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폭스바겐 브랜드가 2021 상하이모터쇼에서 ID.패밀리의 세 번째 모델 “ID.6”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6인승 및 7인승으로 제공되는 ID. 시리즈의 플래그십 SUV 모델인 ID.6는 SAIC 폭스바겐(SAIC VOLKSWAGEN)이 생산하는 ID.6 X와 FAW-폭스바겐(FAW-Volkswagen)이 생산하는 ID.6 크로즈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걱정 없는 주행거리와 유연한 충전 시스템 및 조용한 주행

ID.6는 폭스바겐의 자타공인 브랜드 품질, 안정성, 안전 및 내구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800여 개 이상의 테스트 차량이 이용됐다. 실제 중국 및 전 세계 도로에서 6백만km의 실제 주행을 통해 모든 환경 테스트를 거쳤다. 

 

ID.3 및 ID.4와 마찬가지로 ID.6 또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Modular Electric Drive Kit)을 기반으로 하는데, 이를 통해 확장 가능한 배터리 팩을 바닥에 설치할 수 있었다. 

 

ID.6는 58 kWh, 77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중국 NEDC 기준 1회 완충 시 436km, 588 km에 달하는 긴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4MOTION 버전의 경우 225kW(305PS) 출력을 발휘하고 최고속도는 160km/h, 0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6.6초다.

 

이와 함께 유연한 충전 옵션을 가지고 있어 100kW까지는 7kW AC 혹은 고속 DC를 통해 충전할 수 있다. 특수 어쿠스틱 글래스 및 완벽한 차체 그리고 바닥 절연을 통해 전기 구동 최대의 장점인 부드럽고 조용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새로운 차체 비율을 특징으로한 넓은 실내 공간과 진보적인 디자인

ID.6는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ID.패밀리 모델 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전장 4,876mm, 2,965mm의 긴 휠 베이스로 넓은 실내 공간을 자랑하는 ID.6 는 3열의 6인승 혹은 7인승으로 유연하게 배열이 가능해 넓은 패밀리카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한다. 플로팅 디자인의 대시보드와 파노라믹 글래스 선루프 또한 넓은 공간감을 배가시킨다.

 

외관은 날카롭고 깔끔한 엣지들이 번갈아가며 부드럽게 전환되어 현대적이고 우아하면서도 강렬한 디자인 특징을 갖추고 있다. ID.6는 뒤쪽으로 흘러내리는 슬림한 루프라인이 리어 윈도우의 큰 스포일러와 합쳐지는 공기역학적으로 최적화된 디자인 덕분에 드래그를 감소시켜 주행거리와 효율성을 높였다. 

 

라이트 효과가 새로운 크롬라인 역할을 하며 전면 및 후면부의 조명 로고를 지나 ID.6의 존재감을 더욱 드높인다. 외관의 조명효과는 웰컴 및 굿바이 라이트 시그니처 효과와 함께 더욱 배가되며, 앰비언트 라이트는 플러시 도어 핸들에 통합된다. 

 

직관적이고 안전한 드라이빙을 위한 디지털화

운전자와 기계를 연결하는 ID.6의 HMI(human-machine-interface)는 여러 최신 테크놀로지를 통해 보다 직관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특히 폭스바겐 브랜드가 디지털화를 향한 빠른 변화를 거치면서, ID.6에도 확장 현실 (XR, extended Reality)를 세계 최초로 도입하게 되었다. ID.6의 장점을 혁신적으로 보여주는 확장 현실 도입을 통해 글로벌 고객들은 차량 경험에 있어서 새로운 세계를 더욱 몰입감 있게 경험할 수 있게 되었다. 대표적인 예로 AR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주행 및 교통 정보를 현실과 혼합하고, 주행하고 있는 전방 도로에 이에 대한 안내와 애니메이션을 구현해 운전자가 코너링 위치를 놓치지 않게끔 도와준다. 

 

운전자는 터치 컨트롤(실내 조명 및 선루프 조작 포함)과 함께 음성 컨트롤과 같은 최신 기술을 통해 차량과 상호작용이 가능하며, 운전자 보조 및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강조하거나 수신 전화를 알려주는 ID. 라이트(ID. Light)와 같은 스마트 기능을 통해서도 시각적으로 차량과 소통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더 여유롭고 안전한 주행을 위해 ID.6는 가장 최신 버전의 트래블 어시스트를 포함하는 IQ.드라이브(IQ.DRIVE)를 탑재하고 있다. 이러한 모든 기능들은 폭스바겐의 새로운 E3 전자 아키텍처 상에서 지원되며, 연내에는 중국 고객들을 위한 OTA(Over-the-Air) 업데이트도 준비될 예정이다.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폭스바겐 ‘가속화(ACCELERATE)’전략 

폭스바겐은 디지털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자율 주행이라는 미래 모빌리티 주제에 대해 과감하게 접근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새로운 독립 제품군인 ID. 패밀리를 통해 최근 브랜드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폭스바겐은 컴팩트 모델인 ID.3와 ID.4에 이은 세 번째 순수 전기차 모델 ID.6을 통해 전 세계적 열풍을 이끌고 있는 SUV 시장에서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브랜드 ‘가속화(ACCELERATE)’ 전략의 일환으로 e-모빌리티 글로벌 리더로 발돋움 하기 위한 전동화 공세를 가속화하고 있다. 이 기반은 매년 새로운 MEB 기반 모델을 도입하는 것으로, 높은 세일즈 달성과 함께 모든 세그먼트 차종을 아우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같은 목표는 2030년까지 유럽 전기차 시장 내 전체 폭스바겐 판매 대수 중 전기차 판매 비중을 70%,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는 50% 이상 비중을 달성하는 브랜드 목표를 반영한다.

반응형
반응형



2011 상하이모터쇼에서 세계최초로 공개되는 SxC는 지난 10월 상하이에 문을 연 PSA 그룹의 테크니컬 센터에서 중국 시장을 위해 개발한 크로스오버 차량이다. 최첨단 하이 엔드 크로스오버를 표방하는 SxC는 “상하이 크로스 컨셉(Shanghai Cross Concept)”을 의미하며, HYbird4 기술이 적용되어 4륜 구동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SxC를 통해 소개되는 HYbrid4 기술은 가솔린 엔진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3008 HYbrid4와 구별된다. SxC를 통해 공개되는 가솔린 하이브리드 HYbrid4에는 앞 구동계는 1.6리터 THP 엔진이 뒷 구동계는 전기 모터가 장착되었으며, 최대 313마력의 힘을 내며 17.2km/l의 연료 효율성을 자랑한다.


반응형
반응형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에 고성능 스포츠카의 역동성을 더해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BMW M5 컨셉카는 모토레이싱 기술을 접목시킨 엔진과 서스펜션을 비롯, 중대형 세단의 넉넉한 실내공간, M카 특유의 디자인이 적용되어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프론트 에이프런의 공기 흡입구에서부터 느껴지는 파워풀한 외관과 공기역학적 요소로 최적화된 디자인이BMW M카 특유의 매력적인 디자인을 뽐내고 있다. 신형 V8M 트윈파워 터보 신형 엔진은 M 더블 클러치와 조합을 이루며 높은 성능뿐 아니라, 최고의 효율까지 발휘하며 새로운 서스펜션은 우수한 다이내믹 핸들링을 가능케 한다.


World premiere: the BMW Concept M5.

A premium class business sedan with the dynamic qualities of a high-performance sports car: This highly traditional concept is being reinterpreted with the world premiere of the BMW Concept M5. The fascinating concept car demonstrates how athletic design and the racing-inspired character of a BMW M automobile can be combined with the aesthetic and functional features of a sedan of the upper midrange segment. The BMW Concept M5 possesses expressive and unmistakeable design features that hint at the awesomely dynamic potential of the sedan. Under the bonnet, a high-revving V8 engine with M TwinPower Turbo Technology generates the power output required for outstanding performance.

반응형
반응형



영화 트랜스포머의 히어로 범블비. 쉐보레가 중국시장에 카마로를 런칭하면서 범블비란 이름을 붙였다.

No other sports car has maintained the personality that its original designer endowed it with over five generations like the Camaro. This has helped it preserve the loyalty of its customers throughout the years.

The legendary sports car the Bumblebee Camaro from the Hollywood blockbuster “Transformers” – has arrived!

Shanghai GM recently announced that Chevrolet would showcase the Camaro at Auto Shanghai 2011 in April. It has been given a sonorous Chinese name: Ke Mai Luo. The Camaro model with a 3.6-liter engine is expected to enter the Chinese market priced at around RMB 500,000.

Because of the popularity of “Transformers,” the Camaro has become a household name in . Its introduction in is part of Shanghai GM’s strategy of growing the Chevrolet brand and moving it forward into high-end market segments.

In recent years, 's luxury sports car market has been flourishing, highlighted by the midsize luxury segment (priced at RMB 400,000 - 800,000), which grew 141 percent in 2010. This segment is dominated by cars with European design. The Camaro, with its “masculine” styling, will be a welcome addition.

Because of its outstanding performance, the Camaro has become an American legend. Since its debut in 1966, more than a million Camaros have been sold. Like the American car culture, the Camaro has evolved over the years, becoming a true symbol of American sports cars.

With the combination of its powerful modern American design, superior sporty performance and intelligent technology, the fifth-generation Camaro has captured fanatical passion in its home market since its launch in 2009. More than 80,000 units were sold in in 2010. It has received nearly every prestigious award in its market segment.

Camaro fans couldn’t forget the American muscle of Bumblebee when it metamorphosed into a cool sports car in "Transformers." Just like Bumblebee, the Camaro is the representation of man's most loyal partner and brotherhood, offering strength and a fighting spirit to pursue and realize dreams.

The new Camaro carries on the classic 1960s styling of the first generation while incorporating modern design language. Last year, the Camaro was named 2010 World Car Design of the Year by 48 professional automotive journalists from 22 countries around the world.

Both the performance and handling of the Camaro are very eye-catching. According to officially published information, the Camaro offered in will adopt a V-6 SIDI engine, which was named one of the World’s Ten Best Engines by “Ward's Auto” in 2008 and 2009. The Camaro's full-size rear-wheel-drive chassis was subjected to rigorous testing on ’s Nurburgring North Loop circuit, ensuring the passionate performance and stable handling of European sports cars.

The yet-to-be-unveiled Chinese version of the Camaro is still coated in a layer of mystery. Details such as product specifications, amenities and safety technology will not be announced until Auto Shanghai 2011. Local enthusiasts won’t have to wait long. The Chinese version of the legendary story of Bumblebee will soon unfold before us.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