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6 르노 알피느 쿠페 프로토타입(Alpine) 기대되는 사진들입니다. 

아직은 프로토타입 딱지를 붙이고 있지만 양산형과 큰 차이가 없다고 합니다. 

정말 이정도로 나와준다면 마니아들의 큰 사랑을 받을 듯 하네요. 

국내에서 르노삼성의 새로운 쿠페로 팔린다면 더할나위 없고요.



반응형
반응형























2016 르노 알피느 A460 WEC(월드 내구레이스 챔피언십) 머신의 화려한 자태입니다. 


오랫동안 알피느로 알고 사용해왔는데 최근 르노삼성 보도자료에 알핀으로 발표했네요. 좀 이상하지만 아래는 그 내용을 적습니다. 


알핀 씨냐텍 팀(Alpine-Signatech Team)은 전세계 레이스 트랙 위를 뜨겁게 달굴 알핀 레이싱 머신인 ‘A460’을 공개했습니다. 1970년대를 풍미했던 전설적인 A440 모델의 피를 이어 이어받은 이번 A460 모델은 알핀의 드높은 명성을 이어갈 후계자입니다. 


A460이 참가하는 세계 내구 레이스 선수권(WEC ∙ World Endurance Championship)은 서킷의 랩 수를 미리 정해놓고 가장 빨리 들어오는 차량이 우승하는 일반적인 레이싱 방식과는 다르게 정해진 시간(6시간) 동안 장 많은 랩 수를 기록하는 차량이 우승하는 방식으로, 가장 멀리 달린 차가 우승을 차지하게 됩니다.


알핀의 명성은 2013년도 다시 트랙으로 복귀한 후부터 계속해서 이어져왔습니다. 새롭게 돌아온 알핀은 밀폐형 조종석(Closed Cockpit)을 적용하여 드라이버의 안전은 물론, 에어로다이나믹의 효력을 최대화하였습니다. 또한, 5.5리터 V8엔진과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최신 6단 변속기의 조합으로 최대 550bhp의 엄청난 출력을 자랑합니다. 


이번 시즌에는 알핀의 상징과도 같은 블루와 오랜지 컬러에 두 개의 넘버가 부여됩니다. 알핀 씨냐텍팀은 WEC (World Endurance Championship)의 첫번째 시즌의 성공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금번 시즌에는 두 개의 팀으로 두 대의 차량을 운행합니다. 알핀 머신 No.35는 넬슨 판치아티치의 리더십 아래 유망한 중국인 드라이버 듀오 데이비드 쳉과 호핀 텅이 운전대를 잡게 되었습니다. No.36 머신에는 다재다능한 프랑스 드라이버인 니콜라스 라피에르와 모나코 출신 스테판 리첼미, 미국의 구스타보 메네제스가 탑승합니다. 두 대의 알핀이 대회에 참가하는 만큼, 승리의 기회 역시 배가 되며, 두 머신이 선의의 경쟁 펼치며 손에 땀을 쥐는 막상막하의 경기를 선보일 것입니다. 

반응형
반응형









































르노가 지난 르망 24시간 내구레이스에 알피느(Alpine) 설립 6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2인승 소형 스포츠카 컨셉 모델을 공개했습니다. 


알피느는 르노의 고성능을 담당하는 디비전으로 내년 중 이번 컨셉트카와 비슷한 형태의 양산 스포츠카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브랜드를 상징하는 푸른빛의 보디에 오렌지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으며 낮은 프로파일, 굴곡진 보닛, 매끈한 사이드, 독특한 리어 윈도 등 1960년대 활약한 알피느 A110의 향기가 짙어요. 휠 디자인은 1970년대의 A310에서 힌트를 얻었고 스포일러와 사이드 실, 디퓨저, 리어 인테이크, 미러캡 등은 카본으로 만들었습니다. 

아직 파워트레인에 대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전문가들은 클리오 RS의 1.6 터보와 메간 RS의 2.0 터보 중 하나를 얹고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달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경량화에도 힘써 양산 버전의 경우 무게가 1,100kg 언저리에 머물 것이며 전통적인 FR 레이아웃으로 달리는 즐거움을 극대화한다고 하네요. 그럴리는 없겠지만 르노삼성에서 국내에 도입했으면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