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는 금일, 감각적 디자인과 세련된 스타일로 재탄생한 포드의 차세대 중형 세단 ‘2013년형 올-뉴 퓨전’을 공식 출시했다.  아울러, 지난 달부터 팝 아티스트와 함께 진행해 온 ‘사운드 오브 퓨전’ 프로젝트의 음악과 영상 작품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고객 스킨십에 나섰다.

 
역동적인 외관의 올-뉴 퓨전은 포드의 다운사이징 고효율의 에코부스트 엔진(1.6L/2.0L)이 탑재된 차세대 중형 세단으로 동급 경쟁모델 대비 나은 연비와 높은 파워를 자랑하며, 안전과 편의 측면에서 다양한 첨단 기술을 폭넓게 갖춘 것이 특징이다. 포드의 ‘원 포드(One Ford)’ 전략에 따라 미국적인 실용성과 유럽 특유의 감성이 적절히 조화된 올-뉴 퓨전은 연비/기능/디자인 등 모든 면에서 완벽한 중형 세단을 원하는 고객에게 최선의 기회를 제공한다.
 

혁신적 디자인으로 태어난 퓨전의 새로운 얼굴

올-뉴 퓨전은 정지한 상태에서도 움직이는 듯한 역동적인 모습을 표현한 포드 유럽의 디자인 DNA, ‘키네틱(Kinetic)’을 모티브로 개발되었다. 첫눈에 포드 고유의 디자인을 인식시키는 강력한 전면부 디자인은 레이저컷 헤드램프 및 라이트 캐칭 디자인 라인과 어우러져 강인함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표현했다. 스포츠 쿠페 스타일의 측면은 낮은 루프 라인, 한 줄의 숄더 라인이 민첩함과 스포티한 느낌을 더해주며, 후면은 포드 유럽 패밀리 룩 LED 테일 램프와 매끈하게 처리된 테일 파이프가 세련미를 더하고, 중앙 브레이크 등을 외부에 설치하여 뛰어난 시인성을 제공한다. 

 
올-뉴 퓨전의 인테리어는 부드러운 터치감으로 디자인되어 외관의 매끈한 느낌을 그대로 전한다. 스티어링 휠과 기어 레버를 시트에 쓰인 가죽과 동일한 부드러운 소재로 감싸는 등, 디테일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포근한 느낌이 손 끝에서부터 전해지도록 했다. 또한 무게 절약형 흡음 자재와 차내 하부 음향 보호 쉴드를 사용해 인테리어의 새로운 수준을 선보임과 동시에 도로와 파워트레인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최소화하여 중형 세단을 선호하는 운전자에게 동급 최강의 정숙성을 제공한다. 

 
깊고 크면서도 탄탄한 측면 서포트를 갖춰 안락함과 코너링 시의 안정감 두 가지를 모두 만족하는 시트 디자인 역시 올-뉴 퓨전의 강점이다. 세련된 메탈 소재 메쉬 그릴 커버의 12개 스피커를 갖춘 소니(Sony®) 오디오 시스템과 음성인식 포드 싱크(SYNC®) 커뮤니케이션 및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바쁜 일상 속에 신선한 여유를 더해줌은 물론, 한층 편리하면서도 안전한 조작을 가능케 한다.

 
스마트 기술로 더욱 강력해진 안전 / 편의성 

올-뉴 퓨전은 센서와 카메라, 레이더 기술을 기반으로 주행환경에 대한 차의 반응성을 높이는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Lane keeping System) 과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기능, 편리한 주차를 돕는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Active Park Assist) 기능 등을 통해 전례없는 수준의 운전자 지원과 편의성을 제공한다.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은 룸미러 뒤에 위치한 카메라가 도로 아래쪽을 모니터링해 차선을 이탈하는 경우 스티어링 휠 진동으로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며 스스로 스티어링에 압박을 가해 차선 안으로 위치하게 해준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전방 레이더를 통해 도로 위의 흐름을 감지하고 교통 상황에 맞춰 차간 거리를 인식하여 속도를 조절한다. 또한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기능을 통해 차 스스로가 주차공간을 찾고 자동으로 차량을 움직여서 빈 공간으로 평행 주차를 해 내며, 운전자는 브레이크 페달만 밟아주면 된다.

 
올-뉴 퓨전은 포드 고유의 1.6L와 2.0L 직렬 4기통 에코부스트 엔진을 장착했다.  기존의 2.5L, 3.0L 엔진에 비해 작아진 엔진 크기에도 불구하고, 각각 177ps, 234ps의 높은 파워를 갖춘 다운사이징 엔진으로서, 연비 면에서도 10.8km/L, 10.3km/L에 이르는 고연비를 실현했다.  특히, 1.6L 모델 고객들은 동급 중형 세단 대비 세금 감면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 밖에도 올-뉴 퓨전은 향상된 운전자 및 동승자 안전을 위해 초강성 보론 등의 고강도 강철을 사용해 차체 강성을 10% 향상시켰으며, 이와 더불어 서스펜션 앞부분에 맥퍼슨 스트럿, 뒷부분은 올-뉴 프리미엄 레벨의 멀티링크를 탑재하고 특별하게 조율된 특별하게 조율된 전자식 파워 보조 스티어링 휠(SPAS)로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듀얼 프론트 무릎 에어백은 에어백이 터지면 운전자의 특정 신체사이즈, 자세와 안전벨트 사용 등을 고려해 운전자를 안전하게 보호해 준다.

 
포드는 이번에 선보이는 두 종의 에코부스트 모델에 이어, 내년 상반기 중으로 올-뉴 퓨전 하이브리드를 모델도 출시할 예정이다. 올-뉴 퓨전 하이브리드는 2.5L 엔진의 퍼포먼스를 유지하면서도 사이즈를 줄인 2.0 직렬 4기통 올-뉴 앳킨슨 사이클 엔진을 사용하여, 동급 최강인 도심 19.9km/L (47 mpg, 미국 공인연비 기준), 고속도로 18.6km/L (44 mpg, 미국 공인연비 기준)를 실현했다. 또한 새로운 리튬이온 배터리 채용으로 차량 무게를 줄이는 반면, 전기모드에서의 최고속도는 99km/h로 향상되었다.

 
한편, 포드코리아는 올-뉴 퓨전 출시를 위해 지난 10월부터 진행해 온 ‘사운드 오브 퓨전(Sound of Fusion)’ 프로젝트의 최종 결과물을 발표했다. DJ 소울스케이프, 신정엽 교수 등 음악/영상 분야 국내 정상의 팝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올-뉴 퓨전의 소리에서 창조된 음악, 그리고 이를 빛으로 풀어낸 영상으로 이루어진 작품들은 금일 저녁, 논현동 인터와이어드 스튜디오에서 포드코리아 고객, 트렌드세터는 물론 포드코리아 소셜 미디어 팬들과 함께 하는 블루 나이트 아웃 파티에서 선보여지며, 미래지향적인 파티 공간과 어우러져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포드코리아는 완성된 음악, 영상을 테마로 한 이번 퓨전 블루 나이트 아웃 파티의 성공적인 개최를 시작으로 다양한 문화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포드코리아의 정재희 대표이사는 “올-뉴 퓨전은 고출력, 고연비 및 매력적인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포드의 차세대 중형 세단 모델로서 현명한 국내 고객들의 까다로운 안목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한 모델”이라고 말하는 한편,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 기술력으로 재탄생한 올-뉴 퓨전의 다양한 매력을 문화,예술가들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전달함으로써 소통의 폭을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2013 올-뉴 퓨전의 국내 판매가격은 VAT를 포함, 1.6L SE 모델이 3,645만원, 2.0L SE 모델이3,715만원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