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1 상하이모터쇼 - 메르세데스 벤츠 컨셉 A클래스(Concept A-Class). A클래스의 차세대 모델로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소형차의 리더 자리를 놓고 BMW와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직렬 4기통 2.0리터 210마력 엔진과 듀얼 클러치 반자동변속기를 달아 효율성과 달리기 성능을 양립했다는 주장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4월 21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되는 2011 상하이 모터쇼에서 메르세데스-벤츠 Concept A-Class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바람과 파도, 항공 공학 등에 영감을 받은 Concept A-Class의 표정이 살아있는 익스프레시브한 디자인은 집약된 다이내믹함을 보여주고 있다. 긴 보닛, 낮은 루프 라인과 슬림한 윈도우가 특징적인 Concept A-Class의 프로포션은 다이내믹함을 연출하며 차체의 올록볼록한 표면 처리를 통해 뚜렷하게 만들어진 라인은 Concept A-Class의 스포티한 면모에 특별한 깊이감을 더해주고 있다.

Concept A-Class는 시각적 디자인뿐만 아니라 기술적인 면에 있어서도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영역을 선보이고 있다. Concept A-Class에는 신형 터보 차저가 탑재된 4기통 가솔린 엔진과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비롯해 컴팩트 클래스 컨셉카 최초로 적용된 레이더 기반의 충돌 방지 시스템과 어댑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등 최신 기술이 적용되었다.

엔진: 직분사 터보 차저 2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

전륜 구동 방식의 Concept A-Class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2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이 가로로 배치되었다. 직분사 방식과 터보 차저가 적용된 4기통 가솔린 엔진은 최고 출력 210마력의 높은 성능과 함께 배기가스와 연료 소비까지 최소화했다. 여기에 BlueEFFICIENCY 기술과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함께 조합되었다.

디자인: 뚜렷한 라인과 차체 표면의 자유로운 처리

Concept A-Class의 외관 디자인은 메르세데스-벤츠가 F 800 Style을 통해 최초로 선보인 차체 표면의 올록볼록한 매만짐과 이로 인해 생겨난 뚜렷한 라인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특히, 측면에 구성된 뚜렷한 세 개의 라인이 돋보인다. 프런트 윙 위에 만들어진 라인은 완만하게 아래로 향하고 있으며 후륜 차축 위에 만들어진 뚜렷한 숄더 근육은 Concept A-Class의 쿠페와 같은 성격을 다시 한번 강조해준다. 이어 후륜 휠 아치에서 후미까지 완만한 상승 곡선을 그리며 또 하나의 라인이 만들어진다.

무엇보다 Concept A-Class의 전면부는 수많은 입체적 핀들이 가득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별빛 하늘(Starry Sky)로 둘러싸인 듯한 메르세데스-벤츠 로고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Concept A-Class에는 혁신적인 풀- LED 하이-퍼포먼스 헤드라이트가 탑재되며 90개의 광섬유로 이루어진 날개 모양의 주간주행등이 헤드라이트 안에 자리잡고 있다. 비행기 날개 모양의 대시 보드에는 제트기 엔진을 연상시키는 송풍구가 자리하고 있다. 또한 제트기 엔진의 애프터버너에서 영감을 받은 붉은색 계기반 디스플레이도 눈길을 끈다. 중앙 컨트롤 장치는 비행기 패널처럼 디자인 되었으며 스마트폰까지 Concept A-Class의 운영 시스템에 완전히 통합해 사용할 수 있다.

Stuttgart/Shanghai. With the Concept A-Class, Mercedes-Benz is presenting a car that might have come from another planet: its expressive design symbolises concentrated dynamism. The technical highlights include a new, turbocharged four-cylinder petrol engine, a dual clutch transmission and a radar-based collision warning system with adaptive Brake Assist.
A long bonnet, a low silhouette and slim window areas: the proportions of the Concept A-Class suggest concentrated dynamism. The car's sporty appearance is given particular depth by the interplay between lines and surfaces. The wind and the waves, as well as aviation engineering, were the sources of inspiration for its designers.
But it is not only visually, but also technologically that the Concept A-Class is ushering in a new compact class era at Mercedes-Benz. This front-wheel drive model is powered by a four-cylinder petrol engine from the new M270 series. It was designed for transverse installation, and thanks to direct injection and turbocharging it offers a high performance potential together with minimal emissions and fuel consumption. The Concept A-Class is equipped with the two-litre variant of the new engine, developing 155 kW (210 hp). This BlueEFFICIENCY unit is combined with the new Mercedes-Benz dual clutch transmission.
As a world first in the compact class, the concept car features a radar-based collision warning system with adaptive Brake Assist, which lowers the risk of rear-end collisions. This assistance system, Collision Prevention Assist, gives a visual and acoustic warning to a possibly inattentive driver, and prepares Brake Assist for an absolutely precise braking response. This is initiated as soon as the driver emphatically operates the brake pedal.
Defined edges and a free interplay with the body surfaces
The exterior design of the Concept A-Class features the combination of defined edges and free interplay with the body surfaces the Mercedes-Benz first showed in the F 800 Style. The side view is structured by three prominent lines: the front structural edge above the front wing forms a dropping line, while the prominent shoulder muscle above the rear axle underlines the car's coupé-like character. A further line extends upwards from the rear wheel arch in a sweeping curve.
The front end of the Concept A-Class is a real eye-catcher. The brand logo appears to be surrounded by a starry sky. Where there are usually apertures or louvres, the radiator grille consists of numerous metallic silver "dots" on black stems. This theme is reflected in the design of the wheels. A very special effect is created by the lights of the Concept A-Class, as the innovative full-LED high-performance headlamps repeat the starry sky motif with numerous lighting points. The daytime running lamps consist of 90 optical fibres with aluminium sleeves, and they are arranged in a wing-shape within the headlamp.
In the interior of the Concept A-Class the eye is immediately drawn to the dashboard, which has the shape of an aircraft wing and a translucent, stretchable textile lining. The enables the bionic, cellular structure of the component to remain visible.
The shape of the air vents in the dashboard is reminiscent of a jet aircraft engine. The prominent displays in the instrument cluster are in red. Their appearance is inspired by the afterburner of a jet engine. The central control unit is designed as a modern flight panel, with the shift lever taking the form of a "reverse thrust control".
A smartphone is fully integrated into the operating concept of the Concept A-Class. All the applications, services and features of a digital lifestyle can therefore be operated via COMAND Online. The visual presentation of the display screen elements is unique and revolutionary. Dynamically varied glass elements are illuminated by magenta-coloured light to form three-dimensionally arranged navigation levels.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