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독일 오펠이 지난 10월 17일 새 중형 컨버터블 모델인 까스까다(CASCADA)를 공개했다. 스페인어로 폭포수를 뜻하는 단어에서 이름을 붙였고 길이 4,697mm, 너비 1,840mm 사이즈로 아우디 A5 컨버터블보다 약간 크며 성인 4명이 탈 수 있는 실내공간을 지녔다. 트렁크는 280~350L로 약간 좁다.
아스트라와 인시그니아의 플랫폼을 혼용해 개발되었고 아스트라 트윈탑보다 비틀림 강성이 43%나 뛰어나다. 오펠이 다른 모델들처럼 미끈한 디자인도 인상적이다. 3가지 컬러 중 선택할 수 있는 소프트톱은 17초 만에 작동을 끝내고 50km/h이하라면 달리면서도 조작할 수 있다.

엔진은 최고출력 170마력(PS)에 최대토크 28.6kgm를 내는 직렬 4기통 1.6L 직분사 터보가 핵심이며 향후 200마력의 고출력 버전과 150마력 버전도 투입될 예정이다. 이 외에 120마력과 140마력 두 가지의 1.4L 가솔린, 165마력 2.0 CDTI 디젤 엔진을 얹는다. 변속기는 6단 자동이 기본이다.

서스펜션은 고성능 모델인 인시그니아 OPC에 처음 쓰인 하이퍼포먼스 스트럿 방식을 적용해 눈길을 끈다. 기존 맥퍼슨 스트럿 방식에서 댐핑과 스티어링 시스템을 분리시켜 핸들링과 접지력을 향상시킨 형태며 앞바퀴굴림에서 흔한 토크스티어 현상도 줄여준다고 한다.

까스까다의 정식 데뷔는 내년 초로 예정되었고 동급의 프리미엄 모델보다 값을 낮춰 내놓을 전망이다. 

[Copyright ⓒ 자동차뉴스전문지 오토스파이넷(www.autospy.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