2, 렉스턴 후속 혹은 그 윗급입니다. 

렉스턴 이미지가 예전보다 떨어져 새로운 이름으로 나온다고 합니다. 


29일 진행된 ‘2016 파리모터쇼(Mondial de l'Automobile)’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쌍용차는 530㎡ 면적의 전시장에 내년 초 출시 예정인 Y400의 콘셉트카 LIV-2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였으며, 티볼리와 코란도 C 등 주력 모델 총 6대를 전시하여 참가 관계자 및 언론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LIV-2(Limitless Interface Vehicle)는 지난 2013년 서울 모터쇼에 선보인 LIV-1의 후속 콘셉트카로 보다 진보된 디자인 경험을 선사하며, 향후 쌍용자동차의 미래 성장을 위한 또 하나의 전략 모델이 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프레스 콘퍼런스 인사말을 통해 “쌍용차 SUV 라인업의 기함으로서, Y400은 강인한 스타일과 진보된 안전성은 물론 물론 럭셔리 세단 수준의 승차감과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며 “강력한 주행성능을 통해 선사하는 짜릿한 즐거움은 물론 프리미엄 가치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LIV-2는 쌍용자동차의 디자인 철학 ‘Nature-born 3Motion’에서 대자연의 웅장함을 모티브로 하는 Dignified Motion을 바탕으로 대형 SUV의 본질적 아름다움을 표현하였다. 

탁월한 내구성까지 갖춘 프레임 차체 구조와 쌍용차 고유의 4WD 시스템 위에 인간과 자동차 간의 유연하고 능동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인터페이스를 갖추었으며, 다이내믹하고 볼륨감 있는 디자인으로 남성적이고 강인한 SUV 스타일을 완성하였다. 

특히, Limitless potentials(무한한 가능성), Limitless Joy(끝없는 즐거움) 등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이름처럼 2열 탑승객에게 안전한 드라이빙과 더불어 고급 라운지에서와 같은 프리미엄 가치와 경험을 제공한다. 

외관 디자인은 Dignified Motion을 바탕으로 웅장하면서도 카리스마 있고 당당한 자연의 이미지를 옮겨 왔으며, 정통 SUV 스타일을 절제된 감성으로 모던한 예술품과 같이 표현했다. 

프론트 이미지는 과감한 비례의 인테이크홀, 그릴과 헤드램프가 융합되어 새롭고 매력적인 스타일링을 연출하였다. 하늘로 뻗어 비상하는 날개를 형상화한 그릴은 자유와 진보적인 가치를 상징하고 있으며, 이 전면디자인은 향후 쌍용자동차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확립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내부 공간은 모던 럭셔리 이미지를 표현함과 동시에 다양한 첨단 IT의 접목을 통해 새롭고 독창적인 프리미엄 공간으로 완성하였다. 최고급 가죽과 피아노블랙 소재가 곳곳에 활용되었으며, 콘솔과 도어를 비롯해 인테리어 곳곳에서 은은하게 새어 나오는 무드램프가 세련되고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모든 커뮤니케이션은 센터페시아의 9.2인치 모니터와 헤드레스트의 10.1인치 모니터 등 총 3개의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통합적으로 구현되며, Wi-fi 미러링과 더불어 애플 카플레이(CarPlay), 구글 안드로이드오토(Android Auto) 등 다양한 유저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특히, 2열까지 연결된 센터콘솔과 개별 시트를 적용하여 플래그십 SUV로서의 이미지를 강화했으며, 독립된 2열 콘솔에는 스마트폰을 통한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시스템의 접근이 가능하다. 

LIV-2는 프레임 차체가 제공하는 강성과 안전성에 더해 BSD(Blind Spot Detection: 사각지대감지장치) 등 다양한 ADAS(Advanced Driver Assistant System: 첨단운전자보조) 기술을 적용해 충돌 사고를 예방하며, 동급 최다 수준인 9에어백을 적용하여 사고 발생 시 안전성을 더욱 제고하였다. 

반응형
반응형



현대자동차는 29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 포르트 베르사유 박람회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les)’에서 열린 2016 파리 국제 모터쇼에서 고성능 N 콘셉트카 ‘RN30’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선보인 ‘RN30’는 신형 i30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380마력을 발휘하는 고성능 2.0 터보 엔진이 적용된 트랙 전용 레이싱 콘셉트카다.

 

또한 ‘RN30’에는 현대자동차 N이 추구하는 ‘누구라도 쉽게 즐길 수 있는 고성능차’의 특징을 충실히 구현하고자, 모터스포츠로부터 영감을 받아 공력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운전자가 차량을 쉽고 정확하게 제어하도록 도와주는 혁신적 기술이 적용됐다.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부사장은 ‘파리 모터쇼’에서 “‘RN30’는 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한 주행성능을 자랑하는 강력한 고성능 콘셉트카”라며 “‘RN30’는 더 많은 고객들에게 순수한 스포츠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전달하고자 하는 ‘N’이 추구하는 방향성을 바탕으로 개발됐다”라고 밝혔다.

 

‘RN30’에는 현대자동차가 N 양산 모델을 위해 개발 중인 고성능 2.0 터보 엔진이 적용되어, 일반 도로보다 더 극한 조건인 트랙 주행에 적합한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고성능 콘셉트카로서 엔진 출력을 높이기 위해 터보 사이즈를 증대시키고 엔진 블록의 내구성 강화를 위해 일부 주조부품을 단조부품으로 대체함으로써 최대출력 380마력(PS) 및 최대토크 46kgf·m을 구현했다.

 

또한 최대토크 허용 범위가 높아 고출력 엔진에 최적으로 대응하는 고성능 전용 습식 DCT 를 적용해 레이싱카에 어울리는 다이내믹한 가속 성능과 변속 응답성을 구현함과 동시에 연비 향상을 이뤘다.

 

‘RN30’는 잦은 선회와 고속 주행 상황에서도 안정감을 잃지 않도록 상시사륜구동(AWD) 방식을 적용했으며, 주행 시 운전자가 운전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하며 운전자의 조작 실수의 위험을 줄여 주는 고성능 특화 기술들이 적용됐다.

 

‘RN30’에 적용된 기술로는 ▲스포츠 주행 중 변속 시 엔진 RPM을 차량 스스로 빠르고 정확하게 보정해 운전자를 돕는 ‘Rev 매칭’, ▲가속감과 일치하는 강렬한 배기음을 구현하는 ‘전자식 가변배기시스템’, ▲급격한 선회 시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전자적으로 제어해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정교한 코너링을 돕는 ‘전자식 차동제한장치(e-LSD: Electric Limited Slip Differential)’ 등이 있다.

 

이 밖에도 가볍고 내구성이 높으며 친환경적인 고성능 플라스틱 소재들을 차량의 적재적소에 적용함으로써 경량화를 실현했으며, 중량 부품의 저중심 배치 및 시트 포지션의 후·하방 이동을 통해 무게중심을 낮췄다.

 

‘RN30’의 전체적인 실루엣과 측면 라인은 ‘신형 i30’를 계승하면서, 고속 및 선회 주행 시 흔들림 없이 안정적으로 주파해 나갈 수 있도록 기저면이 ‘낮고 넓은(Low&Wide)’ 비율로 디자인됐다.

 

전면부는 현대자동차만의 고유한 디자인 정체성을 표현하는 새로운 ‘캐스캐이딩(Cascading) 그릴’과 하이테크 헤드램프, 입체적인 형상의 주간 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이 어우러져 한층 공격적이고 강인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또한 엔진 후드 상단에는 대형 공기 배출구가 두드러지게 자리 잡고 있어 ‘RN30’의 폭발적인 엔진 성능을 짐작하게 하며, 공기 흐름에 최적화하기 위해 입체적으로 디자인된 휀더는 고속에서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독특한 느낌을 선사하고, 그 아래에 위치한 19인치 경량 알로이 휠은 스포티한 차의 특징을 반영하고 있다.

 

‘RN30’의 실내 디자인은 현대자동차 유럽디자인센터의 디자이너와 현대모터스포츠(HMSG) 소속 레이스 전문가들이 철저한 협업 과정을 거쳐 드라이빙 자체에 집중할 수 있는 레이아웃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드라이버의 몸을 완벽하게 감싸는 레이스용 버킷 시트와 차체 강성을 높이기 위한 통합형 롤케이지 는 위급한 순간에도 드라이버를 보호하도록 설계됐으며, 운전자가 자신의 주행을 기록하고 점검하기 위한 내·외부 특수 카메라가 장착됐다.



반응형
반응형



2016 파리모터쇼 + 메르세데스 제너레이션 EQ 컨셉트(Generation EQ) 원본사진들입니다.


메르세데스가 29일 시작된 2016 파리모터쇼에서 EQ 브랜드의 첫번째 컨셉트 모델을 공개했다. 메르세데스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인 EQ의 시작을 알리는 뜻에서 '제너레이션 EQ(Generation EQ Concept)'라는 이름을 새겼다.  

벤츠스럽지 않은 독특한 디자인의 제너레이션 EQ는 전기 파워트레인과 자율주행으로 이뤄질 미래의 자동차를 대변한다. 2개의 모터를 탑재해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1.4kgm를 내며 5초 만에 100km/h까지 가속할 수 있다. 70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완충하면 최대 500km를 달릴 수 있어 쓰임새도 훌륭하다. 

메르세데스는 향후 이 파워트레인을 응용해 SUV, 세단, 쿠페, 컨버터블 등 다양한 형태의 전기차를 시장에 쏟아낼 예정이다. 


 [출처] 오토스파이넷 - http://www.autospy.net/b/n1-6968



반응형
반응형




BMW ‘2016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BMW X2 콘셉트를 공개했다.

 

BMW X2 콘셉트는 기존 X 패밀리와 확연히 차별화된 독창적인 디자인과 더불어 BMW 그룹의 역사적인 쿠페 스타일을 계승하며 어반(Urban) 스포츠 차량의 역동성을 보여준다.

 

아드리안  후이동크(Adrian van Hooydonk) BMW 그룹 디자인 총괄 수석 부사장은 BMW X2 콘셉트는 운전의 즐거움과 일상 주행의 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활동적인 사람들을 위한 차량이라고 하며, “콤팩트 세그먼트에 불어넣고 있는 BMW 브랜드만의 새롭고 흥미로운 면모를  드러내는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역동성과 견고함의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디자인

BMW X2 콘셉트의 디자인은 쿠페 스타일의 역동적이고 낮은 차체 라인과 X시리즈의 견고한 구조를 동시에 갖추고 있다카림 하비브(Karim Habib) BMW 디자인 총괄은 “당당한 분위기와 함께 스포티함을 갖춘 차량으로, BMW 브랜드가흥미롭고 새로운 디자인을 시도할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모델이라고 말했다.

 

차체의 비율은 차량의  휠과 함께 친숙한 ' 박스(Two Box)’ 디자인으로 X시리즈의 실용성을 강조하며  베이스와 시원하게 뻗은 루프라인과 대비되는 짧은 오버행그리고 전면부로 기울어진 C-필러 덕분에 더욱 스포티한 인상을준다.

 

차량 측면은 길게 이어지는 루프라인과 슬림한 창문 디자인후방으로 갈수록 내려가는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특히 BMW만의 디자인인 호프마이스터 킨크(Hofmeister kink) 역동적으로 재해석해 클래식하면서도 스포티한 쿠페 디자인을 계승함과 동시에 X시리즈의 전형적인 디자인 특징을 갖추고 있다.

 

전면 디자인은 새롭게 해석된 더블 키드니 그릴과 헤드램프보다 살짝 낮게 자리 잡은 대형 공기 흡입구 디자인으로 차량의 중심이 더욱 낮아 보이며 동시에 역동적인 활력을 강조해준다이와 함께 육각형 형태의 헤드램프 디자인과 레이저 라이트 기술이 적용되어 있으며헤드램프 중앙에 블루 색상의 ‘X’ 조명을 배치했다전면부 하단의 양쪽 사이드에는 삼각형 형태의 공기 흡입구가 있어 차량의 폭이 더욱 넓고 강한 인상을 연출한다.

 

후면 디자인은 더욱 독특한 스타일을 갖추고 있다슬림한 뒷창문과 수평 라인의 폭을 강조하는 디자인 요소 덕분에 BMW X2 콘셉트는 더욱 스포티해 보인다또한  사이드를 따라 후방으로 갈수록 점점 좁아지는 형태의 글래스하우스가 차량 후면의 어깨 부위를 더욱 강하게 형성하면서 차량의 폭넓고 근육질적인 면모를 보여준다리어 램프는 친숙한 ‘L’ 형태의 디자인을 새롭게 해석하고 LED 적용해 후미부가 더욱 3차원적이고 입체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반응형
반응형



신형 911 GT3컵이 2017년부터 국제 레이스 트랙의 출발선에 서게 될 예정이다. 세계 최다 생산량을 자랑하는 GT 레이싱카는 이제 4리터 6기통 수평대향 엔진으로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다가선다. 정통 모터스포츠 기술력이 만들어낸 컴팩트한 직분사 엔진은 최고출력 485 마력(357 kW)을 발휘한다.

 

더욱 강력해진 엔진 성능은 물론 레이싱 모드 시 자연흡기 엔진의 내구성 개선과 유지비용 감소 등 효율성을 혁신적으로 높였다. 또한 단단하게 고정된 로커암으로 이루어진 밸브 드라이브와 중앙 오일 공급 장치가 처음으로 적용되었으며, 엔진 내 윤활유의 기포 발생을 최소화하는 통합형 오일 원심분리기(integrated oil centrifuge)도 적용되었다. 뿐만 아니라 강성이 크게 향상된 크랭크축도 탑재되었다.

 

새로운 프론트 에이프런과 리어 엔드는 신형 911 GT3컵의 다운포스를 개선시켰으며, 그 결과 접지력과 퍼포먼스 또한 향상되었다. 184cm의 넓은 리어윙은 이전 모델과 동일하게 사용되었다. 휠 사이즈 또한 이전 모델과 동일하게 센트럴 록킹 방식이 들어간 앞 차축에는 270mm 미쉐린의 레이싱 슬릭 타이어, 뒷 차축에는 310mm로, 일체형 18인치 레이싱 림이 적용되었다. 차체에는 인텔리전트 알루미늄-스틸 복합구조를 적용하여 높은 강도와 가벼운 차체를 실현해냈다. 신형 911 GT3 컵은 1,200 kg의 경량화된 무게로 레이스에 출전할 준비를 마쳤다.

 

엔지니어들은 제품 개발 단계에서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기술력에 적극 투자했다. 운전자는 견고한 안전 케이지와 머리와 어깨 부분을 특별히 고려한 혁신적인 버킷 스타일의 레이싱 시트를 통해 보호받는다. 가장 최근 FIA 기준에 따라 설계된, 더 넓어진 루프의 구조용 해치는 사고 직후 응급 조치와 회복에 용이하도록 적용되었다.

 

포르쉐는 스투트가르트-주펜하우젠 메인 공장의 911 로드카와 동일한 생산라인에서 911 GT3컵을 생산한다. 기본 레이스 튜닝은 바이자흐 모터스포츠 센터에서 진행되며, 소비자에게 전달되기에 앞서 프로 레이서에게 철저한 검증을 받게 된다. 3031대의 911 GT3컵은 1998년부터 996, 997, 그리고 991 모델 라인에서 생산되고 있다. 이를 통해 스투트가르트에서 생산되는 브랜드컵 레이싱카는 세계 최다 생산, 최다 판매 GT 레이싱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형 911 GT3 컵은 2017 레이스 시즌에 포뮬러 1 레이스와 함께 치뤄지는 포르쉐 모빌1 슈퍼컵에서 첫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또한 독일과 북미 포르쉐 카레라 컵에도 출전한다. 2018부터는 다른 브랜드 컵 대회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포르쉐는 911 GT3컵을 통해 전 세계 고객 팀을 위해 총 20개의 레이스 시리즈를 주최하고 있다.

 

911 GT3 컵은 바이자흐에 있는 포르쉐 모터스포츠를 통해 주문 가능하다. 

가격은 189,900 유로(VAT 제외)다.



반응형
반응형



2017 혼다 시빅 해치백 유럽형 고화질로만 정리해봅니다. 

10세대 모델이며 올봄 제네바모터쇼에서 선보인 바 있는 프로토타입을 거의 그대로 양산화했습니다. 

북미형과 같은 공장에서 만들지만 법규에 따라서 사이드 마커를 투명하게 바꾸고 고급형의 트윈 머플러를 가운데로 몰았네요.

타입 R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됩니다. 



반응형
반응형



2017 기아 K5 플러그인하리브리드(Optima PHEV) 유럽형 사진 폭탄 투입합니다.

154마력 2.0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67마력짜리 모터, 9.8kWh 용량이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전기로만 33마일 정도 갑니다.

km로 환산하면 약 53km 정도 가네요. 이정도면 서울 출퇴근 때는 전기로만 이용도 가능하겠군요. 물론 추울 때랑 더울 때는 훅 떨어지겠죠.



반응형
반응형




2016 볼보 V90 크로스 컨트리(V90 Cross Country) 화보급 사진들 모음입니다. 

개인적으론 V90보다 이 모델의 완성도가 더 높아 보입니다. 

디자인적으로도 그렇고 최저지상고가 218mm나 되니 어지간한 오프로드 주행성도 SUV 못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