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포르쉐 (Dr. Ing. h.c. F. Porsche AG, Stuttgart)가 가장 스포티한 그란 투리스모 모델인 파나메라 GTS를 선보이며 다시 한번 도약한다. 그란 투리스모 스포츠 (Gran Turismo Sports)를 의미하는 포르쉐 ‘GTS’의 기원은 1963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전설적인 904 카레라 GTS에서 시작되며 지금까지 고수해온 포르쉐 퍼포먼스를 상징한다.

보다 강력해진 힘과 업그레이드된 제동력을 가진 파나메라 GTS의 기술적 변화는 10 밀리미터 낮아진 차체에 에어 서스펜션과 PASM으로 특별히 스포츠 튜닝된 섀시로, 실용성을 강조하면서 파나메라가 가질 수 있는 편견을 떨쳐버리고 레이싱 서킷을 질주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가장 스포티한 파나메라 모델로 탄생한 파나메라 GTS는 매력적인 엔진 배기음을 통해 그것을 증명한다. 외관 특징은 전·측면과 후면의 독특한 디자인과 블랙으로 강조한 특징적인 모습을 통해 구분된다. 내부 디자인 역시 스포티한 성향을 엄격하게 고수하여 스포츠 버킷 시트와 스포츠 디자인 스티어링 휠, 시프트 패들, 익스클루시브 알칸타라와 가죽 인테리어를 적용, 파나메라 GTS만의 특징이 드러날 수 있도록 했다.

동력계통은 4.8리터 자연흡기 V8 엔진을 업그레이드해 6,700rpm에서 430마력를 발휘하며, 이는 파나메라 S와 4S의 출력보다 30마력 증가한 것이다. 최대토크 역시 51.0kg·m에서 53.0kg·m 로 향상되었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으로 장착한 파나메라 GTS는 포르쉐 더블클러치 변속기 PDK를 통해 동력의 흐름에 방해 받지 않으면서 더욱 역동적인 성능을 발휘한다. 이 시스템을 통해 파나메라 GTS는 4.5초 만에 정지에서 100km/h에 도달하며, 최고속력 288km/h까지 가속할 수 있다. 유럽 기준 (NEDC)에 따르면 100km 주행 시 10.9리터의 연료가 소모되며 저마찰 타이어로는 100km 주행에 10.7리터로, 파나메라 GTS가 연비에서도 효율적인 모델임을 보여준다.

제원상의 기준만이 파나메라 GTS의 스포티한 성능을 설명하지는 않는다. 이는 레이싱 서킷에 적합하도록 특별히 고안된 파나메라 GTS의 섀시를 통해서도 경험할 수 있다. 기본 옵션으로 장착된 에어 서스펜션과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시스템 (PASM)은 섀시와 차체를 연결하며 차체의 수평과 높이, 스프링 레이트와 감쇠력을 조절하면서 여러 가지 차량 주행 상황에 대처한다. 댐핑은 더욱 단단하게 디자인되어 차량의 민첩성을 높이고, 나아가 파나메라 GTS의 스포티한 특성을 강화한다. 뒷바퀴 휠에는 5mm 두께의 휠 스페이서를 끼워 뒤쪽의 트랙이 넓어지면서 더욱 안정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앞에는 255/45 사이즈, 뒤에는 285/40 의 19인치 타이어를 장착해 최고의 접지력을 제공한다. 파나메라 터보에서 사용하는 고성능 제동 시스템을 사용해 파나메라의 스포티한 성능을 돕는다. 국내 파나메라 GTS의 국내 출시는 내년 상반기로 판매 가격은 미정이다.
글작성 :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반응형



기아자동차는 오는 9월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전세계 시장에 첫 선을 보일 신형 콘셉트카 ‘KED-8(프로젝트명)’의 외관 사진을 19일 공개했다.

기아차 고유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담아낸 콘셉트카 ‘KED-8’은 강하고 역동적이면서도 진보적인 스타일을 구현했다.

‘KED-8’은 후륜구동 4도어 럭셔리 스포츠 세단 콘셉트카로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기아차 고유의 패밀리룩 디자인을 도입해 기아차만의 디자인 정체성을 담아냈다.

고급스럽고 세련된 근육질의 남성을 연상시키는 앞모습과 절제된 선으로 표현된 옆모습, 역동적 뒷모습이 조화를 이뤄 당장이라도 달려나갈 듯한 에너지와 속도감이 느껴지는 전체적 스타일을 완성했다.

기아차는 오는 9월 13일 개막하는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후륜구동 4도어 럭셔리 스포츠 세단 콘셉트카 ‘KED-8’의 제원, 성능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세계적 모터쇼 중 하나인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IAA, International Automobile Ausstellung)’는 독일자동차산업협회 (VDA, Vernades der Automobilindustrie)에서 주관하며, 오는 9월 13일부터 25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Frankfurt Messe)에서 개최된다.
반응형
반응형



지난 7월 7~1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1 서울오토살롱 현장 사진들입니다.
저작권은 카이미지넷(www.carimage.net)에 있습니다.
반응형
  1. 다인아빠 2011.07.12 07:45

    빨간 BMW는 다른 회사로 알고있었는데, 디자인이 BMW랑 똑같네요.
    혹시 같은 회사(자회사?) 인가요?

  2. Favicon of https://www.carimage.net 카이미지넷 2011.07.12 23:34 신고

    BMW M3 쿠페를 에릭슨이란 업체에서 튜닝한 것 같습니다요~ ^^

반응형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에 고성능 스포츠카의 역동성을 더해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BMW M5 컨셉카는 모토레이싱 기술을 접목시킨 엔진과 서스펜션을 비롯, 중대형 세단의 넉넉한 실내공간, M카 특유의 디자인이 적용되어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프론트 에이프런의 공기 흡입구에서부터 느껴지는 파워풀한 외관과 공기역학적 요소로 최적화된 디자인이BMW M카 특유의 매력적인 디자인을 뽐내고 있다. 신형 V8M 트윈파워 터보 신형 엔진은 M 더블 클러치와 조합을 이루며 높은 성능뿐 아니라, 최고의 효율까지 발휘하며 새로운 서스펜션은 우수한 다이내믹 핸들링을 가능케 한다.


World premiere: the BMW Concept M5.

A premium class business sedan with the dynamic qualities of a high-performance sports car: This highly traditional concept is being reinterpreted with the world premiere of the BMW Concept M5. The fascinating concept car demonstrates how athletic design and the racing-inspired character of a BMW M automobile can be combined with the aesthetic and functional features of a sedan of the upper midrange segment. The BMW Concept M5 possesses expressive and unmistakeable design features that hint at the awesomely dynamic potential of the sedan. Under the bonnet, a high-revving V8 engine with M TwinPower Turbo Technology generates the power output required for outstanding performance.

반응형
반응형



3월 31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2011 서울모터쇼가 4월 10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국내외 자동차 업체가 대거 참가했지만 수입차 업체의 월드 프리미어 모델은 하나도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의 저작권은 카이미지넷에 있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20일 신사동 포드 전시장에서 ‘2011년 서울모터쇼출품 전 ‘2011년 올 뉴 익스플로러사전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 초 북미 트럭 오브 더 이어(North American Truck of the Year)’에 선정되며 최고의 SUV 평가 받은

 올 뉴 익스플로러는 알루미늄 후드로 차체를 경량화하고,

 신형 3.5L Ti-VCT 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 출력 294마력과 최대 토크 35.3kgžm를 내며, 28% 이상 연비가 개선되었다.

 또한 수동 기어 선택이 가능한 6단 셀렉트 시프트 자동 기어를 장착하는 등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Dial up your control. Any road, any time.

신형 익스플로러는 도로 상황에 따라 정상(Normal), 진흙(Mud), 모래(Sand), (Snow)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지형 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프리미엄 SUV의 오프로드 성능을 강화시킨 점이 특징이다.

 인텔리전트 4WD와 결합된 이 시스템은 간편하게 다이얼을 돌려 각 모드를 설정하면 차의 상태를 도로 상황에 맞게 최적화시켜 준다.  

 

또한 신형 익스플로러에 탑재된 커브 컨트롤은 운전자가 코너를 빠른 속도로 돌 때 반응해

엔진 토크를 급속히 줄이고 4휠 브레이킹으로 속도를 1초에 시속 약 16km까지 감속시켜 준다.

커브 컨트롤은 마르거나 젖은 포장도로에서 효과적이고 운전자들이 과속으로 고속도로 램프나 굽은 길에 진입했을 때 특히 유용하며,

연비 절감 효과도 있다.

 

Touch. Talk. Drive.

신형 익스플로러는 자동차 업계 최초로 다이얼이나 조그스틱이 아니라 스마트폰처럼 터치와 음성명령으로 각종 엔터테인먼트,

전화, 내비게이션 그리고 실내온도 컨트롤이 가능한  마이포드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을 채택했다.

 

마이포드 터치는 8인치 LCD 터치 스크린과 계기판 양면의 4.2인치 LCD 스크린을 통해 멀티미디어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핸들 좌우에 핸드폰과 MP3 플레이어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5방향 버튼으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또한 USB 미디어 허브를 통해 차내에서 무선 인터넷 공유는 물론 각종 디지털 장비를 활용할 수 있어

마이포드 터치와 함께 차내 디지털 세상을 바로 구현할 수 있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포드의 아이덴티티인 트라이바 그릴이 부각된 스타일리시한 외관과 앞뒤로 경사를 준 역동적인 보디라인이 돋보인다.

헤드룸과 숄더룸을 넓혀 안락하면서도 고급스러움을 더한 실내는 파워 폴드 3열 접이식 시트로 7명까지 충분히 탈 수 있다.

 

또한 모노코크 보디 구조를 채택해 승차감을 향상시켰으며,

잠재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소음을 감지해 소음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노이즈 비전(Noise Vision) 기술을 적용하는 등 프리미엄 SUV가 지향하는 정숙성도 대폭 구현했다.

 

그 외 2011년 올 뉴 익스플로러 리미티드는

l  오프로드 주행 안정성을 높여주는 내리막 주행 제어 장치(Hill Descent Control)

l  24초 이내 주차공간을 찾아 이동경로를 계산해 자동 주차를 돕는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l  자동으로 차간 거리를 유지해 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과 브레이크 서포트 기능이 있는 충돌 경고 시스템

l  RSC가 포함된 전자주행 안전 시스템, ABS, 브레이크 어시스트 그리고 6개의 에어백

l  푸쉬 버튼 스타트과 원격 시동 장치 그리고 후방 카메라

l  듀얼 썬루프, 파워 리프트 게이트

 

등 첨단 편의 안전 사양을 두루 갖춘 프리미엄 SUV로 거듭났다. 2011년 올 뉴 익스플로러의 가격은 2011년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반응형
반응형


2011 유럽형 닛산 GT-R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